북부1권

한탄강지질공원센터 18일 개관

한탄강의 지질과 생태를 체험할 수 있는 '한탄강지질공원센터'가 18일 문을 열었다.포천시는 100억원(도비 67억·시비 33억)을 들여 건립한 센터를 이날 처음 일반에 공개하고 운영에 들어갔다.한탄강의 대표 명소인 비둘기낭폭포 인근에 자리한 센터는 국내서 유일한 지질전문 박물관으로 지하 1층, 지상 2층(전체면적 2천840㎡) 규모로 전시관과 체험관, 체험 학습장, 강당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전시관에서는 한탄강의 역사와 문화, 지질생태 등을 소개하는 각종 전시물을 살펴볼 수 있고 체험관에서는 다양한 첨단장비를 이용해 한탄강의 생태계를 간접 체험할 수 있다.시는 센터를 자유 학년제와 지구과학 체험학습 등 청소년 체험교육의 장으로 육성할 방침이다.이를 위해 경기도 지구과학교사연합회가 진행 중인 한탄강 교과연계 프로그램과 문화재청의 생생문화재 사업 등에 센터를 활용할 계획이다.시 관계자는 "센터는 올해 있을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현장실사에서 중심역할을 하게 된다"며 "앞으로 한탄강 지질생태 관광의 거점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18일 한탄강지질공원센터에서 열린 개관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포천시 제공

2019-04-18 최재훈

포천 한탄강지질공원센터 18일 개관식

한탄강지질공원센터가 오는 18일 개관한다.센터는 포천시 영북면 비둘기낭 폭포 인근에 지하 1층, 지상 2층(연 면적 2천840㎡) 규모로 건립됐다.전시관에서는 국가지질공원인 한탄강의 역사와 문화, 지질학적·고고학적·생태학적 특성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전시관은 한탄강의 탄생과 지질학적 가치를 알 수 있는 '지질관'과 한탄강에 사는 동·식물을 접할 수 있는 '지질문화관', 국가지질공원과 세계지질공원을 소개하는 '지질공원관' 등으로 구성돼 있다.전시공간뿐 아니라 관람객이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지질생태체험관, 한탄강 주상절리 협곡을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는 4D 협곡탈출 라이딩 영상관 등도 마련돼 있다.부대시설로 다목적 세미나실과 강당, 야외학습장도 갖추고 있다. 한탄강을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개발하기 위해 포천의 한탄강지질공원센터 건립과 함께 현재 연천~포천~철원 119㎞에 달하는 주상절리길이 조성되고 있다.시 관계자는 "한탄강 지질공원센터에서 자유학기제와 연계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 수도권뿐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지질체험을 위해 방문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한탄강지질공원센터 전경. /포천시 제공

2019-04-15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