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경기북부경찰청, 성착취물 제작·유포 74명 검거…"단순 소지도 처벌"

미성년자 등을 회유해 성착취영상물 수십 편을 제작한 20대 피의자 등이 경찰에 체포됐다.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지난 3월부터 실시한 디지털성범죄 집중 단속 결과 관련 피의자 74명 검거하고 이중 4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구속 된 4명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으며, 나머지 70명은 같은 혐의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불구속 입건됐다. 체포 된 피의자들 연령대로는 10대가 52명(70.3%)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20대 15명(20.3%), 30대 4명(5.4%), 40대 1명(1.4%), 50대 1명(1.4%), 60대 1명(1.4%)순으로 나타났다.피의자의 유형별로는 운영자 7명, 제작자 3명, 판매자 10명, 유포자 45명, 소지자 9명으로 집계됐다. 경찰은 단속 기간 동안 성착취물 5만6천55개를 삭제·차단했으며, 범죄 수익 928만원을 기소 전 몰수보전 조치했다.이문수 경기북부경찰청장 지난 21일 기자들을 만나 "최근 국회에서 통과된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방지법'에 따라 불법 성적 촬영물의 단순 소지자도 처벌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의정부/김태헌기자 119@kyeongin.com경기북부지방경찰청 전경. 의정부/김태헌 기자 119@kyeongin.com

2020-05-22 김태헌

"포천시의회 의장단 업무추진비… 일부 알 수 없는 인물들에 사용"

참정치 시민연대 주장·행감 요청시의회측 부인… 투명성 제고 계기지난 4월 치러진 국회의원 선거기간 동안 포천시의회 의장단의 업무추진비 카드가 부적절하게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20일 참정치 시민연대는 "의장단이 총선기간인 지난달 3일부터 14일까지 154만원의 업무추진비를 사용했으며, 이 중 일부는 '알 수 없는 인물들'에게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참정치 측은 업무추진비 중 일부가 특정 후보의 선거운동원들에게 사용됐을 것이라고 판단되는 만큼 해당 의혹을 포천시의회가 운영 중인 '시민제보 제도'를 활용, 의회 측에 행정사무감사를 요청했다. 하지만 의회는 조례 등을 이유로 이번 의혹을 행정사무감사에서 제외시켰다. 다만, 시의회 측은 논란이 있는 만큼 추후 업무추진비 사용에 있어 사전 보고 과정을 도입하는 등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책을 도입하기로 했다.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임종훈 의원은 "전문위원실 검토 결과 포천시의회는 행정사무감사 운영 조례상 감사 대상이 아니어서 이번 제보 건에 대한 감사를 진행할 수는 없었다"면서도 "이번 제보는 시민제보의 순기능을 본 것으로 이후 업무추진비 사용 등에 더욱 투명성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또 시의회 의장단 중 한 의원은 "부적절하게 사용된 업무추진비가 있는지 확인 중에 있다"며 "시민단체의 주장처럼 특정 후보의 선거운동을 위해 업무추진비를 사용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앞서 참정치 측은 지난 15일 포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업무추진비 사용과 관련한 의혹을 제보, 선관위는 조사 여부에 대한 법적 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포천시 선관위 관계자는 "해당 제보를 받은 것은 맞다"며 "조사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천/김태헌기자 119@kyeongin.com

2020-05-20 김태헌

[포천]'봄철 불청객' 송홧가루 날림, 보름여 빨라졌다

봄철 불청객 송홧가루가 날리는 시기가 점차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산림청 국립수목원은 기후변화 영향으로 우리나라에 분포하는 침엽수들의 화분비산 시작 시기가 지난 10년간 보름 정도 빨라졌다고 20일 밝혔다. 관측이 시작된 이래 지난 10년간 우리나라 대표 침엽수 4종(소나무·구상나무·잣나무·주목)의 화분비산 시작 시기와 화분비산 절정 시기는 각각 연평균 1.57일, 1.67일로 모두 빨라졌다. 또 전국적으로 가장 많은 관측 지점이 있는 소나무의 경우 화분비산 시작은 연평균 1.39일, 화분비산 절정은 연평균 1.64일 빨라졌다. 송홧가루 등 침엽수의 화분은 비록 인체에 해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사람들에게 재채기, 콧물 등 여러 증상을 유발할 수 있어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정수종 교수는 "기후변화로 인한 활엽수의 개화시기 및 개엽시기가 빨라지는 현상이 전 세계적으로 보고되고 있지만, 침엽수의 화분비산 시기가 빨라지는 현상은 장기 관측의 부재로 잘 알려지지 않고 있다"면서 "이번 분석은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 생물계절 연구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포천/김태헌기자 119@kyeongin.com

2020-05-20 김태헌

5·18 시민단체 '전두환 공덕비' 상반기 중 철거 주장… "시민이 나설 것"

포천시를 관통하는 국도 43호선(호국로) 축석고개에 위치한 '전두환 공덕비' 철거 논란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며 상반기 중 철거를 요구하고 나섰고, 포천시는 '임의로 철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시민단체들이 "(전두환 공덕비 철거를) 행정에서 하지 않는다면 시민들이 직접 나설 것"이라며 '강제 철거' 가능성까지 예고하고 나서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18일 경기북부 지역정당·사회단체와 경기 5·18 기념사업회는 전두환 공덕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바위는 호국로 표지석이 아닌 전두환 공덕비"라고 규정하고 "상반기 중 포천시가 행정력을 동원해 철거하지 않으면 시민들이 직접 나서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전두환 공덕비를 가리는 흰 천을 씌우고, 29만원을 든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진을 내걸며 철거촉구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시민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전두환은 국민들을 총칼로 살해한 살인자이며 범죄자"라면서 "일부 공직자들이 '흑역사'라는 모호한 표현을 사용해 이설(이전설치)이라는 황당한 주장을 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포천시는 이설 예산이 아닌 철거 예산을 수립해 상반기 중 공덕비를 철거하라"고 촉구했다.앞서 포천시는 지난 2018년 전두환 공덕비 이전을 위해 예산을 편성했지만, 시의원들 간 철거와 보존에 대한 찬반 의견이 갈리면서 이설 예산 전액이 삭감됐다. 당시 여당 일부 의원은 "이전 대신, 철거를 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야당 일부 의원은 "흑역사도 역사"라며 보존입장을 고수한 바 있다.포천시도 매년 논란이 이어지는 전두환 공덕비를 두고 여러 방안을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시민들이 철거와 보존 의견으로 양분화되면서 어느 한쪽 입장만 반영하기에는 부담스러워하는 모양새다. 시 고위관계자는 "공덕비 철거보다 제대로 된 역사인식을 위한 안내표지를 설치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며 "철거와 보존에 대한 이견이 있기 때문에 어느 한쪽으로 결정하는 데는 어려움이 따른다"고 말했다.이에 대해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 이명원 대표는 "우리 사회는 전두환을 용서하지 않았다"며 "진정한 화해와 치유를 위해서라도 당장 학살자, 범죄자의 공덕비를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천/김태헌기자 119@kyeongin.com18일 시민단체들이 포천시 축석고개에 위치한 전두환 공덕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포천/김태헌기자 119@kyeongin.com

2020-05-18 김태헌

포천시, '태봉공원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 본격화

포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소흘읍 '태봉공원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 이 본격화된다.15일 시는 특례사업의 총면적 15만9천607㎡ 중 78%인 12만5천282㎡에 공원으로 조성한다고 밝혔다. 또 이중 22%인 3만4천325㎡에는 공동주택 624세대를 건축하는 계획으로 지난달 28일 실시계획인가를 고시했다.특히 시와 사업시행자 간 협상으로 공원 내 공동주택 부지와 규모는 축소해 공원 부지를 최대 확보하고, 주변 공동주택의 일조와 조망 등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했다.향후 조성될 공원에는 소흘읍 내 부족한 교육·문화·체육 인프라 확충을 위해 복합커뮤니티센터를 건립하고, 수영장, 카페형 어린이도서관, 청년활동공간, 마을공동체활동공간, 카페, 숲체험시설로 구성할 예정이며, 도심형 수목원을 모티브로 잔디광장과 힐링산책로, 쉼터, 정원 등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공연, 휴식 등 쾌적하고 안전한 공원을 제공할 예정이다.태봉공원은 근린공원으로 지정된 지 40년 이상 됐으며, 오는 7월 1일자로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에 대한 일몰제가 적용됨에 따라 민자 유치를 통한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추진돼 왔다. 이로써 40년 이상 재산권 행사에 제약받은 토지소유자들에게 보상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준공은 2021년 12월이다. 포천/김태헌기자 119@kyeongin.com

2020-05-15 김태헌

국립수목원 "기존 식용 버섯도 섭취 시 주의해야"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독버섯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기존 국내에 공식적으로 기록된 1천901종(한국의 버섯 목록, 한국균학회 2013년)에서 176종을 추가해 2천77종에 대한 '국가표준버섯목록'을 개정했다고 14일 밝혔다.기존 형태적 특징을 통한 버섯 분류가 최근 DNA를 통한 분류로 바뀌어 감에 따라 우리나라에 알려져 있던 버섯들이 다른 종으로 분류되는 사례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로 인해 기존에 식용이나 약용으로 알려져 있던 종들을 잘못 섭취하면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불로초(영지)와 어린시기에 비슷해 종종 독버섯중독사고를 일으키는 붉은사슴뿔버섯의 경우 기존 사슴뿔버섯속(Podostroma)에서 제지산업 등에 유용한 균을 가지고 있는 트리코데르마속(Trichoderma)으로 변경됐다. 식용버섯으로 잘 알려진 큰갓버섯(Macrolepiota procera)의 경우 같은 속(屬; genus)의 유사한 버섯을 비롯해 다른 종으로 새롭게 보고된 종이 있다. 이들은 모두 식독불명으로 섭취 시 중독사고를 일으킬 우려가 있다. 국립수목원 산림생물다양성연구과 김창선 박사는 "국내에 기존 식용으로 알려진 버섯 종들을 포함하여 많은 버섯이 신종이나 미기록종으로 새롭게 보고되고 있어 이미 식용으로 알고 있던 버섯이라도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포천/김태헌기자 119@kyeongin.com붉은사슴뿔버섯. /국립수목원 제공큰갓버섯. 국립수목원 제공

2020-05-14 김태헌
1 2 3 4 5 6 7 8 9 10

기획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