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양주시장, 국방부에 광적면 헬기부대 이전 재검토 요청

이성호 양주시장이 11일 국회에서 국방부 관계자들을 만나 광적면 헬기부대 이전 재검토를 요청했다.이 시장은 이날 국회 본청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정성호 국회의원 주관으로 정덕영·한미령 양주시의원과 함께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과 청와대 안보실 선임행정관 등을 면담했다.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해 양주시 광적면으로 군 헬기부대 이전 소식이 전해진 후 국방부는 원론적인 답변으로 일관하며 현재까지 아무런 대책도 제시하지 않는 등 시민들에게 피해와 분노만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헬기부대 이전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도 3호선 상 양주시 진입방향에 군사 냉전의 상징인 방호벽이 차량 흐름을 방해하고 있다"며 "국방부 예산 마련을 통해 조속히 철거해 줄 것"을 요청했다.정 의원은 "양주시는 그동안 탄약고, 사격장 등 수많은 군사시설에 의한 각종 규제 등으로 재산권은 물론 생활권과 생존권에 많은 피해를 받아 왔다"며 "시민들의 희생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방부와 청와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국방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국방부도 이번 사안에 대해 심각하게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며 "내부적인 검토를 거쳐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앞으로 정성호 의원과 함께 양주시와 양주시의회, 대책위로 구성된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1군단, 육군본부, 국방부에 강력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2-11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