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경찰, '고양 온수관 사고'관련, 한국지역난방공사·삼성중공업 등 17명 입건

'고양 백석역 온수관 파열사고'는 27년 전 이뤄진 부실공사가 원인으로 밝혀졌으며, 누수가 된 뒤 메인밸브 차단이 늦어지면서 피해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일산동부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상 및 과실교통방해 혐의로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장 A(54)씨와 1991년 당시 난방공사 본사 공사부장 B(64·퇴직)씨 등 난방공사 관계자 총 9명을 불구속 입건,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경찰은 또 당시 시공업체인 삼성중공업 소속 현장소장이던 C(70)씨와 공사 하청업체 현장소장 D(64)씨 등 총 8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마찬가지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지난해 12월 4일 오후 8시 35분께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열수송관이 파열되는 사고가 났다.1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다친 사고로 인근 도로에서 차량에 타고 있던 송모(69)씨가 화상으로 숨졌다. 송씨를 포함해 55명의 인명피해와 74건의 재산 피해가 난방공사 측에 접수됐다.한국지역난방공사 통제실 관리책임자 등은 사고 직후 위기대응 메뉴얼에 따라 즉각 조치해 2차 사고를 방지해야 함에도 메인밸브 차단을 1시간여 지나서 하는 등 초동조치를 부실하게 해 피해를 키운 혐의를 받고 있다.또 이들은 평소 수준의 절반 이하로 떨어진 압력 수치로 미뤄 긴급 상황임을 충분히 알 수 있었음에도, 단순히 온수 사용량이 늘어난 것으로만 짐작하고 오히려 압력을 높이는 조처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특히 사고지역은 열배관에 대한 누수감지선이 단락돼 중점관리구간으로 점검기준을 강화해야 함에도 평상시 형식적으로만 점검해온 것으로 드러났다.안전점검을 담당한 하청업체의 직원들은 사고 당일 현장에서 육안으로 진행했어야 하는 점검 작업을 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이번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감정한 결과 1991년 배관 공사 때 용접이 불량하게 이뤄졌고, 장기간에 걸친 내부 변동압력에 의해 용접된 배관 조각이 분리된 탓으로 확인됐다.응집력이 집중되는 용접 부위에 V형으로 맞대기 작업을 하는 이른바 '개선작업'을 해야 함에도 이를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또 당시 한국지역난방공사가 발주한 공사를 한 삼성중공업과 하청업체 관계자 등은 공사 관리감독을 소홀하게 해 인명피해가 발생한 사고를 초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2019-03-18 김환기

의정부 소재 경기평화광장 '사계절 축제의 장' 새단장

경기도 심의위 운영기관 선정새해맞이 버스킹·문화공연등계절별 맞춤형 프로그램 선봬道북부도민 '힐링공간' 활용도경기북부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 매김한 '경기평화광장'이 올해부터 '계절마다 테마가 있는 축제의 장'으로 꾸며져 주목받고 있다.1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심의위원회를 열고 경기평화광장 '계절테마광장' 사업과 '소(小)소(笑)한 행복무대' 사업을 운영할 기관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운영 준비에 들어갔다.'계절테마광장' 사업은 경기북부청사 앞에 조성된 평화광장에서 느끼는 계절의 변화와 그에 걸맞은 축제·프로그램을 운영, 도민들의 힐링 공간으로 활용된다.도는 이를 위해 올해 7~8월에는 '여름광장'을, 올해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는 '겨울광장'을 테마로 계절별 특성에 맞는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된다.우선 '여름광장'은 남녀노소 누구나 더위를 날리고 여름을 즐길 수 있도록 '시원시원 물 축제'를 콘셉트로 꾸며진다. 대규모 인원이 참여 가능한 수영장, 더위에 지친 도민이 휴식을 취하고 먹거리도 즐기는 쉼터, 지역예술단체 및 사회적기업과 함께하는 아트스쿨, 물총 퍼포먼스·디제잉 쇼 등 특별 이벤트 등이 계획돼 있다.'겨울광장'은 연말연시 축제 분위기를 더욱 달굴 수 있도록 LED(발광다이오드) 불빛을 활용한 '반짝반짝 빛 축제' 콘셉트로 운영된다. '인생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야간 LED 포토존, 크리스마스 트리, 경기북부 하늘을 수놓을 불꽃 쇼, 새해맞이 버스킹 공연, 이웃 나눔 이벤트 등이 준비된다.도는 올해 매 주말마다 경기평화광장에서 다양한 문화·공연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는 '소(小)소(笑)한 행복무대'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행복무대에서는 노래, 춤, 마술, 연주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공연을 선보이는 한편 전문예술단체는 물론, 아마추어 예술가, 도민들에게 개방된 열린 무대를 제공함으로써 예술적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장을 만들 방침이다.공유·개방·소통의 가치를 실현할 '경기도民평화마켓', 잔디밭 영화제 '한밤의 피크닉', 평생교육 프로그램 등을 통해 도민 참여를 극대화할 방침이다.정상균 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경기평화광장이 경기북부 도민들의 새로운 문화·휴식 공간으로 자리 잡도록 다채로운 축제와 문화공연 프로그램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며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지난해 11월 개장한 의정부 소재 경기도청 북부청사 앞 '경기평화광장'은 서울광장(1만3천207㎡)보다 2.7배(2만2천986㎡)나 큰 규모로, 북카페 등을 운영해 주민들의 힐링공간으로 재평가받고 있다. /경기도 제공

2019-03-12 전상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