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양주]수출 규제속 '커지는 반일 감정'… 지자체 '日교류행사' 취소 러시

자매도시 청소년 방문 일정 임박광명시 국민분노 고려 행사 중단양주·후지에다 '고교생 홈스테이'市축구협회 PK대회 참가도 포기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반일 감정이 확산되면서 경기도 내 지방자치단체들의 일본 지방자치단체 교류행사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18일 광명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청소년 국제교류 일본 방문' 계획을 취소했다. 시는 오는 26~30일 4박5일 일정으로 관내 청소년 11명 등이 자매도시인 일본 야마토시를 방문할 예정이었다.시는 지난 2009년 야마토시와 자매도시 협정을 체결한 후 양 지자체 청소년들이 격년제로 각 도시를 방문, 가족 홈스테이 등 다양한 교류를 진행해 왔다.하지만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로 국내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여행 취소 등 국민감정을 고려해 해당 일정을 취소했다. 이번 교류행사 단장인 송지윤 학생은 "11명의 청소년이 이번 국제교류행사를 알차게 준비해 왔는데 계획된 활동을 못하게 돼 안타깝다"며 "대한민국 청소년으로서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은 모두 같기에 행사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양주시도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후지에다시와 7~8월 진행할 예정이던 교류행사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시는 한일관계 악화로 국민감정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일본 자매도시 방문이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을 내려 교류일정을 취소했다. 이에 오는 22~29일 후지에다시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고교생 홈스테이 행사는 열리지 않게 됐다. 또 후지에다시 초청으로 8월 16~19일 지역축제인 PK대회에 참가하려던 양주시축구협회 일정도 취소됐다.양주시와 후지에다시는 지난 2012년 정식 자매결연 협약을 맺고 그동안 행정·문화·체육·경제교류를 이어왔다.앞서 의정부시도 지난 16일 '제39회 한일우호도시 친선교환경기' 참석을 위한 자매도시 일본 시바타시 방문(27~30일)을 취소했다. 이 행사는 한·일 양국 청소년이 양 국의 문화를 체험하려는 민간교류 대회로 1981년부터 열려왔다. 광명·양주/이귀덕·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7-18 이귀덕·최재훈

경동대학교 봉사동아리 미르, 양주 초교 PC 실습실 환경개선 봉사

경동대학교 정보보안학과 봉사동아리 '미르' 학생들이 초·중·고교에서 학생들이 사용하는 컴퓨터(PC)를 고쳐주는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학교에서 정보교육용으로 사용되는 PC들은 과거와 비교해 품질과 사양이 월등히 향상됐지만, 잔고장과 오류 점검 등 관리 면에서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학교마다 관리업체를 두고 있긴 하지만 오류나 고장 원인이 쉽게 파악되지 않거나 서비스 지원사항이 아니면 수리가 어려워 교체를 생각할 수밖에 없다.미르 소속 학생 30여명은 작동에 문제가 있는 '먹통 PC'나 통신 시스템들을 꼼꼼히 점검해 문제를 해결해주는 것은 물론 불편사항들을 개선하고 정보보안을 위해 주의해야 할 내용도 알려주고 있어, 일선 학교에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오는 18일까지 양주 시내 6개 학교에서 봉사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이번 봉사에 참여한 박찬수(정보보안학과 2년)씨는 "학교에서 배운 전문지식을 봉사활동에 적용할 수 있고, 지역 후배들 불편도 덜어주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양주지역 한 초등학교에서 PC점검 봉사에 참여한 경동대 정보보안학과 봉사동아리 '미르' 회원들 /경동대학교 제공

2019-07-16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