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제3 현충원' 연천군에 들어선다

국가보훈처, 추진 부지 최종 확정대광리 507 일원, 전액 국비 투입경기·강원권 국립묘지 조성(2월 21일자 21면 보도) 부지가 연천군으로 최종 확정됐다.5일 연천군에 따르면 국가보훈처는 지난 2일 '(가칭)국립 제3 현충원' 추진 부지를 연천군 일원으로 최종 결정했다. '국립 제3 현충원'은 연천군 신서면 대광리 507 일원(약 92만4천㎡)에 전액 국비를 들여 조성된다. 국립묘지의 형태와 시설 규모 등은 부처 간 협의를 거쳐 결정된다. → 위치도 참조이와 관련해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국립묘지법)' 개정이 추진된다. 현행법이 개정되면 서울 동작동과 대전현충원에 이어 연천에 제3 현충원이 들어서는 절차를 밟게 되는 것이다.연천군은 지난 2016년부터 '국립 제3 현충원' 유치를 위해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는 등 총력전을 펼쳐왔다. 지난 2월에는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국립 제3 현충원 조성계획 시급하다'란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해 정부와 국회로부터 '기존의 현충원 안장능력 부족현상에 대비해야 한다'는데 공감을 얻어냈다.연천군은 제3 현충원이 조성되면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는 물론 고용창출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또 그동안 예산 등으로 난항을 겪어왔던 도로와 전철 등 사회간접자본(SOC)시설도 차질없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개발연구원은 5만기를 조성하면 1천억원 이상의 경제효과와 1천400명 이상의 고용 효과가 예상된다는 연구 결과를 지난 2016년 발표했다.김광철 연천군수는 "접경지역인 연천에 제3 현충원 조성 결정은 안보 상징과 애국심 고양을 위한 충분한 당위성을 갖고 있고 주민들에게도 지역경제 성장 효과를 가져다 줄 것"이라며 "국가보훈처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18-11-05 오연근

연천군 초성리 '탄약고 지하화' 실마리 찾나

연천군, 경원선 전철사업과 연계국방부와 오늘 '양여사업' 재협의연천군이 경원선 전철 사업과 연계, 국방부와 '초성리 탄약고 지하화를 위한 기부 대 양여사업' 재협의를 24일 갖는다.23일 연천군에 따르면 이번 재협의는 지난 2014년 초성리 일원 군(軍) 탄약고 시설을 지하화하기 위한 지자체 부담 318억원(97대 3)이 과도하다는 이유로 행정안전부 중앙 투·융자 심사를 통과하지 못한 사안에 대해 개정 재협의에 나서는 것이다. 연천군이 밝힌 재협의 내용은 2015년부터 군부대 재배치 등으로 공터화 된 13만4천㎡(220억원) 부지를 국방부로부터 양여받고 탄약고 지하화 비용 318억원을 부담하는 조건이다.탄약고 지하화 사업은 현재의 탄약 저장시설을 군부대 내 200여m 남쪽 야산에 터널을 뚫어 저장시설을 갖추게 된다. 연천군은 양여받은 토지에 청산면 커뮤니티 센터를 건립, 기존 면사무소를 이전하는 계획을 세웠다.국방부가 연천군의 요구사항을 수용하게 되면 상호 조건 비율이 60대 40 정도여서 투·융자 심사를 통과할 것으로 연천군은 예상하고 있다.초성리 탄약고는 1990년대 국방부가 지역에 산재한 탄약고를 한곳에 모아 주변 237만6천㎡를 제한보호구역으로 지정하면서 재산권 행사가 가로막힌 주민들로부터 불만이 제기돼 왔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국방부와 탄약고 지하화 사업 재협의에 나선 연천군 초성리 탄약고 주변.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18-10-23 오연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