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고양]최고의 동화작가와 '행복한 동심여행'

복합문화 공간인 원마운트의 쇼핑 거리 매직몰이 갤러리로 변신한다.12일 원마운트에 따르면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 '앤서니 브라운 전'이 오는 16일부터 내년 3월 3일까지 '행복한 미술관'을 부제로 열린다.앤서니 브라운은 그림책 작가로는 최고 영예인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 을 비롯해 여러 상을 수상한 세계적인 예술가로 2016년 예술의 전당에서 전시, 흥행을 했었다.앤서니 브라운 전에는 최신작 'Hide and Seek' 등 대표 원화작품 200여점을 선보인다.국내외 작가들이 앤서니 브라운의 작품을 주제로 작업한 조형물·영상 예술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품 전시와 함께 창의력과 상상력을 키워줄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된다.전시장 내 마련될 앤서니 브라운 도서관은 아이들에게 책 읽는 즐거움을 알려주고 어른들에게는 동심을 되찾아주는 공간으로 꾸며진다.또한 앤서니 브라운의 원서와 한글판을 대조해서 즐길 수 있는 행복한 콜라보레이션 도서관은 세계적인 산업디자이너 '카림 라시드'의 가구들로 독서는 물론 디자인 가구체험도 가능하다.앤서니 브라운 전의 전시 작품과 자세한 프로그램 안내는 원마운트 홈페이지(www.onemount.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세계적인 그림책 작가 앤서니 브라운 전이 열릴 원마운트 갤러리 내부 전시장. /원마운트 제공

2018-11-12 김재영

파주 '센트럴밸리 일반산업단지' 경기도 승인 고시… 본격 개발 착수

파주시 파주읍 '파주센트럴밸리 일반산업단지계획'이 12일 경기도로부터 승인 고시되면서 본격적인 개발이 시작됐다.'파주희망프로젝트' 1단계 사업인 센트럴밸리 산업단지는 파주읍 봉암리와 백석리 일대 49만㎡ 규모로, 경의선 파주역 역세권 조성을 위한 상업시설용지와 준주거용지를 포함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낙후된 파주읍 지역의 활성화가 기대된다.센트럴밸리 산단은 현재 산업단지 입주를 희망하는 60여개의 업체들이 조합을 설립해 사업시행자로 참여하고 있다.센트럴밸리 산단은 국토교통부 중앙토지수용위원회 협의를 거쳐 지난해 8월 파주시로부터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에 따른 사업시행 승인을 얻어 올해 9월 경기도 지방산업단지계획심의를 통과한 바 있다.시는 산업단지 조성이 완료되면 8천여 명의 고용창출과 1조2천억원의 개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최종환 시장은 "계속적인 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산업시설용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함으로써 자족도시로 변모하는 파주시의 도시경쟁력을 향상시킬 방침"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항인 '통일경제특구'에 발맞춰 파주시가 남북 교류 협력의 관문이자 한반도 평화중심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파주 센트럴밸리 일반산단 토지이용계획안. /파주시 제공

2018-11-12 이종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