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미군 장갑차 사망… 양주 효촌리 '효순미선평화공원' 첫삽

양주 효촌리에 '시민 성금' 조성10월 완공 목표… 17周 추모식도한일 월드컵축구가 한창이던 지난 2002년 미군 장갑차에 치여 목숨을 잃은 두 여중생 신효순·심미선 양을 기리는 평화공원 착공식이 13일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에서 열렸다.'효순미선평화공원'은 당시 사고현장인 효촌리 56번 국도 인근에 조성되며 오는 10월께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성 자금은 시민들의 성금으로 마련됐다. 이날 착공식은 고인의 17주기 추모식을 겸해 열렸으며 추모행진, 시민추모비 건립, 묵념, 추도사, 시삽 및 개토, 헌화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착공식에는 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 관계자와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해 어린 나이에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한 고인들의 넋을 기렸다.정성호 국회의원은 추도사를 통해 "모든 이런 불행한 사건·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은 한반도가 분단되고 민족이 나뉘어 있기 때문"이라며 "두 여중생의 죽음이 새로운 시대의 작은 불꽃이 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며, 이런 노력들이 대한민국의 평화와 남북의 화해를 만들어내리라 믿는다"고 말했다.효순·미선 양은 2002년 6월 13일 함께 친구네 집으로 가던 길에 훈련을 마치고 부대로 복귀 중이던 주한미군 궤도차량에 치여 사망했다. 효순·미선 양은 당시 14살이었다. 두 여중생의 죽음은 이후 전국적으로 한미행정협정(SOFA) 개정을 촉구하는 촛불집회의 도화선이 됐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13일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에서 열린 효순미선 평화공원 착공과 17주기 추모제에서 추모제 공동준비위원회가 시민 추모비를 공원 부지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2019-06-13 최재훈

"의정부 장암동 소각장 이전, 민자땐 주민부담"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 이전 건립 사업이 사업자 제안 민간투자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에 대해 의정부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13일 시 민자유치과를 대상으로 한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행감에서 정선희(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민간투자사업으로 진행하면 나중에 주민부담이 있을 가능성이 있어 재정사업도 고려해봐야 한다"며 "현재 부채가 없는 시 재정 상황을 보면 지방채를 발행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이 부분에 대한 비교분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소각 대상인 공공하수처리장 슬러지를 어떻게 운반할지, 소각 과정에서 나오는 폐열 판매방법에 대해서도 정확한 계획이 나오지 않았다"며 "사업자의 제안서만 볼 것이 아니라 주민에게 이득이 되는 쪽으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임호석(자유한국당) 의원도 "기존 시설 노후로 이전 건립 필요성이 생겼다면 사업자가 제안서를 내기 전 시가 먼저 제안 공고를 낼 수도 있었던 것 아니냐"며 "과거 사례를 볼 때 제안 사업자가 낸 결과물은 경쟁을 거쳐 뽑은 공모 사업자보다 만족도가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지금이라도 제안서를 반려하고 공모를 진행해야 한다. 공모에서도 현재 제안자가 높은 점수를 받지 않도록 공정하게 심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구구회 의원과 김현주(이상 자유한국당) 의원도 제안자 민간투자사업 방식에 우려하며 재정사업 추진 검토를 담당 부서에 촉구했다.이에 최규석 시 민자유치과장은 "소각장 건립을 시 재정으로 추진하려면 사업비의 70% 이상을 부담해야 한다"며 "KDI(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 분석에서도 민간투자사업으로 수수료를 지급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나왔다"고 답변했다. 최 과장은 "법상 시는 제안사업과 공모사업 모두 할 수 있다. 최초 제안서는 합법적으로 접수됐다"고 설명한 뒤 "제기된 우려들을 사업 추진에 고려하겠다"고 덧붙였다.시는 기존 장암동 소각장이 내구연한이 지남에 따라 새로운 소각장 건립을 검토했다. 한 업체가 사업 제안서를 냈고, 시는 이 제안서를 바탕으로 자일동에 2023년까지 997억원을 들여 하루 220t을 처리할 수 있는 소각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의정부/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의정부시의회 정선희(더불어민주당·다선거구) 의원이 13일 시 민자유치과를 대상으로 한 도시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자원회수시설과 관련해 질의를 하고 있다. /의정부시의회 제공

2019-06-13 김도란

의정부시의회, 행감서 '민간제안사업방식 소각장 건립' 재검토 질타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 이전 건립 사업이 사업자가 제출한 제안서를 바탕으로 한 민간투자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의정부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잇따라 나왔다.13일 시 민자유치과를 대상으로 한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정선희(더불어민주당·다선거구) 의원은 "민간투자사업으로 진행하면 나중에 주민 부담이 있을 가능성이 있는데, 재정사업도 고려해봐야 한다"며 "현재 부채가 없는 시 재정 상황을 보면 지방채를 발행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이 부분에 대한 비교 분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정 의원은 "소각 대상인 공공하수처리장의 슬러지를 어떻게 운반할 지와 소각 과정에서 나오는 폐열 판매 방법에 대해서도 정확한 계획이 나오지 않았다"며 "사업자의 제안서만 볼 것이 아니라 주민에게 이득이 되는 쪽으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임호석(자유한국당) 의원도 "기존 시설 노후로 이전 건립의 필요성이 생겼다면, 민간 사업자가 제안서를 내기 전 시가 먼저 제안 공고를 낼 수도 있었던 것 아니냐"면서 "과거 사례를 볼 때 제안 사업자가 낸 결과물은 경쟁을 거쳐 뽑은 공모 사업자보다 만족도가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지금이라도 제출된 제안서를 반려하고 공모를 진행해야 한다"면서 "공모에서도 현재 제안자가 높은 점수를 받지 않도록 공정하게 심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이어 구구회(자유한국당) 의원과 김현주(자유한국당) 의원도 제안자 민간 투자 사업 방식에 우려를 표시하며 재정 사업 추진 검토를 담당 부서에 촉구했다.이에 대해 최규석 시 민자유치과장은 "소각장 건립을 시 재정으로 추진하려면 사업비의 70% 이상을 부담해야 한다"며 "KDI(한국개발연구원0 공공투자관리센터(피맥·PIMAC) 분석에서도 민간 투자 사업으로 수수료를 지급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나왔다"고 답변했다. 최 과장은 "법상 시는 제안 사업과 공모 사업 모두 할 수 있으며, 최초 제안서는 합법적으로 접수됐다"고 설명한 뒤 "제기된 우려들을 앞으로 사업 추진에 고려하겠다"고 했다.시는 기존 장암동 소각장이 내구연한이 지나 낡음에 따라 새로운 소각장 건립을 검토했다. 한 업체가 사업 제안서를 냈고, 시는 이 제안서를 바탕으로 자일동에 2023년까지 997억원을 들여 하루 220t을 처리할 수 있는 소각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의정부/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의정부시의회 정선희(더불어민주당·다선거구) 의원이 13일 시 민자유치과를 대상으로 한 도시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자원회수시설과 관련해 질의를 하고 있다. /의정부시의회 제공

2019-06-13 김도란

미군 장갑차 사망 '효순·미선평화공원' 착공

한일 월드컵축구가 한창이던 지난 2002년 미군 장갑차에 치어 목숨을 잃은 두 여중생 신효순·심미선 양을 기리는 평화공원 착공식이 13일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에서 열렸다.'효순미선평화공원'은 당시 사고현장인 효촌리 56번 국도 인근에 조성되며 오는 10월께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성 자금은 시민들의 성금으로 마련됐다.이날 착공식은 고인의 17주기 추모식을 겸해 열렸으며, 추모행진, 시민추모비 건립, 묵념, 추도사, 시삽 및 개토, 헌화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착공식에는 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 관계자와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해 어린 나이에 안타깝게 운명을 달리 한 고인들의 넋을 기렸다.행사에 참석한 정성호 국회의원은 추도사를 통해 "모든 이런 불행한 사건·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은 한반도가 분단되고 민족이 나뉘어 있기 때문"이라며 "두 여중생의 죽음이 새로운 시대의 작은 불꽃이 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며, 이런 노력들이 대한민국의 평화와 남북의 화해를 만들어내리라 믿는다"고 말했다.효순·미선 양은 2002년 6월 13일 함께 친구네 집으로 가던 길에 훈련을 마치고 부대로 복귀 중이던 주한미군 궤도 차량에 치어 사망했다. 효순·미선 양은 당시 14살이었다. 두 여중생의 죽음은 이후 전국적으로 한미행정협정(SOFA) 개정을 촉구하는 촛불집회의 도화선이 됐다.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6-13 최재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