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의정부시시설관리공단 시민 편의성 위해 조직개편 추진

의정부시시설관리공단의 인력이 충원되고, 대대적인 조직개편이 이뤄질 전망이다.27일 의정부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공단은 최근 조직진단 용역 결과를 토대로 인력 충원과 조직개편을 골자로 한 추진 계획을 시에 제출했다. 계획안은 현재 332명인 공단의 인력을 늘리는 한편 '팀장-담당-사원'으로 사용하고 있는 직위 명칭을 '부장-팀장-주무관'으로 변경하고, 부서 명칭도 알기 쉽게 바꾸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계획안을 검토한 시는 지난 26일 인력 10명 증원을 승인하고 공단에 통보했다. 부서 명칭 등에 대해선 추가적인 검토를 거쳐 7월 중 확정한다는 방침이다.공단이 모든 부서를 대상으로 변화를 주는 것은 1995년 법인 설립 이후 처음이다. 그동안 공단의 조직 개편 필요성은 시의회 행정 사무 감사 등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공단의 업무 효율화를 주장해 온 임호석(자유한국당·다선거구) 의원은 "공단이 맡은 업무들이 부서별로 불규칙적으로 흩어져 있고, 부서 명칭도 불분명해 관련 부서 찾기가 어렵다는 민원인들의 불만이 많았다"며 "조직 개편을 통해 공단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성이 높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시 관계자는 "지난해 조직 진단에서 효율적인 인력 운용을 위해선 공단 조직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결론이 나왔다"며 "7월 중 개편안을 확정하고, 정관 개정 등 남은 행정 절차를 이행하면 늦어도 8월 안에는 조직 개편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의정부/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의정부시설관리공단 인력이 충원되고 대대적인 조직개편이 이뤄질 전망이다. 공단의 업무 효율화를 주장해 온 임호석 시의원. /의정부시의회 제공

2019-06-27 김도란

신한대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국회 토론회 개최

신한대학교(총장·서갑원)는 지난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운열 국회의원, 김정우 국회의원,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기술보증기금,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예금보험공사와 공동으로 '사회적가치 연속토론회'를 열어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구현 방안을 논의했다.토론회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하는 공공기관'이라는 정부의 국정과제와 관련해 공공기관의 경영목표 설정과 경영전략 수립에 사회적 가치를 반영하기 위한 전략적인 접근방안을 모색하고,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구현을 촉진하고자 지난 1월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됐다.토론회에서는 홍순만 연세대 행정대학원 부원장과 송정진 기술보증기금 소셜벤처가치평가센터 지점장, 전완표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영기획본부장이 주제 발표를 했다.이어 이현 신한대 사회적가치추진단 교수를 좌장으로 김남현 예금보험공사 연구위원, 오영민 동국대 교수, 유동우 울산대 교수, 이동규 동아대 교수, 정향우 기획재정부 공공정책총괄과장이 열띤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서갑원 신한대학교 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국정운영의 핵심적인 방향과 가치를 담고 있는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학술기관으로서 우리 대학은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실현을 촉진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과제와 방안들에 대해 연구와 논의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신한대학교(총장·서갑원)는 지난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운열 국회의원, 김정우 국회의원,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기술보증기금,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예금보험공사와 공동으로 '사회적가치 연속토론회'를 열어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구현 방안을 논의했다. /신한대학교 제공

2019-06-27 김도란

"의정부 고산지구 공사장 먼지·소음에 문도 못열어"

의정부 산곡마을 주민 '항의 집회'"도로변 덤프트럭에 불안한 나날"LH "세륜시설 등 정상설치" 해명의정부 고산동 주민들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시행하는 고산지구 택지개발사업 공사로 인한 날림먼지와 소음피해를 호소하고 있다.고산동 산곡마을 주민 10여명은 25일 고산지구 공사현장 입구에서 집회를 갖고 LH에 대책을 요구했다. 주민들은 "공사장에서 날아오는 먼지 때문에 더운 날씨에도 창문조차 열지 못하고 살고 있다"며 "청소하고 나면 먼지가 다시 쌓이는 것은 물론 빨래조차 널 수 없는 고통스러운 생활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마을을 관통하는 도로로 새벽부터 종일 덤프트럭이 오고 가 항상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마을 어르신들이 시내로 나가려면 인도도 없는 도로변을 걸어 수백여m를 걸어가야 해 하루에도 수차례 위험한 상황이 연출된다"고 강조했다.주민들은 "현재 설치된 방호벽이나 세륜시설은 주민들의 피해를 막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며 "평소에 계속 가동하고 있는지 의문이 들 정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이날 주민들이 서 있는 공사현장 앞 도로에는 자재 등을 실은 15t 덤프트럭이 쉴 새 없이 오갔다. 공사현장 관계자들이 바닥에 물을 뿌리는 등 먼지를 잠재우려 노력했지만 흙먼지는 뿌옇게 시야를 가렸다. 고산지구 공사현장과 주민들이 사는 마을은 불과 200~300m 떨어져 있으며, 공사 차량이 오가는 왕복 2차로 주도로는 마을 입구와 연결된다.이에 대해 LH 관계자는 "기반시설과 공공주택 공사를 동시에 하고 있어 주민 불편이 불가피하게 있을 수 있다"며 "방진막과 세륜시설, 펜스 등은 규정에 따라 원칙대로 설치, 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고산지구 택지개발사업은 LH가 의정부 고산동·민락동·산곡동 130만288㎡에 단독주택과 공동주택 등 1만여 세대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2020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의정부/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의정부 고산동 산곡마을 주민들이 25일 고산지구 택지개발사업 공사현장에서 집회를 갖고 사업 시행자인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 공사 현장의 날림 먼지와 소음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의정부/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

2019-06-25 김도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