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취임 인터뷰]박윤국 포천시장 "1천여 공직자 혼연일체, 도시 미래성장 기틀 세울 것"

#변화·혁신 '새로운 포천'전철 4·7호선 개통, 43번 국도 확장대동맥 확충해 물류 국가산단 유치#남북교류·동반번영 선도공동생활권 연천·철원과 상호 협력韓美 훈련장 '시민 고통' 대책 마련"변화와 혁신을 바탕으로 시민과 꾸준히 소통하겠습니다. 포천시가 통일시대 대비 남북경협의 거점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제31대 포천군수와 제1·2대 포천시장을 역임한 박윤국(62) 포천시장은 지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통해 60여 년 동안 보수의 텃밭이었던 포천시에서 진보 후보로 나서 처음으로 시장에 당선되는 파란을 선보였다.10년6개월 만에 시청에 재입성한 박 시장은 "1천여 전 공직자와 혼연일체가 되어 맑고 깨끗한 도시, 살기 좋은 도시를 조성하고 포민동락(抱民同樂)과 어변성룡(魚變成龍)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박 시장은 지난 10년 동안 포천시는 다른 지역에 비해 성장이 정체되고 인구 감소는 물론 지역경제 사정도 후퇴했지만 강력한 추진력을 바탕으로 변화와 혁신을 통해 '새로운 포천'을 만든다는 청사진을 그렸다.그 첫 시작으로 포천은 지난해 6월 세종~포천 고속도로의 구리~포천 구간 개통으로 접근성이 크게 개선된 점을 꼽을 수 있다. 그러나 아직 철도가 없어 지역발전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박윤국 시장은 "기간산업과 물류산업의 발전을 위해 당고개~내촌~가산~군내~신북으로 이어지는 전철 4호선과 장암~민락~옥정~소흘읍~대진대~포천시청으로 연결되는 전철 7호선 개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동시에 막대한 교통량으로 정체가 심각한 43번 국도 포천 구간의 6차선 확장 추진 의지도 분명히 했다.박 시장은 "전철 연결과 국도 확장사업을 통해 시의 미래성장을 위한 대동맥을 확충함으로써 지역발전의 견고한 기틀을 세우겠다"고 다짐했다.이를 바탕으로 박 시장은 포천시에 남북 경제협력 거점 내륙 물류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또 한탄강을 중심으로 공동 생활권을 형성한 포천시와 연천군, 강원도 철원군 3개 지자체가 경계를 초월한 협력을 통해 남북교류와 공동번영의 시대를 선도할 계획을 공유할 방침이다.이와 함께 박 시장은 로드리게스사격장과 승진훈련장 등 여의도의 80배가 넘는 광활한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한·미 양국 군 훈련장으로 인한 시민들의 고통에 대해서도 분명한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확실히 했다.박 시장은 "포천시민들이 사격장으로 인해 겪은 고통도 이제 그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르고 있다"며 "사격장 통폐합 및 피해보상을 위해 전략적 계획을 세우고 시민들과 함께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이어 박 시장은 "포천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교육환경 조성과 청정포천을 되찾아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드는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박 시장은 "크고 가파른 도전의 길은 시장이 앞에서 끌고 시민들이 뒤에서 믿음으로 밀어주는 추동력이 절실하다"며 "시민들과 함께 엉켜있는 문제를 지혜롭게 풀고 흩어진 민심을 한데 모아 포천을 일으켜 세우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포천/정재훈기자 jjh2@kyeongin.com■약력▶1956년 포천 출생 ▶명지대학교 토목공학 학사 ▶제1대 포천군의회 의원 ▶제4대 경기도의회 의원 ▶경기도문화재단 이사 ▶제31대 포천군수, 제1~2대 포천시장 ▶경기도태권도협회 회장박윤국 포천시장은 "그동안 포천은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수했고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중첩된 규제를 받아 발전에서 소외됐다"며 "그동안 감내했던 남북 분단의 상처와 소외는 앞으로 남북 평화시대에 소중한 자산으로 변모해 포천은 더없이 좋은 기회의 땅으로 바뀔 것"이라고 밝혔다. /포천시 제공

2018-07-24 정재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