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의정부시, 불법 주정차 단속 CCTV 성능개선 및 신규 설치

의정부시가 불법 주정차로 인한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고정식 불법 주정차단속 CCTV 성능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또 상습 주정차 구역에 신규로 단속 CCTV를 설치한다.성능개선사업은 기존 65개소의 저화질(41만 화소) 단속카메라를 고화질(200만 화소)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총 23억6천만원이 투입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고정식 단속 CCTV 28개소가 추가돼 총 165개소의 단속 CCTV가 운영된다.2018년 10월 말 개선사업이 완료돼 11월부터 향상된 성능으로 단속시스템이 운영 중에 있다.이번 사업으로 야간에도 선명한 불법주차 영상확보가 가능해지고 차량번호판 인식률이 높아져 오류단속 감소가 예상된다.또한 불법 주정차가 많은 관내 13개소에 단속 CCTV를 신규설치하고 11월부터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추가로 연말까지 15개소에 설치 완료할 계획이다. 신규로 설치되는 28개소의 단속 CCTV는 인력단속의 한계를 극복해 고질적인 민원을 감소시키고, 화재 발생 시에 소방차출동을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정식 단속 CCTV의 단속범위를 벗어난 지역은 의정부시 4개 권역동 허가안전과에서 권역동별 이동 단속차량으로 순회단속을 한다. 각 권역동은 교차로와 도로 모퉁이, 버스 정류소, 횡단보도 등 불법 주정차 고질 민원지역을 집중 단속하며 주 1회 이상 야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한신균 시 교통지도과장은 "불법 주정차로 인한 시민불편해소와 선진주차문화 정착을 위하여 불법 주정차 단속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정비하고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2018-11-12 김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