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파주 금촌·문산 거리문화축제 8~9일 성료

파주시 금촌·문산 거리문화축제가 8~9일 금촌 통일시장과 문산 도심 일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올해로 18회째를 맞는 '금촌 거리문화축제'는 금촌 주민의 화합과 침체된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매년 가을 개최되고 있다.올해는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2년간 8억 6천만 원을 지원받아 새롭게 선보이는 '금촌 문화난장 어울림장터'와 함께 열려 더욱 풍성한 볼거리와 재미를 선사했다.특설무대에서는 밸리댄스 경연, 명동로가요제, 댄스가수의 공연이 펼쳐졌고 난장부스, 공예체험, 타임세일, 프리마켓 등의 행사장도 마련됐다.특히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의 염원을 담아 기획된 북한음식체험과 세계평화사진전도 함께 열려 통일 도시로서의 면모를 자랑했다.이현숙 금촌통일시장이사장은 "침체된 경제로 전통시장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축제를 통해 파주시 대표 전통시장 금촌통일시장의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매월 둘째 주말마다 차 없는 거리와 함께 열리는 '금촌 문화난장 어울림장터'와 전통시장을 더욱 사랑해 달라"고 말했다.금촌 통일시장은 금촌전통시장, 명동로시장, 문화로시장, 금정로시장 등 인근 4곳의 상인회를 아우르는 통일된 시장의 명칭이다.문산읍 주민자치위원회가 주최한 문산 거리축제는 올해로 13회를 맞이했으며 '참여·공감·행복! 문산거리축제'라는 주제로 다채로운 공연과 전시 등 문화 체험 위주로 열렸다.떡메치기, 캐리커처, 금속팔찌 세공 등 체험 프로그램과 문산읍 의용소방대가 준비한 심폐소생술 실습, 임진강예술단, 문산행복센터 문화강좌 공연팀 등 30여 개의 공연 무대와 청소년 댄싱경연대회, 임진강가요제가 펼쳐졌다. 이재성 문산읍 주민자치위원장은 "30여 개의 부스와 30여 개의 공연이 말해주듯 문산의 이웃들이 서로 하나가 돼 펼치는 문산거리축제는 문산의 단합과 화합을 표출하는 좋은 계기"라며 "축제는 문산인만의 축제가 아니라 통일로와 자유로, 경의선을 타고 통일과 번영을 향해 달리고 싶은 화합의 축제"라고 말했다.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파주 금촌거리문화축제. /파주시 제공파주 문산거리축제. /파주시 제공

2018-09-10 이종태

의정부 을지대병원, '모바일 접목한 인공지능 종합병원' 구축

을지대학교의료원(Eulji University Medical Center)이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발전으로 병원의 패러다임 변화에 대비한 스마트병원 시스템인 인공지능시스템 'AI-EMC' (가칭·Eulji Mobile Care) 구축을 추진한다.오는 2021년 3월 의정부 을지대학교병원 개원을 준비하고 있는 의료원은 개원을 위한 총괄운영본부와 을지대학교 병원경영연구소를 중심으로 'AI-EMC' 개발에 착수했다.을지대의료원이 추진하는 'AI-EMC'는 의료사물인터넷(IoMT), 모바일서비스(m-Hospital)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AI)까지 접목한 것으로 향후 사실상 인공지능 병원 개원을 목표로 하는 것이다.을지대의료원은 1차적으로 정밀의료 정보시스템을 위한 의료정보 빅데이터화와 모바일서비스를 위한 시스템 개발을 내년 하반기까지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데이터및 인프라 구축과 함께 의료원은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업체와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 기반 의료서비스 기기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2021년 3월 개원하게 될 의정부 을지대학교병원은 '인공지능 종합병원'으로 오픈하게 된다.'AI-EMC'가 완료되면 환자들은 예약은 물론 첨단 진단기재인 MRI(자기공명영상)이나 CT(컴퓨터 단층 촬영), 내시경 등을 통한 주요 검사 결과도 모바일을 통해 내 손안에서 확인할 수 있다.또한 각종 질환 정보와 검사 전 주의사항 등도 실시간으로 모바일로 제공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암 등 질환에 대한 치료정보와 함께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도 받을 수 있어 지역 의료 질 서비스에 획기적인 전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의료원은 또 병원 운영비 절감 뿐만 아니라 환자의 치료비도 줄일 수 있는 등 지역 주민들에게 적지 않은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이승훈 을지대의료원장은 "지난 60여 년간 한결같이 고객중심경영을 지향해온 을지대학교의료원은 이번에 개발하는 'AI-EMC'시스템을 통해 고객 맞춤형 정밀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2021년 3월 개원할 예정인 의정부 을지대학교병원이 스마트병원 시스템인 인공지능시스템 'AI-EMC'을 구축한다. 을지대병원 투시도./을지대병원 제공

2018-09-10 김환기

가평군, 4개 군립도서관 9월 독서의 달 다양한 행사 개최

가평군이 독서의 달 9월을 맞아 관내 군립도서관 4개소에서 '책 한잔 어때'란 주제로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한석봉도서관에서는 '가평 작가 도서전시'를 비롯해 '책 읽어 주세요! 책 속 캐릭터 만들기', '책 나라 디지털스케치' 등이 열린다.설악도서관에서는 '청소년 작가를 만나다.', '감성 북 메이커', '동화 나라 상상 나라'가 진행된다.청평도서관에서는 '무슨 책 읽어', '도담 도담과 함께하는 책 만남', '손으로 만드는 노래', '전통예술원 판과 함께하는 국악여행', '생활소품 만들기 특강' 등이 마련돼 있다.조종도서관에서는 '벌룬 서커스 공연', '#함께 읽을래', '알쏭달쏭 독서 퍼즐', '아트 프린팅전시가 재미를 더하게 된다.특히 각 도서관별로 전시 및 공연, 특별 문화 프로그램 운영과 함께 공공도서관 4개소가 연합하여 도산서원, 병산서원, 하회마을로 문학 탐방을 실시함으로써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도서관을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군 관계자는 "9월 책과 가까워질 수 있는 다양한 행사에 지역주민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며 "어린이, 청소년,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한 모든 행사는 전화, 방문 등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가평/김민수 기자 kms@kyeongin.com가평군이 독서의 달인 9월 관내 군립도서관 4개소에서 '책 한잔 어때'란 주제로 다양한 문화행사를 마련한다. /가평군 제공

2018-09-10 김민수

양평서 구조된 하늘다람쥐…자연의 품으로 되돌아가

지난달 양평에서 구조된 천연기념물 328호 하늘다람쥐가 경기도의 도움으로 자연의 품으로 돌아갔다.경기도야생동물구조센터는 지난 8월 22일 양평 청운면 용두리에서 구조한 하늘다람쥐의 치료를 마치고 10일 자연 복귀시켰다.자연복귀행사에는 최초 신고한 도민과 함께했다.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인 '하늘다람쥐'는 1982년부터 문화재청 천연기념물 제328호로 지정·보호되는 종으로, 최근 개발로 인해 서식지가 줄고 먹이사슬에서도 최하위층에 해당 돼 개체수가 감소하고 있다.이번에 구조된 하늘다람쥐는 양평 용두리에서 사업을 하는 한 도민이 인근 산에서 발견·신고한 엄마 잃은 새끼 네 마리 중 한 마리로, 나머지 세 마리는 이미 폐사한 상태였다.이 개체 역시 기아와 탈진으로 상태가 좋지 않았으나, 다행히 경기도야생동물구조센터의 신속한 구조와 정성어린 치료로 건강을 회복할 수 있게 됐다.센터는 해당 개체가 자연으로 돌아가서 생존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나무줄기, 잎 등으로 숲 속 분위기를 조성하고, 베딩과 수건을 깔아 숨어서 잠을 푸욱 잘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줬다.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관계자는 "하늘다람쥐는 어린아이처럼 우유 먹는 시간 외에는 잠을 잘 정도로 잠이 많았고 먹이사슬 최하위층이라 해바라기씨를 먹거나 놀 때도 사람이 없을 때 어두운 곳에 숨어서 하는 생활습성을 엿볼 수 있었다. 더욱이 사람 손을 타면 야생 적응력이 떨어질까 사람과 함께하는 시간은 최소화했다"고 말했다./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지난달 양평에서 구조된 천연기념물 328호 하늘다람쥐가 경기도의 도움으로 자연의 품으로 돌아갔다. /경기도 제공

2018-09-10 김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