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고양시, 사회적 기업 5곳과 '장애인 꿈의 버스 사업지원' 업무협약

고양시는 관내 링컨GN그룹 등 사회적 기업 5곳과 장애인들의 나들이를 돕는 '꿈의 버스 사업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양시가 2016년부터 운영하는 장애인 꿈의 버스'는 휠체어 리프트가 설치된 33인승 버스를 이용해 장애인 가족의 나들이·여행 지원 문화체험 활동을 돕는 복지서비스다.협약을 체결한 기업들은 앞으로 꿈의 버스 사업비를 지원하거나 상설전시 무료 관람 후원 등 다양한 방식으로 사업을 돕는다.휠체어가 장착된 '꿈의 버스'는 지난 7월까지 400여 차례에 걸쳐 8천여 명의 관내 장애인 가족이 이용할 정도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지난해에는 열띤 호응에 힘입어 45인승 차량을 추가 도입 했다. 꿈의 버스 이용은 최대 2박 3일까지 가능하며 이용 희망자나 단체는 매월 20∼30일까지 제출서류를 갖춰 고양시 장애인 종합복지관 홈페이지(www.gydreambus.or.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개인이나 단체 신청자는 버스를 활용한 문화, 역사, 전통, 생태, 교육 등의 체험 계획을 담은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와 민간인 9명으로 구성된 꿈의 버스 운영 전담팀이 심의를 거쳐 이용자를 선정한다.버스 사용료는 무료이며 기사 인건비, 유류비, 고속도로 통행료는 시에서 지원한다. 다만, 주차료와 여행·탐방 등에 사용되는 비용은 이용자가 부담한다.시 관계자는 "앞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과 운영을 통해 '장애인 가족이 행복한 꿈의 도시, 고양시'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고양시 꿈의 버스 사업지원 '업무협약 체결식. /고양시 제공

2018-09-09 김재영

육군 9사단, 전 지휘관 대상 체험식 음주교육 받고 음주운전 근절 앞장

육군9사단은 6일 일산서부경찰서 지원을 받아 사단 내 전 지휘관과 주임원사, 행정보급관 등 250여명을 대상으로 '건전한 음주문화 캠페인' 일환으로 체험식 음주운전 예방교육을 받았다.음주운전 체험식 교육은 일산서부서 박가영 경사가 강의를 맡았다.강의에 나선 박 경사는 군 간부들이 거주하고 있는 고양시에서 일어난 최근 음주운전 사고사례를 실제 뉴스와 블랙박스 영상으로 설명하며 경각심을 일깨웠다. 이어 군 간부들은 가상음주 체험용 고글을 착용한 뒤 라바콘을 따라 걷는 체험식 교육을 가졌다. 음주 체험용 고글은 혈중 알코올 농도 0.05%, 0.1%, 0.2% 등 다양한 단계의 음주 상태를 간접체험 할 수 있도록 제작된 특수 고글로 착용 후 라바콘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제대로 걷지 못하고 쓰러지거나 라바콘과 충돌했다. 체험에 나선 신재룡(중령) 헌병대장은 "잘 걸을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생각처럼 되지 않아 음주 후 얼마나 자기통제가 힘든지 알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정재승 교통관리계장은 "앞으로도 사람이 먼저인 교통문화 정착과 교통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체험식 음주운전 예방교육 받는 육군 9사단 군 간부들. /육군 9사단 제공

2018-09-09 김재영

경기북부경찰청 개혁자문위원회 성공개혁 추진논의

경기북부지방경찰청(청장 김기출)은 4일 경찰개혁 추진을 위한 '경기북부경찰 개혁자문위원회' 2차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경기북부경찰 개혁자문위원회'는 경찰 개혁과제가 국민의 시각에서 올바르게 추진되도록 학계·법조·언론·시민단체 등 분야별 지역인사 14명으로 구성된 자문기구로 지난 5월 발족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경찰개혁 및 수사권 조정 진행사항 등 그간의 추진사항을 공유하고 현재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여성폭력 대응체계 개선, 수사 공보제도 개선, 집회·시위 자유 보장 방안, 범죄피해자 인권보호 강화 방안등에 대한 집중논의가 이뤄졌다. 자문위는 범죄피해자 인권보호를 위한 유관기관과의 업무협력 강화, 국민적 공감 확보를 위한 대외 소통활동 강화, 변호인 참여권 실질적 보장 등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경찰 개혁과제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들을 제시했다.유준용 자문위원장은 "경·검 수사권 조정이 이뤄지면 경찰의 권한이 커지겠지만 책임도 막중해질 것"이라며 "국민의 인권보호와 권익증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경찰개혁이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김기출 경기북부경찰청장은 "현재 우리 경찰은 국민을 위한 경찰로 거듭나기 위해 인권경찰 구현과 수사개혁 등 경찰권이 남용되지 않도록 민주적 견제·통제장치 마련에 힘을 쏟고 있다"며 "자문위원들의 제언을 바탕으로 치안활동 등 헌법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경기북부지방경찰청 제공

2018-09-08 김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