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지하철 7호선 연장 노선 변경 위한 용역 유찰… 의정부시, 노선변경 빨간불

지하철 7호선 연장(도봉산∼옥정) 노선 변경을 위해 의정부시가 발주한 용역연구기관 모집이 유찰됐다.22일 의정부시에 따르면 조달청은 지난 18일 오전 10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기본계획 변경 검토 용역'을 위한 전자 입찰을 진행했다.의정부시가 조달청에 용역 기관 모집을 의뢰했으며 용역 비용은 2억7천만원, 용역 수행 기간은 8개월이었다.하지만 입찰 기관이 단 한 곳도 없어 유찰됐다. 입찰 전 용역 수행 조건이 까다로워 용역 기관을 찾기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변경 노선은 신곡·장암지구와 민락2지구를 경유하면서도 경제적인 타당성이 인정되고 기존 검토 노선과 중복되지 않아야 한다는 조건도 달렸다. 또 총공사비의 10%를 넘지 않으면서 공사 기간에 영향을 주지 않아야 했다.지하철 7호선 연장은 도봉산역∼의정부∼양주 옥정 15.3㎞에 6천412억원을 들여 건설된다.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월 고시했다. 도봉산역과 장암역은 기존 역사를 활용하고 의정부 탑석역과 양주 옥정역 등 2개 역은 신설된다.이에 의정부 민락2지구와 장암·신곡지구 일부 시민들은 역사 두 곳을 추가로 신설해 달라고 요구했다. 경기도의회 상임위원회도 역사 추가를 주장하며 관련 예산 92억원을 삭감했다가 의정부시가 대안을 마련하는 조건으로 원상복구 하기도 했다. 의정부시는 이를 받아들여 노선 변경안을 찾기로 했다.의정부시 관계자는 "지하철 7호선 연장 노선이 이미 고시된 만큼 국토교통부와 경기도를 설득할 수 있는 조건이 포함됐다"며 "대책 회의를 열어 입찰 재공고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와 관련 사업 지연을 우려하는 시민 359명이 용역 비용이 적절한지, 용역 진행이 타당한지 등을 살펴달라는 내용의 공익 감사를 청구했으며 감사원은 의정부시에 관련 자료를 요청한 상태다. 의정부/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2019-01-22 김환기

가평군, 장학금 300억 목표액 60% 육박

가평군이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오는 2024년까지 장학금 300억원 목표가 가시권에 들었다는 분석이 나왔다.22일 가평군에 따르면 군은 장학기금 모금실적이 올해 현재까지 175억9천100만원에 달해 오는 2024년까지 장학금 조성 300억원 목표액의 58.64%로 기간 내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군은 관내 거주하는 우수한 학생에게 교육의 기회균등 및 지역사회에 이바지할 인재양성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장학기금을 조성하고 있다.장학기금은 군 출연금과 개인 및 기관, 단체 등의 후원 방식과 기금 이자가 더해진다.그동안 군 출연금 145억2천400만원을 비롯해 기부금은 2015년 2억1천800만원, 2016년 13억6천100만원, 2017년 12억4천400만원, 2018년 1억9천200만원이 모아졌다. 올해는 8개 단체, 4개 기업이 동참하며 2천500여만원을 맡겼다. 장학금은 지난해까지 10년간 학생 1천100여명에게 총 14억8천여만원이 전달됐다. 1인당 평균 134만원이 주어졌다.군은 올해 147명의 장학생을 선발해 2억7천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할 계획이다.중학생 10명에게 각 30만원, 고등학생 60명에게 각 60만원, 대학생 77명에게 각 300만원이다.김성기 군수는 "교육발전 없이는 지역 발전을 이룰 수 없는 만큼 모든 학생이 마음 놓고 학업에 정진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개인과 기관 등이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고 말했다.가평/김민수 기자 kms@kyeongin.com

2019-01-22 김민수

포천 영평사격장내 산불 나흘만에 진화

미군 사격훈련 중 파편이 튀면서 발생한 포천시 영중면 미8군 종합훈련장인 영평사격장(로드리게스)내 불무산(해발 660여m) 산불이 화재 발생 나흘만에 진화됐다.처음 불이 난 건 지난 18일 오후 3시께. 미군이 훈련 중 쏜 예광탄 파편이 불무산 4~5부 능선으로 튀면서 시작됐고 미군과 산림 당국은 헬기 6대를 띄워 화재 진압에 나섰다. 산불은 19일 오전 10시께 진화된 듯 보였지만 20일 낮 12시 40분께 강풍에 불씨가 되살아났다. 산림청은 헬기 1대를 투입, 오후 4시 40분께 간신히 불길을 잡았으나 이후 20여분만인 오후 5시께 다시 불길이 살아났다. 진화작업은 밤이 되면서 안전사고 우려로 중단된 뒤 밤 사이에 산불은 불무산 8~9부 능선을 넘어 사격장 밖 영중면 성동리와 야미리까지 번졌다. 다행히 주민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미군과 산림 당국은 21일 오전 7시 45분께 날이 밝자 산림청 헬기 7대, 군부대 헬기 4대, 소방헬기 1대 등 헬기 12대를 투입, 진화작업을 재개했다. 산불은 오전 9시 40분께 진화됐다. 산림 당국은 산불 진화가 완료되는 대로 정확한 피해 면적을 조사하기로 했다.이번 산불과 관련, 인근 주민들은 연례행사처럼 일어나고 있는 사격훈련에 따른 산불 대비책 마련을 호소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사격훈련 시 수시로 발생하는 산불에 대해 미군 측에 확실한 대비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1-21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