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가평군 잣고을시장 푸드박스 청년창업자 선정

2차 품평회 거쳐 최종 합격자 7명 낙점가평군 '청춘88열차'… 내달 12일 개소상인 등 시장 주체들이 자구적 변화를 통한 출구전략에 나선 가평군 전통시장 잣 고을 시장에 이번에는 청춘 사업자들의 이름이 올랐다. 최근 잣 고을 시장 내에 조성된 잣 고을 광장 '청춘88열차'로 일컬어지는 푸드박스 운영자로 청춘 창업자가 선정됐기 때문이다. 19일 가평군 잣 고을시장에 따르면 상인회는 1차 서류심사에서 청춘 사업자 10명을 뽑고 2차 품평회를 거쳐 최근 7명을 최종 합격자로 선정했다. 특히 2차 품평회는 조리시설이 갖춰진 가평군 농업기술센터 다목적교육관 농산물 가공실에서 지원자들이 푸드박스몰 청춘 88열차(휴게음식점)에 맞는 반조리 된 요리를 준비해 10분~15분 동안 굽거나 튀기는 등의 조리과정을 선보였다.심사위원으로는 백기원 DS FOOD 대표, 김용한 엠아이전략연구소 대표, 송청락 한림성심대학교 관광외식조리과 교수, 신승미 가평군 식품위생팀 팀장, 김인기 가평군 일자리경제과 시장전문위원 박사 등 요식업 및 마케팅 등의 전문심사위원단 5명과 군청관계자, 잣 고을 시장 상인회원 10여명으로 구성된 맛 평가단이 평가했다.푸드박스(3m × 2.4m) 8동의 청춘88열차는 9월 12일 오픈식과 함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진태 상인회 사무국장은 "가평군 및 시장상인들은 새로운 먹거리 타운 조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관광객 유입으로 시장의 새로운 활력이 기대된다"며 "잣 고을 시장 상인회에서는 청춘 88열차 오픈식에 맞춰 제3회를 맞는 귀성객 맞이 환영 이벤트로 낭만 음악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가평군 잣 고을 시장은 최근 가평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시장 내 광장에 조성될 청춘88열차 푸드박스몰 운영자 선정을 위한 제2차 음식 품평회를 개최했다. /가평 잣 고을 시장 상인회 제공

2019-08-19 김민수

청정가평 '피서철 쓰레기 불법투기' 집중관리

이달부터 '깨끗한… 감시원' 운영9명 계곡배치 11월까지 계도·감독여름 행락철이면 급증하는 쓰레기 배출과 불법투기로 몸살을 앓는 가평군이 이달부터 11월까지 '깨끗한 쓰레기 처리 감시원'을 운영한다. 13일 군에 따르면, 피서객들의 불법투기 및 생활 쓰레기 불법처리 행위 집중관리를 위해 9명으로 구성된 감시원을 채용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이들 감시원은 여름철 행락기간 관내 주요 계곡에 배치돼 피서객을 대상으로 무단투기 감시 및 계도 등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행락철 이후에는 11월까지 주민들에게 올바른 생활 쓰레기 배출방법 홍보 및 불법소각 감시 등을 전개, 쾌적한 환경 제공과 산불예방에도 주민들의 동참을 이뤄 나갈 방침이다.감시원들은 군이 제공하는 폐기물처리시설 견학 및 올바른 쓰레기 처리방법 등의 교육을 이수했다. 한편 군은 지난 6월 관내 택시 운전자 148명을 도로환경감시원으로 위촉, 민·관 협업 택시 블랙박스를 활용한 쓰레기 무단투기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군 관계자는 "이번에 운영되는 본 사업의 성과에 따라 내년에도 사업을 확대 시행해 깨끗한 가평과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청정 가평을 찾아온 손님들이 깨끗한 가평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울 '쓰레기처리 감시원'들이 업무를 시작하기 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가평군 제공

2019-08-13 김민수

가평군, '깨끗한 쓰레기 처리 감시원'운영

가평군이 이달부터 '깨끗한 쓰레기 처리 감시원'을 본격 운영한다.군은 여름 행락철이면 급증하는 쓰레기 배출과 불법투기에 몸살을 앓고 있다.이에 따른 민원수요에 비해 행정력도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이에 군은 피서객 불법투기 및 생활 쓰레기 불법처리 행위 집중관리를 위해 9명으로 구성된 감시원을 채용,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이들 감시원은 여름철 행락기간 관내 주요 계곡에 배치돼 피서객을 대상으로 무단투기 감시 및 계도 등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행락철 이후에는 11월까지 주민들에게 올바른 생활 쓰레기 배출방법 홍보 및 불법소각 감시 등을 전개, 쾌적한 환경 제공과 산불예방에도 주민들의 동참을 이뤄 나갈 방침이다.군은 내실 있는 사업추진을 위해 사전 감시원을 대상으로 폐기물처리시설 견학 및 올바른 쓰레기 처리방법 등의 교육과정을 거쳤다.한편 군은 지난 6월 관내 택시 운전자 148명을 도로환경감시원으로 위촉, 민·관 협업 택시 블랙박스를 활용한 쓰레기 무단투기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군 관계자는 "이번에 운영되는 본 사업의 성과에 따라 내년에도 사업을 확대 시행해 깨끗한 가평과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2019-08-13 김민수

산림청 '소각산불없는 녹색마을' 가평 경반리… 경기도내 3번째 선정

가평군 가평읍 경반리 마을이 산림청 '2019년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우수마을로 최근 선정됐다.녹색마을 선정은 지난 2014년 산림청에서 처음 도입돼 봄철 산불 발생의 주요 원인인 쓰레기 소각, 논·밭두렁 소각으로 발생하는 산불을 막기 위한 것이다.경반리 마을은 최근 3년간 소각으로 인한 산불이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고 기동 단속 시 불법 소각도 적발되지 않는 등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서약을 성실히 이행했다. 올해 경반리를 포함한 관내 51개 마을은 소각 안 하기 서약을 맺고 진행해 왔다.경기도 내에서 녹색마을에 선정된 곳은 경반리 등 3곳 뿐이다. 현재 군 녹색마을에는 2015년 마장1리를 비롯해 2016년 읍내8리, 2017년 상색리 등이 지정돼 마을 전체가 주민의 자율적인 노력을 통해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만들기에 동참하고 있다.한편 최근 경반리 마을회관에서 열린 녹색마을 현판식에는 김성기 군수를 비롯한 단체장, 지역주민 등 20여 명이 참석해 축하를 나누며 산불 발생의 주요 원인인 쓰레기, 영농부산물 소각 등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군 관계자는 "올해 봄철에 발생한 13건의 산불 중, 5건이 부주의에 따른 소각으로 산불예방에 군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적극 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2019-08-12 김민수

가평군 지역맞춤형 인구정책 "2035년 16만 자족도시 건설"

저출산·고령화 대비 민관 협치주민 토론회·실무 추진단 운영공직자·지역민 등 관련 교육도가평군이 오는 2035년 인구 16만 자족 도시 건설을 목표로 지역 맞춤형 인구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12일 군에 따르면 가평군 인구는 올해 5월 말 기준 6만4천54명(남성 3만2천772명, 여성 3만1천282명)으로 이 중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23%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군은 올해 인구정책 기본계획 및 저출산·고령화 사회 시행계획을 수립 추진 중이며, 인구정책위원회를 구성해 인구정책 관련 사항 자문 및 심의를 벌이고 있다. 또 지역 맞춤형 인구정책 추진을 위한 협치도 강화하고 있다.전문가·주민·지자체가 함께하는 지역주민 토론회와 신규시책 발굴 및 부서별 업무연계 협의를 위해 인구정책 실무추진단을 연중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저출산·인구 관련 주민의식 개선교육 및 홍보 등을 강화하고 있다.공직자와 학생, 지역주민 등을 대상으로 4회에 걸쳐 맞춤형 인구교육도 추진하고 있다. 또 전입세대를 위한 생활 가이드북과 임신·출산·육아 지원 정책자료를 제작 배포할 예정이다. 최근 공무원을 대상으로 열린 인구교육에서는 인구의 3가지 요소인 출산율·귀농·전출 등 인구문제 극복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시간도 마련했다.군 관계자는 "민·관 협치를 통한 지역 맞춤형 인구정책 수립으로 사업의 효과성을 증가하고 저출산·고령사회 대응기반 강화 및 주민의식 개선을 통한 인구 불균형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2019-08-12 김민수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가평지역 여름철 물놀이 관리지역 현장점검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안전한 물놀이 환경 조성을 위한 현장 점검을 벌였다.이화순 부지사는 8일 오후 도 및 소방관계자들과 함께 가평 연인산도립공원과 북한강 가평수난구조대 등을 잇따라 방문, 물놀이 관리지역에 대한 안전사고 예방 현장점검을 실시했다.이번 점검은 최근 5년간(2014~2018년) 경기지역 물놀이 사망자 중 60% 가량이 가평지역에서 발생했다는 점을 감안,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이뤄졌다.이날 연인산도립공원에서 이 부지사는 '물놀이 안전사고 제로(ZERO)화 대책'에 대해 보고를 받은 후 안전관리 장비들을 직접 눈으로 살펴보며 집중적인 관리를 당부했다.특히 올해 연인산도립공원은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현장상황실을 운영하고, 안전요원과 안전장비(인명구조함, 제세동기, 안전카메라 등)를 배치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하고 있다. 아울러 가평군과 가평소방서, 주민 자율안전단 등과 협업체계를 구축한 상태다. 이어 이 부지사는 가평읍에 있는 가평소방서 수난구조대를 방문해 인명구조에 힘쓰고 있는 대원들을 격려하고, 유사 시 신속 대응을 위한 철저한 운영 및 관리를 당부했다.이화순 부지사는 "휴가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물놀이를 즐기려는 피서객들이 증가하는 만큼 사고위험도 매우 높은 시기"라며 "안전하고 즐겁게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안전관리 대응태세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이화순 경기도 행정 2부지사가 8일 연인산 도립공원 물놀이 현장을 방문, 현장 안전점검 활동을 벌였다. /경기도 제공

2019-08-08 전상천·김민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