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연천군, 구제역 백신 지원 예산부족으로 반쪽 예방

연천군이 추진하고 있는 민통선 인근 구제역 취약 돼지농가에 대한 구제역 예방백신 공급이 예산 부족으로 '반쪽 지원'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군은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31 농가에 대해 구제역 A형 예방백신을 농가에 직접 공급하고 자가 투약할 예정이다.관계자는 "340 소농가 1만 7천 두에 대해서는 지난달 15일부터 수의사가 직접 백신 (O+A형) 투약을 완료했고, 염소 20 농가(1천두)도 백신 투약을 완료했다"며 "지난 3월 김포에서 국내 첫 A형 구제역 발생 이후 군은 2차례에 걸쳐 일제 접종을 실시했으나 질병 등 가축관리가 부실한 북한으로부터 접경지역 감염경로를 우려해 취약 농가에 대해서만 투약을 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군은 이어 "당초 77 전수 농가(13만 5천두)에 대해 일제 접종을 계획했지만, 지원예산 부족으로 시설이 취약하거나 노후 농가를 대상으로 전체 농가대비 3만7천500두(약 40%)에 대해서만 백신 앰플 1천500병을 공급하게 됐다"고 밝혔다.군 관계자는 지난 3월 김포에서 A형 구제역 발생 이후 긴급 투약비용으로 예산을 소진해 현재 예방 백신 비용이 1억여 원 부족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구제역은 소·양·돼지 등 거의 모든 우제류에 발생하는 전염병. 혀·잇몸·입술과 그밖에 유방이나 유두, 갈라진 발굽 사이 등에 통증이 심한 물집이 생기는 것이 특징이다. 전염경로는 감염동물의 수포(물집)액이나 침, 유즙, 정액, 호흡공기 및 분변 등과 접촉이나 감염 동물유래의 오염축산물 및 이를 함유한 식품 등에 의한 전파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한편, 연천군은 2010년 12월 청산면 장탄리 한우 농가 발생에 이어 지난해 2월에는 군남면 젖소 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했다.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18-11-07 오연근

'제3 현충원' 연천군에 들어선다

국가보훈처, 추진 부지 최종 확정대광리 507 일원, 전액 국비 투입경기·강원권 국립묘지 조성(2월 21일자 21면 보도) 부지가 연천군으로 최종 확정됐다.5일 연천군에 따르면 국가보훈처는 지난 2일 '(가칭)국립 제3 현충원' 추진 부지를 연천군 일원으로 최종 결정했다. '국립 제3 현충원'은 연천군 신서면 대광리 507 일원(약 92만4천㎡)에 전액 국비를 들여 조성된다. 국립묘지의 형태와 시설 규모 등은 부처 간 협의를 거쳐 결정된다. → 위치도 참조이와 관련해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국립묘지법)' 개정이 추진된다. 현행법이 개정되면 서울 동작동과 대전현충원에 이어 연천에 제3 현충원이 들어서는 절차를 밟게 되는 것이다.연천군은 지난 2016년부터 '국립 제3 현충원' 유치를 위해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는 등 총력전을 펼쳐왔다. 지난 2월에는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국립 제3 현충원 조성계획 시급하다'란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해 정부와 국회로부터 '기존의 현충원 안장능력 부족현상에 대비해야 한다'는데 공감을 얻어냈다.연천군은 제3 현충원이 조성되면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는 물론 고용창출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또 그동안 예산 등으로 난항을 겪어왔던 도로와 전철 등 사회간접자본(SOC)시설도 차질없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개발연구원은 5만기를 조성하면 1천억원 이상의 경제효과와 1천400명 이상의 고용 효과가 예상된다는 연구 결과를 지난 2016년 발표했다.김광철 연천군수는 "접경지역인 연천에 제3 현충원 조성 결정은 안보 상징과 애국심 고양을 위한 충분한 당위성을 갖고 있고 주민들에게도 지역경제 성장 효과를 가져다 줄 것"이라며 "국가보훈처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18-11-05 오연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