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서희건설, 파주 운정에 '공공지원 민간임대' 짓는다

중심상업용지 12만여㎡에 812가구F1-P3블록 사업계획승인 市 요청서희건설이 파주 운정신도시 중심상업용지(F1-P3블록)에 812세대 규모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을 건설한다.서희건설은 이를 위해 최근 중심상업용지(와동동 1472-1) 12만209㎡에 연면적 11만1천32㎡(공동주택 7만7천682㎡, 오피스텔 2만7천738㎡, 근린생활시설 5천611㎡), 지하 5층 지상 47층 4개 동(공동주택 3개동 497세대, 오피스텔 1개동 315세대) 건설 규모의 '파주운정 F1-P3BL 공공지원 민간임대리츠' 사업계획 승인을 파주시에 요청했다.서희건설은 앞서 지난해 12월 8일 공고된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시범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뒤 올해 3월 사업계획 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사업시행자로 최종 선정됐다(4월 1일자 인터넷 보도).서희건설은 운정역과 소리천 수변공원의 조망권을 고려한 랜드마크 경관에 연도형 상가 계획으로, 운정역까지 이어지는 생활문화 연장을 제시했으며, 단지 내 100% 지하주차 계획으로 안전한 단지·대규모 녹지공간을 계획했다. 한편 파주시는 파주시건축조례 상 공동주택은 1천세대 이상일 경우 건축심의위원회를 거치도록 하고 있지만 이 사업은 1천세대 미만이더라도 초고층 아파트로 건설될 예정이어서 건축심의위 회부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2018-11-13 이종태

서희건설, 파주 운정신도시 중심상업용지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건설

서희건설이 파주 운정신도시 중심상업용지(F1-P3블럭)에 812세대 규모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을 건설한다.서희건설은 이를 위해 최근 중심상업용지(와동동 1472-1) 12만209㎡에 연면적 11만1천32㎡(공동주택 7만7천682㎡, 오피스텔 2만7천738㎡, 근린생활시설 5천611㎡), 지하 5층 지상 47층 4개 동(공동주택 3개 동 497세대, 오피스텔 1개 동 315세대) 건설 규모의 '파주운정 F1-P3BL 공공지원 민간임대리츠' 사업계획 승인을 파주시에 요청했다.서희건설은 앞서 지난해 12월 8일 공고된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시범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뒤 올해 3월 사업계획 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사업시행자로 최종 선정됐다.(4월 1일자 인터넷 보도)서희건설은 운정역과 소리천 수변공원의 조망권을 고려한 랜드마크 경관에 연도형 상가 계획으로, 운정역까지 이어지는 생활문화 연장을 제시했으며 단지 내 100% 지하주차 계획으로 안전한 단지·대규모 녹지공간을 계획했다. 또 청년세대를 위한 소형 오피스텔 및 쉐어형 평면을 구성하고 창업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청년세대를 위한 창업지원시설·커뮤니티 활성화 프로그램과 신혼부부세대를 위한 보육 돌봄지원 특화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한편 파주시는 파주시건축조례 상 공동주택은 1천세대 이상일 경우 건축심의위원회를 거치도록 하고 있지만 이 사업은 1천세대 미만이더라도 초고층 아파트로 건설될 예정이어서 건축심의위 회부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2018-11-13 이종태

파주 센트럴밸리 산단… 경기도, 승인고시 본격개발

파주시 파주읍 '파주센트럴밸리 일반산업단지계획'이 12일 경기도로부터 승인 고시되면서 본격적인 개발이 시작됐다.'파주희망프로젝트' 1단계 사업인 센트럴밸리 산업단지는 파주읍 봉암리와 백석리 일대 49만㎡ 규모로, 경의선 파주역 역세권 조성을 위한 상업시설용지와 준주거용지를 포함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낙후된 파주읍 지역의 활성화가 기대된다.센트럴밸리 산단은 현재 산업단지 입주를 희망하는 60여개 업체들이 조합을 설립해 사업시행자로 참여하고 있다. 센트럴밸리 산단은 국토교통부 중앙토지수용위원회 협의를 거쳐 지난해 8월 파주시로부터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에 따른 사업시행 승인을 얻어 올해 9월 경기도 지방산업단지계획심의를 통과한 바 있다.시는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8천여 명의 고용창출과 1조2천억원의 개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최종환 시장은 "계속적인 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산업시설용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함으로써 자족도시로 변모하는 파주시의 도시경쟁력을 향상시킬 방침"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항인 '통일경제특구'에 발맞춰 파주시가 남북 교류 협력의 관문이자 한반도 평화중심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2018-11-12 이종태

파주 '센트럴밸리 일반산업단지' 경기도 승인 고시… 본격 개발 착수

파주시 파주읍 '파주센트럴밸리 일반산업단지계획'이 12일 경기도로부터 승인 고시되면서 본격적인 개발이 시작됐다.'파주희망프로젝트' 1단계 사업인 센트럴밸리 산업단지는 파주읍 봉암리와 백석리 일대 49만㎡ 규모로, 경의선 파주역 역세권 조성을 위한 상업시설용지와 준주거용지를 포함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낙후된 파주읍 지역의 활성화가 기대된다.센트럴밸리 산단은 현재 산업단지 입주를 희망하는 60여개의 업체들이 조합을 설립해 사업시행자로 참여하고 있다.센트럴밸리 산단은 국토교통부 중앙토지수용위원회 협의를 거쳐 지난해 8월 파주시로부터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에 따른 사업시행 승인을 얻어 올해 9월 경기도 지방산업단지계획심의를 통과한 바 있다.시는 산업단지 조성이 완료되면 8천여 명의 고용창출과 1조2천억원의 개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최종환 시장은 "계속적인 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산업시설용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함으로써 자족도시로 변모하는 파주시의 도시경쟁력을 향상시킬 방침"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항인 '통일경제특구'에 발맞춰 파주시가 남북 교류 협력의 관문이자 한반도 평화중심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파주 센트럴밸리 일반산단 토지이용계획안. /파주시 제공

2018-11-12 이종태

북파주지역 수험불편 해소… 문산권역 시험장 유치 추진

오는 2020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파주 문산에서도 고3 학생들이 시험을 치를 수 있게 돼 북파주지역 학생들의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파주시는 북파주 소재 학교에서도 수능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학교설비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현재 파주시 수능시험장은 금촌지역의 금촌고, 문산제일고, 봉일천고와 운정신도시 동패고, 운정고, 지산고, 한빛고, 교하고 등 8곳으로, 모두 남부권에 위치하고 있다.적성, 파평, 문산 등 북파주권 소재 학교들은 모두 개교 40년이 훌쩍 넘어 방송장비 등 시설 노후화로 인해 수능시험장으로 선정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그러다 보니 북파주권 학생들은 수능시험을 치르기 위해서는 새벽 일찍 금촌과 운정신도시 수험장으로 나가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파주시는 이 같은 수험생 및 가족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최종환 시장의 민선7기 공약으로 '문산권역 대학수능시험장'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최종환 시장은 "2020년 수능시험부터는 문산 소재 학교에서도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학교설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안전하고 쾌적한 수능시험장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한편 오는 15일 전국 1천190개 시험장에서 2019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시행되는 가운데 파주시는 총 5천24명 학생이 금촌과 운정지역 8개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파주시는 2019년도 수능시험의 안정적인 시행을 위해 긴급수송 차량 투입, 군 훈련 및 공사장 소음통제, 생활소음 억제 등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2018-11-11 이종태

2020년 수능, 경기 최북단 문산에서도 본다… 북파주 학생 수험 불편 해소 기대

오는 2020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파주 문산에서도 고 3학생들이 시험을 치를 수 있게 돼 북파주지역 학생들의 수험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파주시는 북파주 소재 학교에서도 수능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학교설비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현재 파주시 수능시험장은 금촌지역의 금촌고, 문산제일고, 봉일천고와 운정신도시 동패고, 운정고, 지산고, 한빛고, 교하고 등 8곳으로, 모두 남부권에 위치하고 있다.적성, 파평, 문산 등 북파주권 소재 학교들은 모두 개교 40년이 훌쩍 넘어 방송장비 등 시설 노후화로 인해 수능시험장으로 선정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그러다 보니 북파주권 학생들은 수능시험을 치르기 위해서는 새벽 일찍 금촌과 운정신도시 수험장으로 나가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파주시는 이 같은 수험생 및 가족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최종환 시장의 민선7기 공약으로 '문산권역 대학수능시험장'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최종환 시장은 "2020년 수능시험부터는 문산 소재 학교에서도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학교설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안전하고 쾌적한 수능시험장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한편 오는 15일 전국 1천190개 시험장에서 2019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시행되는 가운데 파주시는 총 5천24명 학생이 금촌과 운정지역 8개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파주시는 2019년도 수능시험의 안정적인 시행을 위해 긴급수송 차량 투입, 군 훈련 및 공사장 소음통제, 생활소음 억제 등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2018-11-10 이종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