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고양시, '권율사단 선거이 연대' 고양시 독립운동사현장 답사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고양시와 현역 육군 장병들이 독립운동의 현장을 몸소 체험하는 답사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화제다.고양시와 권율 사단 내의 선거이 연대는 일제 강점기 당시 항일(抗日) 무장 투쟁을 전개한 북한산성 일대를 지난 28일 현장 답사했다고 30일 밝혔다.이날 오전 9시부터 진행된 유적지 답사에는 지휘부를 포함해 장병 103명이 참여했으며 정동일 고양시 역사문화재 위원의 해설과 함께 대서문, 하창지, 중성문과 산영루, 중흥사, 중흥동 계곡, 행궁지 등 북한산성 내 유적이 남아 있는 독립운동 항일유적지 현장 답사로 진행됐다.특히 이번 교육에서 점심식사를 제공한 북한산 중흥사 (重興寺)는 조선 숙종 당시, 북한산성 안의 모든 사찰을 지휘하던 팔도도총섭(八道都摠攝)이 머물던 호국사찰로 일제 강점기에는 연기우 의병장 등이 무장투쟁을 벌인 곳으로 유명하다. 연기우 의병장은 휘하의 조선의병 60여 명을 이끌고 북한산과 구파발, 벽제, 은평구, 고양군 일대에서 일본군경과 총격전을 벌이기도 했다.사적으로 지정된 북한산성 행궁지에서는 문화유산의 가치와 의미에 대한 설명이 별도로 진행됐다.현역 장병들에게 북한산의 항일유적을 해설한 고양시 정동일 위원은 "지역의 전사(戰史)를 통해 교훈을 얻고 선조들의 항일 독립운동의 정신을 되새기도록 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한편 교육에 참여한 김현호 일병은 "선조들의 나라사랑 정신과 문화유산에 대한 소중함을 새롭게 알게 되어 보람찬 하루였다"고 말했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고양시와 보병 제60사단은 북한산성내 항일유적지 답사를 추진하고 있다. /고양시 제공

2019-05-30 김환기

학교를 삶의 공간으로… 고양시, 학교공간혁신 프로젝트 추진

고양시가 교사와 학생, 지역주민이 직접 참여해 미래형 교육 공간을 조성하는 '학교공간혁신 프로젝트'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고양혁신교육지구 신규 사업으로 관내 4개 학교에서 추진되는 '학교공간혁신 프로젝트'는 기존의 일률적인 학교 리모델링 공사보다는 공간 재조성 과정에 교사, 학생, 지역주민이 함께 참여해 미래형 교육공간을 조성하는 실험적 형태의 시범사업이다.고양시는 학교와 마을의 협력을 통한 교육혁신을 위해 학교와 마을을 연결하는 방안으로 학교공간을 매개로 한 학교공간혁신 프로젝트를 기획했다.향후 학생들이 생활하는 학교 공간을 학생 스스로 기획하고 바꿔 나가는 경험을 통해 주체의식 함양과 민주 시민으로의 성장을 유도할 계획이다.또 공간 재조성 과정에 다양한 교육주체가 참여함에 따라 마을교육공동체로서의 학교의 역할도 변화가 기대되고 있다.고양시 관계자는 "'학교공간혁신 프로젝트'는 학교에 대한 예산 지원뿐만 아니라, 공간혁신을 추진하는 학교와 '고양시 민간 전문가 기술자문단'을 연계해 건축전문가의 기술적인 자문을 지원하게 된다"며 "사용자가 기획하는 공간혁신 관련 강의 및 사례를 공유해 시와 학교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사업의 만족도와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2019-05-30 김환기

고양시민, 10명중 1~2명만 서울행 전철 탄다

통행량 많은 영등포·강서·서대문구전철 분담률 17.2·5.5·24.8% 불과막혀도 도로 의존 "철도 확충 필요"일산을 포함한 고양시 주민들이 서울로 접근하는 전철 및 철도 교통이 마땅치 않아 출퇴근 등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분석됐다.28일 국토교통부와 교통연구원이 신도시 입지와 광역교통 대책 수립 등에 활용한 '고양시 광역통행 현황' 자료에 따르면 고양시와 서울의 연계 통행량(2016년 기준)은 하루 평균 1회 통행량이 34만7천113회로 집계됐다.이 중 출퇴근 목적의 통행량은 11만1천604회로 전체의 32.15%를 차지했다.고양시민들의 목적지를 서울의 지역별로 나눠보니, 인접 은평구(5만8천881회)로의 왕래가 가장 잦았다. 이어 마포구(3만8천100회), 중구(3만3천448회), 영등포구(3만2천176회), 종로구(2만5천433회), 강서구(2만4천928회), 서대문구(2만3천919회), 강남구(2만1천528회) 순으로 통행량이 많았다.교통수단 가운데 전철을 이용한 비율(전철 분담률)은 중랑구가 90.6%로 가장 높았다. 고양시민들은 이 밖에 관악구(69.5%), 동대문구(57.8%), 광진구(55.8%), 동작구(54.2%), 종로구(53.2%), 용산구(46.5%), 중구(46.3%) 등을 갈 때도 40∼70% 정도는 전철을 타는 것으로 조사됐다.하지만 전체 통행량 순위로는 7위권에 드는 여의도 등 영등포구(4위), 강서구(6위), 서대문구(7위)의 경우 전철 분담률이 각 17.2%, 5.5%, 24.8%에 불과했다. 서울 서부, 서남부권으로 이동하는 고양시민 10명 중 1∼2명만 전철을 이용할 뿐 나머지는 어쩔 수 없이 막히더라도 자유로 등 도로에만 의존한다는 얘기다.교통량이 가장 많은 아침 출근 시간대도 고양시민들은 강서구와 영등포구로 많이 향했지만 전철 분담률은 고작 6.1%, 14.5%였다.정부가 3기 신도시 조성에 반발하는 일산과 고양시 주민들을 달래기 위해 가장 먼저 '인천 2호선 일산 연장' 카드를 꺼낸 것도 이 때문으로 풀이된다.국토부 관계자는 "고양시민들이 서울로 접근하는 전철 통행 비중이 매우 낮아 철도 교통 확충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2019-05-29 황준성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카운티 시장단, 관광 신재생에너지 교류 고양시 방문

고양시는 자매결연도시인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카운티의 마이클 빅토리노 시장등 대표단이 최근 고양시를 방문해 관광, 신재생에너지 등 산업분야와 인적교류에 대한 논의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이번 방문에서 고양시와 마우이카운티 간 관광을 비롯, 농업, 교육등 다양한분야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마우이 카운티는 2040년까지 석탄에너지를 모두 천연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고, 고양시 역시 파리기후협약 준수를 위해 모든 공공건축물에 친환경 설비를 갖추도록 제도화하고 있어, 공통 관심사인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마우이 카운티는 2012년 고양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이래 고양시 공무원과 고양시의회, 그리고 청소년들이 다섯 차례 마우이카운티를 방문했고, 마우이카운티에서도 우리시 대표 화훼박람회인 고양국제꽃박람회를 비롯해 고양시에 네 차례 방문하며 활발한 교류를 펼쳐오고 있다.인구 약 16만 명의 마우이 카운티는 미국 하와이주에서 호눌룰루섬 다음으로 큰 섬이다. 지난 1980년 유네스코가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할 만큼 빼어난 자연경관을 가진 세계적인 휴양·관광 도시이자 천연자원이 풍부한 지역으로 유명하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사진설명:고양시의 자매결연도시인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카운티의 마이클 빅토리노 시장이 고양시를 방문해 이춘표부시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양시제공

2019-05-27 김환기

고양 창릉 주민들 '3기 신도시 반대'… 주민대책위 구성

고양시 창릉지구 주민들이 정부의 3기 신도시 추진과 관련, 대책위를 구성해 대응에 나섰다. 지역 주민들은 그동안 그린벨트 해제 추진위원회를 꾸려 활동해오다 최근 '3기 신도시'로 지정되면서 대책위로 전환한 것이다. 고양 창릉지구 용두·동산동 주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지난 24일 신도농협 농기계 보관창고에서 주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대책위원회 발대식을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대책위는 국토교통부가 이달 7일 고양시 덕양구 창릉동, 용두동, 화전동, 동산동 일대를 3기 신도시로 발표하자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구성됐다. 노명철 대책위원장은 "주민들은 수십년간 국토교통부와 고양시 등을 찾아 이 일대의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의 해제를 지속 요구했으나 거부당했다"며 "정부가 필요할 때만 그린벨트를 풀어 개발하려 한다. 정부의 3기 신도시 지정 철회를 위한 운동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양 창릉신도시(813만㎡) 전체 사업지구 중 약 97%가 그린벨트로 지정돼 있다"면서 "47년간 그린벨트로 묶여 주민들은 재산권 행사도 제대로 한번 해보지도 못한 채 수천만원의 이행강제금만 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 한 관계자는 "그동안 수집해온 자료를 토대로 법률전문가 등의 조언을 받아 대응에 나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2019-05-27 김환기

고양시정연구원, 29일'개원2주년 기념 학술세미나'개최

고양시정연구원(원장 이재은)은 오는 29일 일산동구청 2층 다목적교육장에서 개원2주년 기념 학술세미나 '시민행복도시, 고양특례시'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이번 세미나에서는 지난 2017년 개원한 고양시정연구원 개원 2주년을 기념해 고양시가 시민행복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다양한 발제와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세미나에는 박진도 이사장(국민총행복전환포럼)의 기조발제로 '마을공동체', '시민복지', '주거복지' 3개 세션이 운영될 계획이다.또 송창석 정책특보(평택시), 문정화 연구위원(고양시정연구원), 박미선 책임연구원(국토연구원)이 차례로 발제를 진행한다.또한 권명애 센터장(고양시 자치공동체지원센터), 구성진 사무국장(고양상공회의소), 양안나 센터장(서울50+재단), 정소이 수석연구원(LH토지주택연구원), 정광섭 센터장(고양시도시재생지원센터) 등 관련 전문가의 심도있는 토론이 추진된다.이재은 고양시정연구원장은 "개원 3년차에 접어든 시정연구원은 현장에서 적용가능하고 시민들이 변화를 체감하는 실질적인 연구결과를 산출해 고양시 시정방침인 시민행복도시로 나아가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한편 고양시정연구원은 지난 1월 연구인력을 보강한데 이어 최근 6명의 연구인력을 추가로 충원해 고양시의 다양한 연구주제에 대해 대응할 수 있는 분야별 기본 연구진을 구축했다.최근에는 '시민과 함께하는 연구사업 및 시민의 목소리 위원회'를 추진하는 등 시민 체감형 연구 및 정책개발을 고민하고, 시민과 더욱 가깝게 호흡할 수 있는 연구 사업을 늘려가고 있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2019-05-26 김환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