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양주시 효순미선 평화공원 터열기 의식

'평화공원' 착공 앞서 미군 추모비 이전'사고 17주기' 넋모심·당산맞이 등 진행지난 2002년 미군 장갑차에 치어 숨진 여중생 심미선·신효순양을 기리는 평화공원 조성위원회가 4일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 공원 부지에서 착공에 앞서 미군 추모비 이전과 '터 열기' 의식을 열었다.'효순미선평화공원' 착공식은 올해 17주기를 맞는 오는 13일 열릴 예정이다.고지형 남해안 별신굿 여수지부장의 굿이 열린 이날 터 열기 의식에서는 넋 모심, 길닦음, 당산 맞이, 넋올리기 등이 차례로 진행됐다.미군 추모비 앞에는 제상이 차려졌고 행사에 참석한 고 신효순양의 아버지 신현수씨가 향을 피우고 제를 올렸다. 신씨는 "마음이 편치 않으나 우리를 대신해 행사를 준비해준 사람들이 고마울 뿐"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고 심미선양의 아버지는 건강상의 이유로 이날 행사에는 참석하지 못했다.미군 추모비는 공사가 시작되면 공원 내 다른 장소로 옮겨질 예정이다. 그동안 미 2사단 영내 이전 요구도 있었으나 미군측은 '추모비 소유권은 유족에게 있다'며 영내 이전을 수용하지 않았다. 평화공원은 지난 2002년 6월 13일 효촌리 56번 국도에서 주한미군 장갑차에 치어 사망한 두 여중생을 기리기 위해 시민 성금으로 조성된다. 두 여중생은 당시 미군 피의자 재판을 둘러싼 논란이 일면서 전국적으로 번진 촛불집회의 상징이 됐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4일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에서 열린 효순미선 평화공원 터열기 미군 추모비 이전식에서 고인의 넋을 위로하는 전통의식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2019-06-04 최재훈

[양주]농업부산물 무상수거, 화재위험·대기개선 '두 토끼'

양주시, 작년 11월부터 550t 처리하반기 '불법소각 특별단속' 병행양주시가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농업 부산물 무상 수거사업'을 통해 불법소각과 대기오염 방지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농업 부산물 수거사업은 농촌에서 나오는 농업 쓰레기를 시에서 무료로 거둬 처리해주는 사업으로 지난해 11월 처음 시행됐다.시는 이 사업을 매년 농촌에서 쏟아져 나오는 막대한 양의 쓰레기를 직접 처리해 불법소각에 따른 화재 위험과 대기오염을 줄이려는 목적에서 추진하고 있다.농가를 돌며 쓰레기를 무료로 거둬 갈뿐만 아니라 고가의 파쇄기를 빌려주기도 한다. 이렇게 해서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5월 말까지 6개월간 처리한 농업 부산물의 양은 550t에 달한다. 시는 농업 쓰레기 불법소각을 뿌리 뽑기 위해 이 사업과 함께 특별단속에도 나서 지난 2월부터 5월 말까지 불법소각 행위 총 98건을 적발, 이중 20건에 대해 1천7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이 사업은 불법소각을 줄이는 데 상당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돼 하반기에도 단속과 병행 추진될 예정이다.시 관계자는 "불법소각은 자칫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매우 위험한 행위며 대기오염의 원인이기도 하다"며 "이러한 인식이 퍼지면서 최근 이 사업을 이용하려는 농업인들이 빠르게 늘고 있어 상당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양주시는 농업 부산물을 자체 처리할 수 있도록 농가에 파쇄기를 무료로 빌려주고 있다. /양주시 제공

2019-06-03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