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전곡선사박물관 '열렸다 수장고'展… 매장유구·경기도 발굴 토층등 특별공개

좀처럼 보기힘든 선사시대 유물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특별한 전시가 열린다.전곡선사박물관이 오는 31일까지 매장유구 특별전시 '열렸다 수장고'전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에는 선사시대를 대표하는 해외 유적 모형과 경기도의 발굴 토층 등 평소 공개하기 어려웠던 대형 유적 모형 15점이 공개된다.이번에 공개된 대형 매장유구는 전곡선사박물관이 2011년 개관 이래 해외 연구기관들의 협조를 통해 정밀하게 복제해온 것이다.매장유구와 생활터들은 기록이 없는 선사시대 사람들의 삶과 의식을 고스란히 담고 있어 '선사시대 타임캡슐'이라 불린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유럽의 프랑스와 이탈리아, 중동의 이스라엘에 이르기까지 세계에 흩어져 있는 주요한 매장 유구를 발굴 당시의 모습으로 만나볼 수 있다. 각 매장 유구들은 최초의 사냥꾼인 호모 하이델베르겐시스에서 한때 유럽을 평정한 네안데르탈인, 그리고 인류의 조상인 호모 사피엔스까지 인류 진화의 과정 속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준다.특히 이탈리아에서 발견된 호모 사피엔스의 무덤 '그로트 데장팡 Grotte des Enfants'에서는 모자 관계로 추정되는 40세 정도의 여인과 15세 정도의 소년이 서로 안고 있는 모습으로 발견되기도 했다.또 여인과 소년이 손에 쥐고 있는 돌날과 밀개 등 생활 석기와 머리 부분의 조가비 장식 등을 통해 망자의 죽음을 애도했던 선사시대 사람들의 장례 문화도 엿볼 수 있다. 또 이번 전시는 매장유구들과 함께 출품된 토층도 볼 수 있다. 특히 3.6m의 김포 신곡리 발굴 현장과 같은 대형 토층을 땅에서 뜯어내 영구히 보전하는 과정도 함께 공개해 현대 고고학의 발전과정을 자세히 볼 수 있다. /공지영기자 jyg@kyeongin.com

2018-10-07 공지영

연천군, '제3회 고려인삼축제' 5~7일 개최

"6년근 개성(고려)인삼을 가져가세요."연천군 제3회 고려인삼축제가 5일부터 7일까지 전곡리 선사유적지에서 열린다.고려시대 개성과 인접해 인삼재배지로 널리 알려진 군은 가을 인삼수확기를 맞이해 소비자들에게 우수한 인삼을 펼쳐 보인다.해마다 이곳에서 열리는 농특산물 큰 장터에 인삼을 출품해 온 인삼연구회(회장·민순기) 는 지난 2016년부터 독자적으로 축제마당을 개최 연천인삼 알리기에 뛰어들었다.인삼축제는 인삼 족욕, 인삼캐기 등 체험프로그램과 연천고려인삼 선발대회, 각설이쇼, 전통민속공연, 축하공연 등 공연행사, 먹거리 장터, 농특산물 판매장터 등 행사가 마련됐다.특히, 인삼연구회는 현장 접수가 가능한 인삼 캐기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 참가비 10만 원을 내면 1.875kg을 수확 보장해 이번 축제 백미로 주목받고 있다.축제 현장은 "국화와 함께하는 요상한 호박 세상"도 비닐하우스 7개 동 및 노지전시 등 1만 5천㎡ 규모로 각종 호박과 국화가 전시돼 방문객들을 가을을 만끽 할 수 있다.주변 볼거리는 7일부터 미산면 숭의전에서 제9회 고려문화제와 전곡리 유적 일원에 조성된 메밀꽃축제도 열려 주민들을 유혹하고 있다.민순기 회장은 "농부의 땀과 정성으로 좋은 토질과 기후 속에서 최고 품질 인삼을 재배했다"며 수도권 주민들의 관심을 당부했다.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지난해 제2회 연천 고려인삼축제에 참가한 방문객들이 장남면 일원에서 인삼캐기 체험을 하고 있다./연천군제공

2018-10-04 오연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