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파주, 올해 수시인사 60명 단행… 5급승진자 사전의결제 첫 시행

파주시가 명예퇴직, 장기교육 파견 등에 따른 수시인사를 11일자로 단행했다.이번 수시인사는 승진(사전의결 포함) 12명, 전보 36명, 신규 임용 12명 등 총 60명 규모다.승진인사에서는 4급 서기관으로 송종완 의회 전문위원(5급)이 도시균형발전국장에 승진 임명됐으며, 방경수 의회법무과장은 승진해 지방자치인재개발원 장기교육 파견대상자로 선정됐다. 송 전문위원 승진으로 공석이 된 의회 전문위원에는 오인택 공동주택개발팀장이, 의회 법무과장 직무대리에는 이태희 안전기획팀장이 각각 임명됐다.특히 이번 인사에서는 5급 승진대상자 사전의결제도가 첫 시행됐다.오는 7월 1일자 공로연수 인원을 미리 산정해 승진대상자를 사전에 의결하는 것으로, 5급 승진 리더과정(6주) 교육수료 후 직무대리 기간 없이 승진 임용함으로써 부서장의 공백을 방지할 수 있게 됐다. 최종환 시장은 "학연·지연·혈연을 배제하고 공정하고 균형 있는 인사원칙으로 개개인의 능력과 자질을 검증·평가하고 업무 적합성 및 조직의 관리운영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며 "6주간의 교육으로 인한 부서장의 업무 공백을 막기 위한 개선방안으로 승진대상자 사전 의결제도를 시행했다"고 말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2019-02-10 이종태

[파주]잠못드는 불빛 끄고 '편안한 밤하늘' 조성

파주시 7월부터 조명관리구역 지정야간 기준 세워 빛공해방지 계획파주시가 조명환경관리구역 지정으로 빛 공해 피해를 줄이기로 했다. 10일 시에 따르면 시는무분별한 야간 조명으로 시민들의 휴식권을 빼앗고 환경적 폐해를 예방하기 위해 오는 7월 19일부터 조명환경관리구역을 지정해 관리하기로 했다. 빛 공해는 무분별한 인공조명 사용으로 인해 야간에도 대낮처럼 밝은 상태여서 수면 방해 등 시민들이 직접 체감하는 피해는 물론 미관 훼손, 주변과의 부조화 등 심미적·종합적인 영역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경기도는 가평, 연천군을 제외한 도내 전 구역을 조명환경관리구역으로 지정했으며, 경기도 빛 공해 방지 5개년 계획에 따라 2022년까지 '빛공해'의 3분의 1을 줄일 계획이다. 파주시는 이에 따라 용도지역 별로 제1종부터 제4종까지 조명관리구역을 구분해 지정할 예정이다. 조명관리 대상시설은 공간조명(공원등, 보안등, 가로등), 광고조명(10m이상 가로형 간판등), 장식조명(숙박·위락시설, 대형건축물, 교량) 등이며, 지역별로 빛 방사 허용기준을 차등 적용해 기준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최대 1천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오는 7월부터 설치하는 대상조명시설의 신규조명은 빛 방사 허용기준을 준수해야 하며, 기존 설치 조명은 5년 이내 적합하게 개선하면 된다. 허순무 환경보전과장은 "조명관리는 시민들이 편안하게 잠들 수 있는 밤, 은하수가 보이는 하늘을 조성하기 위함"이라며 "아름다운 밤하늘을 가진 파주시를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조 명관리구역 관련 자세한 사항은 파주시 홈페이지(www.paju.go.kr)나 환경부 홈페이지(www.me.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고 전화 문의는 파주시 환경보전과 생활환경팀(031-940-5874~5)으로 하면 된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2019-02-10 이종태

파주시, 2020년도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 공모

파주시가 2020년도 주민과 함께 만드는 파주시 살림살이 꾸리기에 시동을 걸었다.시는 오는 11일부터 5월 31일까지 120일 동안 '2020년도 예산반영을 위한 주민제안사업' 신청을 받는다고 8일 밝혔다.주민참여예산은 지역에 필요한 사업의 제안부터 심사, 선정까지 예산편성 전과정에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제도다. 파주시는 주민참여예산제가 첫 시행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총 1천227건, 700억 원을 예산에 반영해 사업을 추진했으며 올해는 129건 65억 원을 예산에 반영했다.파주시민이면 누구나 공모기간에 지역에 필요한 사업을 제안할 수 있으며, 제안된 사업은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0년도 본예산으로 편성된다. 다만 단순한 진정 및 불만사항, 국·도비 보조사업, 특정단체 지원을 위한 사업 등은 제외된다. 파주시 홈페이지(www.paju.go.kr)를 통해 의견을 제안할 수 있으며 인터넷 이용이 어려운 경우 해당 읍면동 총무팀에 신청서를 제출하거나 우편으로도 제안할 수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예산편성 과정에 많은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생활 속 불편 사항을 해소할 수 있도록 다양한 소통창구를 마련해 정책과 예산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며 "찾아가는 주민참여예산, 청소년위원회 등 '소통'과 '참여'를 통해 참좋은 지방정부 파주시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2019-02-08 이종태

파주시, 조명환경관리구역 지정으로 빛 공해 피해 줄인다

파주시가 조명환경관리구역 지정으로 빛 공해 피해를 줄이기로 했다.시가 8일 무분별한 야간 조명으로 시민들의 휴식권을 빼앗고 환경적 폐해를 예방하기 위해 오는 7월 19일부터 조명환경관리구역을 지정해 관리한다고 밝혔다.빛 공해는 무분별한 인공조명 사용으로 인해 야간에도 대낮처럼 밝은 상태여서 수면 방해 등 시민들이 직접 체감하는 피해는 물론 미관 훼손, 주변과의 부조화 등 심미적·종합적인 영역으로 확대되는 추세다.경기도는 가평, 연천군을 제외한 도내 전 구역을 조명환경관리구역으로 지정했으며, 경기도 빛 공해 방지 5개년 계획에 따라 2022년까지 '빛공해'의 3분의 1을 줄일 계획이다. 파주시는 이에 따라 용도지역 별로 제1종부터 제4종까지 조명관리구역을 구분해 지정할 예정이다. 조명관리 대상시설은 공간조명(공원등, 보안등, 가로등), 광고조명(10m이상 가로형 간판등), 장식조명(숙박·위락시설, 대형건축물, 교량) 등이며, 지역별로 빛 방사 허용기준을 차등 적용해 기준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최대 1천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오는 7월부터 설치하는 대상조명시설의 신규조명은 빛 방사 허용기준을 준수해야 하며, 기존 설치 조명은 5년 이내 적합하게 개선하면 된다.허순무 환경보전과장은 "조명관리는 시민들이 편안하게 잠들 수 있는 밤, 은하수가 보이는 하늘을 조성하기 위함"이라며 "아름다운 밤하늘을 가진 파주시를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조명관리구역 관련 자세한 사항은 파주시 홈페이지(www.paju.go.kr)나 환경부 홈페이지(www.me.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고 전화 문의는 파주시 환경보전과 생활환경팀(031-940-5874~5)으로 하면 된다.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2019-02-08 이종태

파주LCD 폐수처리시설 11월 준공 855억원 투입… 4단계 공정률 95%

파주 LCD 일반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4단계 증설 사업이 오는 11월 준공된다.7일 파주시에 따르면 2016년 11월 착공한 파주 LCD 공공폐수처리시설 4단계 설치사업은 현재 9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이 사업은 파주 LCD 일반산업단지 입주기업인 LG디스플레이(주)에서 P10 공장 증설에 따라 발생하는 오·폐수를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설치하는 사업이다.총 공사비 855억원이 투입됐으며 시설용량은 하루 최대 5만t이다.파주 LCD 일반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은 2006년 1단계 7만t(하루)을 설치했다. LCD 및 유기발광다이오드( OLED) 산업 활성화에 따라 2012년 7만t(하루), 2017년 3단계 9만t(하루) 용량의 폐수처리장을 증설, 현재 하루 최대 23만t의 폐수처리시설을 운영하고 있다.올해 11월 4단계 증설 사업이 완료되면 하루 최대 28만t을 처리할 수 있는 공공폐수처리시설을 확보하게 된다.시는 파주 LCD 4단계 사업과 법원 일반산업단지 폐수 연계처리 관로 설치사업, 월롱 일반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3단계 사업 등 신설 산업단지 및 기존 산업단지의 오·폐수를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공공폐수처리시설을 확충해 나가고 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2019-02-07 이종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