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명품축제 진수성찬… 아름다운 가을선물

양주 천일홍축제 경기팝스앙상블 공연한국무용 '베스트컬렉션' 경쾌한 몸짓도내달 포천시민의날 경기필 영화음악 선사양평 여운형 조명 '몽양, 1919' 무대 대미경기도문화의전당은 9~11월 양주, 포천, 양평에서 '경기아트페스티벌(GAF)'을 개최한다. 행사는 경기도문화의전당 5개 도립예술단의 찾아가는 공연예술축제다. 우선 9월 경기아트페스티벌은 양주시에서 주최하는 천일홍 축제와 'Let's DMZ'를 연계하여 진행된다. 20일 나리농원 특설무대에서 펼쳐지는 경기팝스앙상블의 'Retro&Newtro' 공연은 옛것(Retro)의 우아함과 클래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신선한 무대다. 여기에 섬세한 연기와 뛰어난 가창력으로 사랑받는 뮤지컬 배우 카이와 아이비가 함께 협연하며 공연의 열기를 더한다. 이어 21일에는 경기도립무용단이 엄선한 한국무용의 베스트 오브 베스트 컬렉션 공연인 '춤-ON'을 선보인다.무용가 겸 배우 조하나의 진행으로 우아하면서도 절도 있는 전통무용 태평무부터 경쾌한 춤사위가 특징인 창작무용 탈의 고백까지 붉게 물든 아름다운 천일홍을 배경으로 색색의 의상과 아름다운 춤사위가 펼쳐진다. 10월 공연은 포천시 문화주간 '포천시민의 날' 및 'Let's DMZ'와 연계해 열린다. 4일 포천의 대표공연장인 반월아트홀에서 개최되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Classic in Cinema'는 이야기가 있는 음악회로 세빌랴의 이발사, 라 트라비아타 등 친근한 오페라 서곡과 쉰들러리스트, 오페라의 유령 등 대중적인 오케스트라 영화음악을 감상하는 무대다. 여기에 배우 강석우의 해설이 더해져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클래식을 즐길 수 있다. 6일에는 포천 송우초등학교에서 경기팝스앙상블의 'Retro&Newtro' 두 번째 공연과 함께, 경기도립국악단의 '국악풍경'을 만날 수 있다. 마지막 11월은 양평군의 대표 인물 몽양 여운형를 재조명하며 역사와 함께하는 공연예술축제를 준비했다. 축제는 양평실내체육관과 양평군민회관 두 장소에서 7일간 진행, 양평실내체육관에서 경기팝스앙상블, 경기도립무용단, 경기도립국악단의 무대를 3일간 선보이고, 양평군민회관에서는 경기도립극단의 무대가 4일간 펼쳐진다. 양평에서 처음 선보이는 경기도립극단의 작품은 몽양 여운형의 삶을 재조명한 초연작 '몽양, 1919'다. 작품은 극우파와 극좌파로 나뉘어 민족이 분열을 맞던 그때, '피는 물보다 진하다'고 이야기하며 민족의 통합을 위해 노력한 독립운동가 여운형의 일대기을 조명한다. 위기훈 작가와 김낙형 연출이 함께하며, 경기아트페스티벌의 대미를 장식한다.행사 기간 중 양주 나리농원과 포천 송우초등학교에서는 평화를 기원하는 임지빈 작가의 '피스 베어 벌룬'도 설치된다. 작품과 함께 사진을 찍어 SNS에 해시태그와 함께 올리면 축제 당일 기념품을 증정한다. 이번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문화의전당 홈페이지(www.ggac.or.kr)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 /아이클릭아트/아이클릭아트/경기도문화의전당 제공

2019-09-19 강효선

포천시의회, 주요환경시설 방문 대기오염대책 점검

포천시의회(의장·조용춘)가 포천지역 주요 환경시설의 대기오염대책 점검에 들어갔다.시의회 '대기 질 개선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강준모)'는 지난 18일 대기오염 배출원과 관련 시설을 방문해 운영실태와 환경오염대책을 점검했다.위원회가 방문한 시설은 포천천연가스발전소(신북면), 포천복합화력발전소(창수면), 포천시자원회수시설(신북면), 대기오염측정소(신북면), 선진시내버스(설운동) 등이다.위원회는 천연가스발전소와 복합화력발전소에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최소화 방안을 비롯해 방지시설과 배출농도 및 가스양 실시간 모니터링 설비 설치 등 미세먼지대책을 청취했다.시내버스 업체에서는 노후 경유차 교체시기와 조기 폐차에 따른 보조금 지원책을 마련해 달라는 건의를 접수했다.강준모 위원장은 "앞으로 대기 질 개선의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간담회와 토론회 등을 통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 수렴, 실효성 있는 대책을 위한 입법사항 추진 등 제도적 장치 마련에 중점을 두고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포천시의회 대기 질 개선대책특별위원회 소속 위원들이 시내버스회사에서 경유버스 매연여과장치 가동 모습을 살펴보고 있다. /포천시 제공

2019-09-19 최재훈

포천아트밸리 천문과학관 19일부터 국제우주정거장 관찰 시작

포천에서 거대 인공위성을 관찰하는 천문행사가 열리고 있다.포천아트밸리 천문과학관은 19일부터 국제우주정거장을 볼 수 있는 관측행사를 시작했다.이번 행사는 23일을 뺀 24일까지 다섯 차례 열리며 90분마다 지구를 한 바퀴씩 도는 국제우주정거장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국제우주정거장은 무게가 454t으로 축구장 2개 크기에 달해 '인류가 만든 가장 큰 우주비행체'로 불린다. 지상으로부터 410㎞ 상공에서 초속 7.67㎞ 속도로 지구를 돌고 있다. 관람객들은 천체관측실에서 천체망원경으로 국제우주정거장을 비롯해 목성과 토성을 관측하게 된다.특히 주말인 21~22일에는 밝기가 -3등과 -3.9등급까지 좋아져 더욱 선명한 모습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국제우주정거장은 4~6차례 한반도 상공을 통과하는 데 자체 발광체가 아니어서 태양전지판으로 빛을 반사하는 저녁과 새벽 시간대에만 관측할 수 있다.이번 관측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포천아트밸리 천문과학관(031-538-3488)과 홈페이지(artvalley.pocheon.go.kr/star)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행사 관계자는 "밤하늘을 관측하는 행사이기 때문에 날씨가 맑을 경우만 진행한다"며 "매일 관측시간이 다르므로 방문하기 전에 행사 진행 여부 및 시간을 확인하는 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9-19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