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동두천 어린이집 통학차량 여아 질식 사망사고 왜?]등원 확인도 안하고 수업 '구멍난 원생관리'

못내린 A양 7시간 폭염에 방치 차량 창문열기등 관리수칙 어겨복지부 보육환경 평가인증 무색동두천시 소재 한 어린이집 통학차량에서 4살 여아가 7시간 동안 방치돼 숨진(7월 17일자 인터넷 보도) 가운데, 어린이집 관리체계 및 운영 방식에 대한 각종 문제점이 드러났다.18일 동두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께 동두천시의 한 어린이집 통학 차량에서 A(4)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A양을 포함해 모두 9명의 원생을 태운 통학차량은 이날 오전 9시 40분께 어린이집에 도착했다. 하지만 A양은 미처 차에서 내리지 못해 7시간 동안 폭염에 시달리다 질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당 어린이집은 지난 2010년 4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질 높은 보육 환경으로 100점 만점에 97.67점의 높은 점수로 평가인증을 받은 곳이다. 평가인증은 보육환경, 보육과정 운영 및 보육인력의 전문성 등을 평가해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특히 전문성을 인정받은 보육교사 19명이 있었음에도, 이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은 A양이 정상적으로 등원했는지 확인조차 하지 않고 수업을 이어갔던 것으로 밝혀졌다.등원 이후 통학차량 관리도 문제다. 일반적인 어린이집의 경우 내부 온도를 낮추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통학차량의 창문과 문을 열어놓는다고 한다.사고가 난 어린이집은 창문도 열지 않고 차 문을 잠가 놓은 채 차량을 주차했다. 또 차량 외부에서는 안에 누가 타고 있는지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창문의 틴팅(선팅)이 짙었던 것으로 드러났다.5살짜리 남자아이를 키우는 B(34·여)씨는 "평가인증을 믿고 멀리 있는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겨 놨는데, 평가인증 어린이집에서 계속해 안 좋은 일이 발생하니 불신이 쌓인다"며 "계속해 이런 일로 아이들이 고통받는다면 대한민국에서 어느 부모가 아이를 낳고 싶어 하겠느냐"고 토로했다. 동두천/오연근·이준석기자ljs@kyeongin.com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 /연합뉴스

2018-07-18 오연근·이준석

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 관리체계 운영 방식 문제점 드러나

동두천시 소재 한 어린이집 통학차량에서 4살 여아가 7시간 동안 방치돼 숨진(7월 17일자 인터넷 보도) 가운데, 어린이집 관리체계 및 운영 방식에 대한 각종 문제점이 드러났다.18일 동두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께 동두천시의 한 어린이집 통학 차량에서 A(4·여)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A양을 포함해 모두 9명의 원생을 태운 통학차량은 이날 오전 9시 40분께 어린이집에 도착했다. 하지만 A양은 미처 차에서 내리지 못해 7시간 동안 폭염에 시달리다 질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당 어린이집은 지난 2010년 4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질 높은 보육 환경으로 100점 만점에 97.67점의 높은 점수로 평가인증을 받은 곳이다. 평가인증은 보육환경, 보육과정 운영 및 보육인력의 전문성 등을 평가해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특히 전문성을 인정받은 보육교사 19명이 있었음에도, 이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은 A양이 정상적으로 등원했는지 확인조차 하지 않고 수업을 이어갔던 것으로 밝혀졌다.등원 이후 통학차량 관리도 문제다. 일반적인 어린이집의 경우 내부 온도를 낮추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통학차량의 창문과 문을 열어놓는다고 한다.사고가 난 어린이집은 창문도 열지 않고 차 문을 잠가 놓은 채 차량을 주차했다. 또 차량 외부에서는 안에 누가 타고 있는지 알아보기 어려운 정도로 창문의 틴팅(선팅)이 짙었던 것으로 알려졌다.5살짜리 남자아이를 키우는 B(34·여)씨는 "평가인증을 믿고 멀리 있는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겨 놨는데, 평가인증 어린이집에서 계속해 안 좋은 일이 발생하니 불신이 쌓인다"며 "계속해 이런 일로 아이들이 고통받는다면 대한민국에서 어느 부모가 아이를 낳고 싶어 하겠느냐"고 토로했다.동두천/오연근·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연천군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이 등원 이후 차량 내부온도 상승을 피하고 과실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차량 문을 개방하고 있는 모습(사진 위)과 등원 관리를 소홀히 해 지난 17일 4세 아동이 차량 안에서 장시간 갇혀 있다 폭염에 의한 차량 내부온도 상승으로 숨진 동두천시 해당 어린이집 운행 차량이 대조를 보이고 있다. 동두천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18-07-18 오연근·이준석

동두천 차량사고 난 곳 '복지부 평가인증 어린이집'… 등원 확인도 안하는데 '학부모 불신'

동두천시에 있는 한 어린이집 통학 차량에서 4살 여아가 폭염 속에 7시간 동안 방치돼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해당 어린이집은 질 높은 보육 환경으로 보건복지부로부터 평가인증을 받은 곳이었지만, 통학 차량에 탄 아이가 정상적으로 등원했는지에 대한 기본적인 확인조차 하지 않고 수업을 이어갔던 것으로 밝혀졌다.특히 지난해 말 인천시에 있는 평가인증어린이집에서는 아프지도 않은 아이에게 감기약을 억지로 먹이는 사건까지 발생해 평가인증 제도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1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질 높은 보육을 제공하기 위해 보육환경, 보육과정 운영 및 보육인력의 전문성 등 어린이집 수준을 평가해 평가인증을 부여한다.평가인증은 학부모들이 어린이집을 선택할 때 중요한 지표로도 활용되며, 평가인증을 취득한 어린이집은 정부로부터 보육사업에 필요한 지원을 받게 된다.사건이 발생한 동두천시의 어린이집은 100점 만점에 97.67점의 높은 점수로 지난 2010년 4월 평가인증을 받은 곳이다.하지만 전문성을 인정받은 보육교사 19명이 있었음에도, 이들은 숨진 A(4·여)양이 차량에서 내리지 못해 정상 등원하지 못한 사실을 알아채지 못했다.보육교사들은 정상 수업을 이어가다 등원 7시간이 지난 뒤에서야 A양의 부모에게 아이가 왜 등원하지 않았는지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이와 함께 지난해 12월 인천시 연수구에 있는 어린이집에서 원장이 '아이가 지쳐 보인다'며 원생 10명에게 아침, 점심 하루에 두 번씩 처방받지 않은 감기약을 먹이는 사건이 발생했다.해당 어린이집 또한 평가인증을 받은 어린이집으로 밝혀지면서 평가인증 제도에 대한 학부모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5살짜리 남자아이를 키우는 B(34·여)씨는 "평가인증을 믿고 멀리 있는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겨 놨는데 계속해 안 좋은 일이 발생하니 불신이 쌓인다"며 "계속해 이런 일로 아이들이 고통받는다면 대한민국에서 어느 여자가 아이를 낳고 싶겠느냐"고 토로했다.한편, 지난 17일 오후 4시 50분께 동두천시에 있는 한 어린이집 통학차량에서 A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경찰은 A양이 통학차량에 갇혀 고온으로 인해 질식사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오는 19일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동두천/오연근·이준석기자 oyk@kyeongin.com4살 여아가 통학차량에 갇혀 숨진 사건이 발생한 동두천시의 어린이집에 붙어 있는 평가인증어린이집 푯말. /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18-07-18 오연근·이준석

[동두천]박물관에서 '여름방학 피서'

'경기북부…' 흙 소재 체험교육28일부터 다채로운 프로그램"여름방학 피서는 경기북부어린이 박물관이 안성맞춤?"동두천시 소재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이 오는 28일부터 8월 26일까지 여름방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6~12세 어린이와 가족들을 대상으로 환경교육 특별프로그램을 마련한 박물관은 '흙'을 소재로 초록별, 초록지구 만들기를 교육한다.특히 토양오염 원인과 해결방안을 가족과 어린이가 함께 고민해보고 실천 과제도 제안한다.프로그램 진행은 8월 4일부터 19일까지 수요일, 금~일요일은 6~9세를 대상으로 보드게임 놀이를 통해 흙의 성질과 숨겨진 비밀을 알아본다. 또 흙속의 지렁이를 직접 관찰하며 좋은 흙을 만들기 위한 방법과 과정을 탐구한다.8월 4일부터 26일까지는 7~12세를 대상으로 토요일과 일요일 박물관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1박 2일 행사를 운영하며 흙을 만지고 관찰하는 체험시간을 진행한다. 또 건강한 지구 및 건강한 먹거리를 위한 튼튼 흙 친구 퇴비 만들기 활동 등 흙의 가치와 소중함을 깨닫는 시간을 갖는다.내 친구 토토 등 일반 프로그램 적정 인원은 30명이고 수업시간은 90분이다. 숲속 박물관에서 '1박 2일' 참여 가능 인원은 10가족 총 40명이다. 박물관은 이어 페트병의 위험천만한 여행이야기를 담은 참여형 연극 프로그램인 '환상의 재활용 아일랜드'는 매회 60명이 참석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로 진행된다.프로그램 참여신청은 지난 17일 자정부터 어린이박물관 홈페이지(http://childmus.ddc.go.kr)를 통해 사전예약을 받고 있다. 운영 당일 현장에서도 신청이 가능하지만 숲속 박물관에서 '1박 2일' 프로그램은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예매만 가능하다. 문의 :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홈페이지(http://childmus.ddc.go.kr) 또는 (031)860-2865, 2870 동두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동두천시 소재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이 여름방학을 맞이해 오는 28일부터 8월 26일까지 어린이들을 위한 특별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동두천시 제공

2018-07-17 오연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