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동두천, 미군기지 반환 전 '사용 승인'…수해예방사업 '숨통'

미군기지의 반환 지연으로 어려움을 겪던 동두천시 신천 수해예방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게 됐다.11일 경기도에 따르면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합동위원회가 캠프 모빌의 반환 전 사용을 최종 승인했다.캠프 모빌은 동두천시 보산동 일원에 소재한 반환예정 미군 공여지로, 인근에는 시내를 남북으로 흐르는 신천이 소재해 있다.앞서 경기도와 동두천시는 홍수에 취약한 신천 수해 예방을 위해 2013년부터 상패동∼상봉암동 3.6㎞ '신천 하천환경 정비사업'을 추진했다.그러나 사업 구간 중 일부가 미군기지 캠프 모빌 부지 내에 있어 반환 전 공사를 계속하기 어려웠다.이에 따라 경기도는 수해예방사업을 위해 캠프 모빌 전체부지 20만9천㎡ 중 5만㎡를 반환받기로 미군 측과 합의했다.그러나 기지의 부분 반환이 환경오염 치유 등의 문제로 차일피일 미뤄지며 어려움을 겪었다.이런 가운데 지난 7일 국방부와 경기도, 동두천시, 주한미군 사령부가 캠프 모빌의 반환 전 기지 사용을 최종 합의, 마침내 이날 SOFA 합동위원회에서 승인이 떨어지게 됐다. 도 관계자는 "도민과 동두천시민의 안전을 위해 SOFA 합동위의 캠프모빌 사용 승인 결정을 환영한다"며 "앞으로도 관계 기관과 지속해서 협조해 수해예방 공사를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두천 신천은 1998·1999·2011년 3차례 수해로 744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하는 등 집중호우 때마다 수해 우려가 큰 지역이다. 도에서는 수해예방을 위해 2017년부터 캠프 모빌 일부 부지(1만 2232㎡)를 포함해 신천 하천환경 정비사업을 추진 중이며, 2021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디지털뉴스부

2018-12-11 디지털뉴스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