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양주시, 농업부산물 550t 무상 수거

양주시가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농업 부산물 무상 수거사업'을 통해 불법소각과 대기오염 방지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농업 부산물 수거사업은 농촌에서 나오는 농업 쓰레기를 시에서 무료로 거둬 처리해주는 사업으로 지난해 11월 처음 시행됐다.시는 이 사업을 매년 농촌에서 쏟아져 나오는 막대한 양의 쓰레기를 직접 처리해 불법소각에 따른 화재 위험과 대기오염을 줄이려는 목적에서 추진하고 있다.농가를 돌며 쓰레기를 무료로 거둬 갈 뿐 아니라 고가의 파쇄기를 빌려주기도 한다. 이렇게 해서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5월 말까지 6개월간 처리한 농업 부산물의 양은 550t에 달한다. 시는 농업 쓰레기 불법소각을 뿌리 뽑기 위해 이 사업과 함께 특별단속에도 나서 지난 2월부터 5월 말까지 불법소각 행위 총 98건을 적발, 이중 20건에 대해 1천7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이 사업은 불법소각을 줄이는 데 상당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돼 하반기에도 단속과 병행 추진될 예정이다.시 관계자는 "불법소각은 자칫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매우 위험한 행위며 대기오염의 원인이기도 하다"며 "이러한 인식이 퍼지면서 최근 이 사업을 이용하려는 농업인들이 빠르게 늘고 있어 상당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양주시는 농업 부산물을 자체 처리할 수 있도록 농가에 파쇄기를 무료로 빌려주고 있다. /양주시 제공

2019-06-02 최재훈

서울 용산구 노인요양시설 추진하자 양주출신 도의원들(박태희·박재만) "계획 철회" 목청

지자체 재정부담·경제침체 우려"서울 시민 위해 도민 희생 강요"경기도의회 양주 출신 도의원들이 서울 용산구가 추진하는 노인요양시설에 대해 반대하며 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27일 도의회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는 지난 2017년 12월 폐업한 양주시 백석읍 기산리 용산 가족휴양소 부지에 노인요양시설 건립계획을 추진하고 있다.용산구는 1만1천627㎡ 부지에 직원 100여명, 입소자 120명 규모로 2021년까지 치매 전담형 노인요양시설을 건립한다는 계획이다.이에 대해 양주 출신 박태희(민·양주1)·박재만(양주2) 도의원들은 용산구민들을 위한 시설을 위해 양주시가 시설급여를 부담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다며 반발하고 있다. 또 120명에 달하는 노인들이 양주시로 전입을 하게 되면 기초수급자 의료·생계급여, 기초노령연금, 장애인 수당 등 각종 재정부담을 발생시키는 결과를 가져온다는 주장이다.아울러 시설 예정부지 인근에는 양주골 한우마을과 국립아세안 자연휴양림 등 기산관광유원지가 위치하고 있어 주민들은 지역경제 침체를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박재만 의원은 "지역 이기주의가 아니라 서울시민을 위해 경기도민의 희생을 강요하는 상황에 대한 문제 제기"라고 말했고, 박태희 의원은 "경기도 전역에 있는 서울시 소유의 시설물이 도민의 권리를 어떻게 침해하는지 조사해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이와 관련해 양주시의회는 지난달 '용산구 노인요양시설 건립계획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2019-05-27 김성주

'경기 북부판 판교' 양주테크노밸리… 도의회, 신규투자 '첫 단추'

도시환경위, 동의안 가결 본회의行마전동일대 30만여㎡ 1424억 투입전통·특화산업 4차혁명 '시너지'경기 '북부판 판교'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첫 단추를 뀄다.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는 27일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신규투자사업 추진동의안'을 가결해 본회의로 넘겼다.양주테크노밸리는 마전동 일대 30만564㎡에 1천424억원을 투입해 2024년까지 첨단제조업 특화 단지를 조성하는 것을 내용으로 추진된다. 경기도는 양주테크노밸리가 경기 남부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북부지역 경제 활성화와 함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경기 북부지역의 전통산업과 특화산업을 4차 산업혁명과 접목하고, 생활소비재 제품에 디자인, IT융합을 더하는 역할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한다는 복안이다.양주테크노밸리가 조성되는 마전동 일대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경원선 복선전철, 국도3호선, 구리~양주~포천간 고속도로 등이 지나는 데다, 전철 7호선 연장, 국지도 39호선 신설확장,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가 개통될 예정이어서 성공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또 양주역세권 개발사업 등과 맞물려 경기 북부발전을 견인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온다.앞서 도와 양주시, 경기도시공사는 지난 2월 '양주테크노밸리 공동사업시행 협약'을 맺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도는 사업계획을 총괄하며 사업인허가 처리, 국내·외 기업 유치활동, 실무협의체 운영 등을 담당한다. 도시공사는 전체 사업비의 63%를 출자하고 실시설계와 부지조성공사, 보상업무, 용지 분양업무 등 공사 전반을 관리하게 된다. 또 양주시는 사업비 37%를 부담하고 사업 인허가 행정절차 이행, 테크노밸리 조성원가 인하를 위한 부담금과 기반시설 설치 등 지원업무를 맡기로 했다. 도의회 박재만(민·양주2) 도시환경위원장은 "양주테크노밸리가 경기북부 중심지로 성장하면 지역에 끼치는 경제적 효과는 물론, 인구 유입 효과도 있을 것"이라며 "섬유산업 위주의 기존 산업단지와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도록 IT 등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업을 유치해 그간 각종 규제에 묶여 고통받은 북부지역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한편, 이날 도시환경위원회는 경기도청 신청사가 들어설 경기융합타운(수원 영통구) 내 융합7·8부지에 도시공사 신사옥과 복합시설관 조성 계획이 담긴 '융·복합 센터 건립사업 신규투자사업 추진동의안'을 원안 가결했다. 도시공사는 융·복합센터에 도시공사신청사와 함께 문화시설, 교육연구시설, 근린생활시설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2019-05-27 김성주

양주서 50대 사업가 '조폭에 납치·폭행' 숨진 채 발견

경찰 '범행 시인' 공범 2명 검거피해자 불러 만난 부두목 추적50대 부동산사업자가 조직폭력배에게 납치당한 뒤 폭행으로 숨진 채 버려진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범행 뒤 인근에서 자살을 기도한 조폭 조직원 2명을 검거해 수사하는 한편 범행을 주도한 조폭 부두목을 추적하고 있다.23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A(56·부동산업)씨는 지난 21일 오후 10시30분께 양주시청 부근 한 주차장에 주차된 BMW 승용차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이 발견 당시 A씨는 얼굴 등 온몸에 둔기 등에 의해 폭행당한 흔적이 있었으며 재킷과 무릎담요로 덮인 채 뒷좌석에 쓰러져 있었다. 시트에는 핏자국도 남아 있었다.A씨는 지난 19일 광주광역시 지역폭력조직인 '국제PJ파' 부두목 B(60)씨를 만난다며 집을 나간 후 연락이 끊겼다.A씨의 가족들은 이튿날인 20일 오전 7시께 서울 한강 성수대교 인도에서 A씨의 휴대전화가 행인에 의해 발견됨에 따라 실종 사실을 알게 돼 서울수서경찰서에 신고했다. 경찰은 용의 차량을 수배해 의정부시와 양주시를 통과한 사실을 확인, 일대를 수색한 끝에 21일 용의차량에서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다음날엔 A씨의 시신이 발견된 양주의 한 모텔에서 약물 복용으로 정신을 잃은 공범 C(65)씨와 D(56)씨를 찾아냈다. 이들 공범 2명은 발견 당시 약물을 복용하고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이들은 현장에 양주경찰서장 앞으로 유서를 남겼는데, 가족에게 남기는 메시지 외에 시신 유기장소와 범행을 시인하는 내용 등이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감금 및 상해치사 등의 혐의로 이들 공범 2명을 조사하는 한편, 조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또 중간에 범행에 가담했던 B씨의 동생을 체포했다. /전상천·최재훈기자 junsch@kyeongin.com

2019-05-23 전상천·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