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연천군, '제3회 고려인삼축제' 5~7일 개최

"6년근 개성(고려)인삼을 가져가세요."연천군 제3회 고려인삼축제가 5일부터 7일까지 전곡리 선사유적지에서 열린다.고려시대 개성과 인접해 인삼재배지로 널리 알려진 군은 가을 인삼수확기를 맞이해 소비자들에게 우수한 인삼을 펼쳐 보인다.해마다 이곳에서 열리는 농특산물 큰 장터에 인삼을 출품해 온 인삼연구회(회장·민순기) 는 지난 2016년부터 독자적으로 축제마당을 개최 연천인삼 알리기에 뛰어들었다.인삼축제는 인삼 족욕, 인삼캐기 등 체험프로그램과 연천고려인삼 선발대회, 각설이쇼, 전통민속공연, 축하공연 등 공연행사, 먹거리 장터, 농특산물 판매장터 등 행사가 마련됐다.특히, 인삼연구회는 현장 접수가 가능한 인삼 캐기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 참가비 10만 원을 내면 1.875kg을 수확 보장해 이번 축제 백미로 주목받고 있다.축제 현장은 "국화와 함께하는 요상한 호박 세상"도 비닐하우스 7개 동 및 노지전시 등 1만 5천㎡ 규모로 각종 호박과 국화가 전시돼 방문객들을 가을을 만끽 할 수 있다.주변 볼거리는 7일부터 미산면 숭의전에서 제9회 고려문화제와 전곡리 유적 일원에 조성된 메밀꽃축제도 열려 주민들을 유혹하고 있다.민순기 회장은 "농부의 땀과 정성으로 좋은 토질과 기후 속에서 최고 품질 인삼을 재배했다"며 수도권 주민들의 관심을 당부했다.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지난해 제2회 연천 고려인삼축제에 참가한 방문객들이 장남면 일원에서 인삼캐기 체험을 하고 있다./연천군제공

2018-10-04 오연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