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국립수목원, '제주 자생 왕벚나무' 유전체 완전 해독

산림청 국립수목원이 세계 최초로 야생 목본식물인 제주도 자생 왕벚나무(Prunus yedoensis var. nudiflora)의 전체 유전체를 완전 해독했다.보전가치가 높은 토종식물의 유전체를 해독해 세계적 성과를 거둔 이번 연구는 명지대학교(문정환 교수), 가천대학교(김주환 교수) 연구진과 공동으로 진행됐다.이번 왕벚나무 유전체 해독 연구결과는 생명과학 분야 세계 최고 권위지인 '게놈 바이올로지(Genome Biology)' 9월호에 실렸다.야생에서 자라는 수목 유전체를 해독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우리나라 식물 유전체 해독능력이 세계 최상위 수준에 도달했음을 보여주는 사례로 꼽힌다.이번 연구를 이끈 문정환 교수는 "왕벚나무를 둘러싼 원산지와 기원에 관한 논란을 마무리할 수 있는 해답을 얻은 셈"이라며 "연구결과는 우리나라 특산 자생식물인 왕벚나무의 우수한 유전자원을 선발하고 보존하는 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이유미 국립수목원 원장은 "국립수목원은 앞으로도 유전체 연구를 통해 특산식물의 종분화 및 기원시기를 규명하고, 유전학적 특성 분석 결과를 활용해 특산식물의 지속 가능한 보존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산림청 국립수목원이 세계 최초로 야생 목본식물인 제주도 자생 왕벚나무의 전체 유전체를 완전 해독했다. /국립수목원 제공게놈 바이올로지(Genome Biology) 홈페이지에 소개된 제주 자생 왕벚나무 유전체 해독연구./국립수목원 제공

2018-09-13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