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가평 '환경성 질환 예방관리센터' 12월 준공

국내 최대 잣나무 숲으로 알려진 가평군 상면 행현리 일원에 건립 중인 '환경성 질환 예방관리센터'가 오는 12월 준공된다20일 가평군에 따르면 환경성 질환 예방관리센터는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2천83.18㎡ 규모로, 센터와 숙박(치유)동, 부대시설 등이 들어서게 된다.지하 1층에는 목욕탕, 샤워실, 테마실 등이 설치되며, 1~2층에는 관리사무실, 세미나실, 상담실, 식당, 남·여 단체실, 대회의실, 유아 놀이방 등의 시설을 갖추게 된다. 또 2층에는 1실당 68㎡ 면적의 3동 6실의 숙박동도 마련된다.국비 50억원, 도비 25억원, 군비 25억원 등 총 100억여 원이 사업비가 투입된다.내년 1월 센터가 개관하면 어린이·학생·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강의·상담·진단하는 교육과 산림욕장·치유의 숲·명상 등 숲 휴양영역, 체험 학습장·천연재료 요리 등 자연건강 영역이 자리해 치료·놀이·교육 등이 원스톱으로 이뤄지게 된다. 군은 국내 최대의 잣나무 숲을 지닌 축령산 자락에 자리하는 환경성 질환 센터가 이 일대가 20m 이상의 40~50년생 잣나무가 가득해 산림 치유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군은 지난 1월에 환경 질환 예방관리센터 TF팀을 구성한데 이어 지난 7월에는 치매 관리팀과 환경성 질환 예방팀을 신설했다.군 관계자는 "가평은 전체 면적의 83%가 산으로 환경성 질환을 치유하기 최적지"라며 "환경성 질환 센터는 환경성 질환에 대한 최적의 자연환경을 지녀 정서적 안정감은 물론 높은 치료 순응도를 기대할 수 있고 힐링 효과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가평/김민수 기자 kms@kyeongin.com가평군 상면 행현리 일원에 건립 중인 '환경성 질환 예방관리센터'가 오는 12월 준공된다. 환경성 질환 예방관리센터 조감도. /가평군 제공

2018-08-20 김민수

올여름 사망사고 잇따른 북한강…불법 행위 9건 적발

올여름 레저 활동 중 숨지는 사고가 잇따른 북한강 일대에서 불법 행위를 한 업체들이 해경에 적발됐다. 인천해양경찰서는 가평군과 함께 이달 17∼18일 북한강 일대에서 합동 단속을 벌여 불법 수상레저 행위 9건을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적발 내용은 구명조끼 미착용, 사업변경 미등록, 안전모 미착용, 무등록 영업 등이다.앞서 해경은 지난달 6∼7일에도 북한강 수역에서 수상레저안전법 위반 행위 8건을 적발했다.현재 가평군에서는 수상레저업체 89개가 영업을 하고 있다.가평군 북한강 일대에서는 올해 여름 인명피해 사고가 3건이나 발생했다.지난달 29일에는 가평군 설악면 북한강에서 이모(32)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이씨는 같은 달 26일 인근에서 일행 2명과 함께 '호떡 보트'를 타다 물에 빠져 실종됐다.앞서 6월 23일에는 가평군 청평면 북한강 청평호의 한 수상레저시설에서 박모(31)씨가 물속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박씨는 일행 5명과 함께 이 시설을 찾아 물놀이 기구를 즐기던 중 실종됐다.인천해경서 관계자는 "수상레저 사고를 예방하려면 업체 관계자뿐 아니라 레저객도 안전수칙을 제대로 준수해야 한다"며 "수상레저 활동과 관련한 사고를 막기 위해 지속해서 예방 교육과 단속 활동을 병행하겠다"고 했다.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2018-08-19 김민수

가평군, 폭염 대응 도로변 살수 작전 전개… 3개 기관 동참

연일 계속되는 폭염 열기를 식히기 위해 가평군 등 관내 기관 등이 읍·면 시가지 살수 작전을 전개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14일 군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12일까지 주택가 및 상가가 밀집한 주요 도로에 살수차 9대를 동원해 기온이 가장 높은 시간대인 오후 12시부터 4시까지 물을 뿌려 주변의 뜨거운 열을 내리며 주민들의 불편함을 덜어주었다.이번 살수 작전에는 가평소방서, 66보병사단, 수도기계화보병사단 등 3개 기관이 동참했다.9일 동안 차량 40여 대가 동원돼 320km 도로구간에 720여 t의 물을 뿌렸다. 이 때문에 도로변 미세먼지 제거로 대기질 개선은 물론 시가지의 열섬효과를 완화해 쾌적하고 깨끗한 도로환경을 제공했다.또 폭염으로 도로가 솟아나는 '블로우 업' 현상 등 도로변형을 방지해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도 도움이 됐다.군 관계자는 "쾌적한 도로환경과 한낮 무더위로 인한 불편이 조금이라도 줄어들 수 있도록 살수 작업은 물론 폭염 예방 홍보 및 취약계층 안부 살피기 등 폭염 대책에 최선을 다해 군민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며 "폭염 특보 발효 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수분섭취를 통해 건강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가평/김민수 기자 kms@kyeongin.com/가평군

2018-08-14 김민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