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김성기 가평군수, 원주지방국토관리청 방문해 제2경춘국도 가평군 노선안 제시

가평군이 제2경춘국도 사업과 관련,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을 찾아 가평군의 노선안을 제시하고 협의체 구성을 건의했다.13일 가평군에 따르면 김성기 군수와 송기욱 군의회 의장은 지난 12일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을 방문, 박승기 청장을 만나 경기북부 주요관광지인 아침고요수목원, 쁘띠프랑스, 남이섬의 접근성 강화와 상권 보호를 위해 기존 국도 46호선의 선형개량 및 확장하는 노선을 제2경춘국도 사업에 반영해달라고 요청했다.제2경춘국도는 최근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대상으로 확정됐다. 2022년 착공을 목표로 하는 제2경춘국도는 남양주시 화도읍 금남리부터 강원 춘천시 서면 당림리까지 4차로 간선도로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총 32.9㎞, 사업비는 약 9천억원이다.군은 기존상권 보호 및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금남IC~청평IC~하천IC~상색IC~가평IC~당림리로 연결하는 32㎞의 노선안을 제시한 바 있다.김 군수는 "기존 도로 확장 및 선형개량 노선은 기존 노선보다 0.9㎞ 줄어 사업비도 절감되고 새로운 자동차 전용도로 개통에 따른 기존 상권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며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소외받지 않고 가평군과 춘천시가 상행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 달라"며 제2경춘국도 사업추진에 따른 협의체(원주청, 가평군, 경기도) 구성을 건의했다.이에 박 청장은 "가평군이 우려하는 사항을 잘 알겠다"며 "적절한 시기에 협의체를 구성, 사업추진에 따른 진행사항 공유 및 군의 입장을 최대한 고려해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말했다.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김성기 가평군수(왼쪽)가 지난 12일 제2경춘국도 사업과 관련해 원주지방국토청을 방문, 박승기 청장에게 가평군 노선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가평군 제공

2019-03-13 김민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