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이성호 양주시장, LH 옥정사업단 방문해 7호선 옥정지구 연장 협의

양주시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 측과 전철 7호선 옥정지구 내 연장 등 옥정지구 개발사업과 관련한 현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10일 밝혔다.이성호 시장은 지난 9일 LH 옥정사업단을 방문, 서동근 양주본부장 등 관계자들과 7호선 옥정지구 내 연장과 회정역 신설, 광석택지개발 조속 추진 등 옥정지구개발 현안을 협의했다. 이 자리에는 정성호(더불어민주당·양주) 국회의원도 함께했다.시는 7호선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종점부를 현재 고읍·옥정역(가칭)에서 옥정신도시 중심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 중에 있다.이 시장은 이와 관련, "양주시와 LH 간 역할분담을 통해 다각적인 실행방안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또 회천지구 내 회정역 조기 신설과 개발이 장기 지연되고 있는 광석지구 추진 방안에 대해서도 사업단 관계자들과 의견을 나눴다.서 본부장은 이에 대해 "7호선 옥정지구 내 연장사업에 대해 자체 시행 중인 용역을 마무리하고 공동 대응방안을 계속 논의하자"고 말했다.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이성호 양주시장이 지난 9일 LH 옥정사업단을 방문, 서동근 LH 양주본부장 등 관계자들과 옥정지구개발 현안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양주시 제공

2018-07-10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