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써브웨이 1+1' 동두천 등 비도심권 매장도 북새통… "기부의미, 30분 기다려도 좋아요"

써브웨이가 2일 '월드샌드위치데이'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샌드위치 구매시 기아퇴치를 위한 기부 등 자선행사까지 실시해 전국의 매장이 북새통을 이루는 등 화제다.특히 도심 지역이 아닌 동두천 등의 매장에서도 수백 여명이 해당 이벤트를 참여하고 있어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전국 써브웨이 매장에서 이날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샌드위치 한 개를 살 경우 하나를 더 주는 행사를 진행한다. 이 행사는 기아퇴치를 위한 자선행사와 연결돼 소비자에게 한 개 가격으로 두 개를 제공한다.더욱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같은 샌드위치가 전달돼 소비자는 알고 보면 하나 가격으로 기부까지 함에 따라 인파가 집중되고 있다.이 같은 소식이 퍼져가자 이날 오후 2시 현재 전국 써브웨이 매장에서 손님들이 길게 줄을 선 채 기다리고 있는 행렬이 각종 매체를 통해 전파됐다.특히 이날 오후 3시 50분께 동두천 지역과 같이 비도심권 지역의 매장에서도 월드샌드위치데이 이벤트에 동참하고자 수십 여명의 고객들이 대거 몰리며 30분여의 대기시간이 예상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다리고 있다.동두천의 한 시민(25)은 "이런 곳에서 까지 이 같은 인파 행렬을 보게 될 줄은 몰랐다"며 "샌드위치 한 개를 사기 위해 30분 넘게 기다렸지만, 기부 의미도 있어 친구들과 함께 하고 있다"고 말했다.지난해 써브웨이는 써브웨이 '1+1 행사'와 같은 자선 행사에 전 세계 4만개 이상의 매장 참여로 약 660억 원에 해당되는 샌드위치를 기증한바 있다.써브웨이는 건강한 음식을 제공한다는 기존의 모토와 함께 세계 자선사업에 동참한다는 건강한 브랜드 이미지 구축을 목표한 것으로 분석됐다./오연근·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2일 오후 3시50분께 동두천 시내의 한 써브웨이 점포에 인파가 몰려 성황을 이루고 있다./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2일 오후 3시50분께 동두천 시내의 한 써브웨이 점포에 인파가 몰려 성황을 이루고 있다./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18-11-02 오연근·송수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