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양주시 9월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 준비 한창

양주시가 9월 열리는 전국 최대 규모 천일홍 축제 준비에 들어갔다.'양주 천만 송이 천일홍 축제'는 올해 경기 관광 유망축제로 선정돼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하게 꾸며질 예정이다.축제가 열리는 나리농원은 12만3천여㎡ 규모로 전국 최대 천일홍 군락지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시는 올해 4회를 맞은 천일홍 축제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꽃단지 조성 등 손님 맞이에 착수했다.이번 축제는 천일홍과 함께 핑크뮬리, 코스모스, 구절초 등 14종의 다양한 꽃을 선보일 예정이다.현재 천일홍과 가우라 등 일부 종류는 개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꽃은 9~10월 두 달 동안 농원을 형형색색으로 물들이게 된다.시는 축제를 위해 수세미 터널 조명, 관람길 가로등, 방송설비, 그늘막 쉼터, 방범용 카메라, 전광판 등을 확충 중이다.또 관람객 안전사고에 대비한 안전보험 가입을 비롯해 매표, 주차, 환경미화에도 불편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관람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까지지만 9월 9일부터 22일까지 2주간은 개장시간이 오후 10시까지 연장된다.특히 9월 21~22일 양일간 열릴 본 축제에는 어린이 그림대회, 전국 사진공모전, 공개방송과 콘서트, 시가지 버스킹, 체험 프로그램 등 다양한 행사도 마련된다.시 관계자는 "지역상권 할인업소 운영, 시가지 유등 설치, 분리수거 강화, 자원봉사자 교육 등 착한, 친절한, 편안한 축제 조성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올해는 시민참여를 극대화한 '열린 축제'로 시민이 주체가 되고 지역상권과 연계해 지역경제에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7-30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