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도로(포천 성동리 일원 국도 43호선)침수 막겠다고 마을침수 '나몰라라'

포천시의 상습 도로침수구간을 막기 위해 도로를 높이는 공사를 진행하자, 애꿎은 인근 마을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논란이다.16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국토관리청 의정부국토관리사무소(이하 국토관리사무소)가 포천시 영중면 성동리 656의 8 일원에서 '국도43호선 포천 영중 선동지구 수해상습지 개선공사(사업비 39억원)'를 진행 중이다. 이 도로는 지난 2011년 폭우가 내리면서 침수된 곳으로, 1㎞ 도로 구간의 높이를 최대 1.5m까지 높여 비 피해를 막는 것이 공사의 목적이다. 공사는 1, 2단계로 나뉘며 지난해 10월께 1단계 공사를 마무리 하고, 현재 2단계 공사를 진행 중이다. 2단계 공사는 2019년 12월 마무리될 예정이다.하지만 국토관리사무소가 2단계 공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마을과 인근 하천을 연결하는 배수로의 입구를 차단, 배수로에 물이 고이면서 악취가 발생하고 모기 및 유해 유충이 생겨났다. 또 1단계 공사를 할 당시 도로와 함께 배수로 높이를 지나치게 높이면서 상습적으로 물이 고이는 구간이 발생해 같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공사가 마무리된 이후도 문제는 상존할 것으로 보인다.공사 이전에는 마을에 내린 비가 자연스럽게 하천으로 흘러갔지만 공사가 끝나면 높아진 도로가 빗물을 차단, 하천으로 가야 할 빗물이 마을에 고여 이전에 없던 비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성동리 마을 주민 A(43)씨는 "수로를 넓힌 뒤 땅에 묻어 비 피해 및 악취 등의 피해를 예방해 달라고 국토관리사무소에 지속적으로 요청했지만 설계대로 공사를 진행해야 한다는 답변만 받았다"며 "이대로 공사가 진행된다면 도로 침수를 막으려다 마을만 침수되게 생겼다"고 토로했다.이에 국토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예산이 충분했다면 수로 문제를 충분히 개선했을 텐데, 수로까지 신경 쓸 만큼 예산이 충분치 않다"며 "수로의 높이를 조절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포천 성동리 일원 배수로에 물이 고여 있다. /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

2018-08-16 이준석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