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1권

포천경찰서, 시민과 함께하는 경찰 반부패 토론회 개최

포천경찰서(서장·송호송)가 지난달 31일 경찰 유착비리 근절 방안에 대한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버닝썬 사건'을 계기로 불거진 경찰 유착비리를 차단하고 경찰 청렴도를 높이는 방안을 모색하려는 목적이다.포천경찰서 강당에서 열린 '시민과 함께하는 경찰 반부패 토론회'에는 포천시의원과 전직 경찰, 지역 상인 등 45명이 참석했다.이날 토론회에선 경찰 유착비리 발생 원인과 비리 근절방안, 경찰 청렴도 향상 방안 등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토론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청렴한 경찰로 거듭나기 위해 그간 경찰청 차원에서 수많은 정책을 추진해 온 것으로 아는데, 일부 부패한 경찰의 비리로 그러한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것을 보며 큰 충격을 받았다"며 "이러한 의견 수렴 기회가 자주 마련돼 경찰이 실질적인 개혁을 이뤄내는 기반이 되길 바란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경찰 관계자는 "최근 불거진 강남 버닝썬 사건으로 경찰의 어두운 민낯이 드러나 이에 대해 깊이 성찰하는 계기가 됐다"며 "경찰로서 마음가짐을 새롭게 다지는 한편 시민들의 목소리에도 더욱 귀 기울여 국민의 경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포천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시민들을 초청해 경찰 유착비리를 근절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열었다. /포천경찰서 제공

2019-08-01 최재훈

'스마트팜·친환경 농업' 농가 경쟁력 지원

포천시, 내년 '선택형 맞춤 농정' 영농조합등 12일까지 신청받아포천시는 스마트팜과 농산물 수출 등 농업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을 집중지원 하기로 했다.시는 내년 '선택형 맞춤 농정사업'을 통해 지역의 차별화된 특화품목을 육성하고 농업의 6차 산업화를 촉진할 방침이다.선택형 맞춤 농정사업은 농산물의 생산·가공·유통·판매에 사용되는 시설과 장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생산자단체나 영농조합법인, 작목반 등 다수 농가로 구성된 농업단체가 사업계획서 등을 내면 검토, 심의, 현장확인 등을 거쳐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다수가 수혜를 받을 수 있는 공동이용시설, 친환경 농업 유지·확대를 위한 사업, 수출, 가공·유통사업 등 고부가가치 사업 등은 우선 지원된다.시는 현재 지원신청을 받고 있으며, 지원 희망 단체는 8월 12일까지 신청하면 된다.시는 선택형 맞춤 농정사업과 관련, 내년에 중점 추진할 농정사업 수요를 조사하고 있다. 여기에는 스마트팜 ICT 융복합사업을 비롯해 로컬푸드 사업과 소규모 친환경 농자재 생산시설 지원사업도 포함될 계획이다.시 관계자는 "선택형 맞춤 농정사업은 다수의 농업인이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사업으로 농가경제는 물론 포천 농산물의 경쟁력을 높이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7-31 최재훈

"석탄발전소 폭발, 도의회 특위 결과에 따라 대응"… 포천시의회, 진상조사특위 참관

포천시의회가 지난해 8월 발생한 포천시 신북면 장자일반산업단지 석탄발전소 폭발사고(2018년 8월 9일자 7면 보도)와 관련, 현재 진행 중인 진상조사 과정을 지켜본 뒤 결과에 따라 대응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조용춘 의장과 강준모 부의장, 연제창 운영위원장은 지난 29일 열린 경기도의회 포천 석탄발전소 폭발사고 등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참관한 뒤 이같이 밝혔다.이번 특위 조사에는 경기도 국·과장, 포천시 전·현직 사업담당자, 장자산단개발사업조합장, (주)GS포천그린에너지 관계자, 석탄발전소반대공동투쟁본부 대표 등 관계인들이 출석했다.진상조사특위는 발전소 인허가 과정에서 제기된 여러 의혹과 장자산단 계획변경 승인 당시 주민설명회 참석 주민의 대표성 문제, 장자산단 환경영향평가계획서 심의위원회 위원 부적절성 논란, 주 에너지공급원이 유연탄으로 바뀐 사유 등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도의회 진상조사특위 활동은 내년 2월 11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며 석탄발전소 인허가 과정에서 특혜와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를 밝히는 데 집중되고 있다.조용춘 의장은 "석탄발전소는 포천시의 중대한 현안으로 포천의 청정이미지 훼손과 시민의 환경 피해에 대한 우려가 커 특위 조사에 관심을 두고 인허가 상 문제점 등을 파악하고 있다"며 "특위 조사결과에 따라 대응방안과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한편 지난해 8월 8일 석탄발전소에서 시험가동이 끝난 뒤 시설점검 중 폭발사고가 발생, 1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을 당했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7-30 최재훈

포천시의회, 석탄발전소 폭발사고 진상조사특위 결과 후 대응방안 마련

포천시의회가 지난해 8월 발생한 포천시 신북면 장자일반산업단지 석탄발전소 폭발사고(2018년 8월 9일자 7면 보도)와 관련, 현재 진행 중인 진상조사 과정을 지켜본 뒤 결과에 따라 대응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조용춘 의장과 강준모 부의장, 연제창 운영위원장은 지난 29일 열린 경기도의회 포천 석탄발전소 폭발사고 등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참관한 뒤 이같이 밝혔다.이번 특위 조사에는 경기도 국·과장, 포천시 전·현직 사업담당자, 장자산단개발사업조합장, (주)GS포천그린에너지 관계자, 석탄발전소반대공통투쟁본부 대표 등 관계인들이 출석했다.진상조사특위는 발전소 인허가 과정에서 제기된 여러 의혹과 장자산단 계획변경 승인 당시 주민설명회 참석 주민의 대표성 문제, 장자산단 환경영향평가계획서 심의위원회 위원 부적절성 논란, 주 에너지공급원이 유연탄으로 바뀐 사유 등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도의회 진상조사특위 활동은 내년 2월 11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며 석탄발전소 인허가 과정에서 특혜와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를 밝히는 데 집중되고 있다.조용춘 의장은 "석탄발전소는 포천시의 중대한 현안으로 포천의 청정이미지 훼손과 시민의 환경 피해에 대한 우려가 크므로 특위 조사에 관심을 두고 인허가 상 문제점 등을 파악하고 있다"며 "특위 조사결과에 따라 대응방안과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한편 지난해 8월 8일 석탄발전소에서 시험가동이 끝난 뒤 시설점검 중 폭발사고가 발생, 1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을 당했다.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7-30 최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