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권

전통문화와 놀기 '안성맞춤'

'2018년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가 한 달여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대한민국 대표 축제인 바우덕이 축제는 10월 2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3~7일 안성맞춤랜드에서 개최된다.바우덕이 축제는 올해도 다채로운 공연과 옛 안성장터에서 맛볼 수 있었던 장국밥 등 먹거리와 안성지역에서 재배된 고품질의 농산물을 구비하고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체험거리까지 두루 갖추고 있어 오감을 충족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축제기간 내내 옛 바우덕이 축제의 핵심 콘텐츠로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던 전통 마당극 공연은 물론 현대예술과 국악이 앙상블 된 퓨전프로그램과 전국에 있는 전통연희극단 공연, 7개국 해외민속공연단의 공연 등 하루 종일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특히 올해 축제에서는 잊혀져 가는 전통문화를 재현시켜 아이들에게는 우리 문화에 대한 학습과 체험이 가능한 부스를 운영하고, 중·장년층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콘텐츠를 강화시켰다.옛 모습으로 재현된 안성장과 무료 한복체험, 매일 펼쳐지는 어가행렬, 민속놀이체험 등은 축제장에 들어서면서부터 마치 과거 1865년 안성장에 온 듯한 왁자지껄하고 흥 넘치는 분위기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우석제 시장은 "안성 바우덕이의 예술혼이 축제장을 찾은 모든 이에게 전달되고, 그 흥과 가락이 한반도 전체로 널리 퍼져나가 평화의 시대가 정착되길 기원한다는 의미로 2018년도 바우덕이 축제의 슬로건은 '바우덕이 춤사위, 한반도 평화의 바람을'로 정했다"며 "경기도민 모두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고 강조했다. 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오는 10월 3~7일 안성맞춤랜드에서는 '2018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가 개최된다. 사진은 줄타기 공연모습. /안성시 제공

2018-09-11 민웅기

"경기도 안성병원(구 도립의료원) 부지 매각 막을 市 대책 필요"

안성시의회 박상순(민·비례)의원이 경기도의 구 도립의료원 안성병원 부지 매각 계획 철회를 위한 안성시의 입장과 향후 계획을 촉구하고 나섰다.박 의원은 3일 개원한 제175회 제1차 정례회에서 '구 도립의료원 안성병원 등 공유지에 대한 활용성 제고'에 대해 시정질문을 했다.박 의원은 "도는 신청사 재원마련을 위해 총 11건의 물건을 매각대상 목록에 등재해놨는데 안성병원은 3번째 순위에 올라와 있음이 확인됐다"고 말했다.이어 박 의원은 "도는 지난 6월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에 따른 구 안성병원의 용도폐지를 완료하고, 도시계획시설 변경 결정을 위한 9천만원의 용역비를 세워 재산가치를 높인 뒤 늦어도 내년 2월까지는 매각 입찰공고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안성시민들의 대부분은 구 안성병원 부지를 민간에게 매각하기 보다는 공공을 위해 사용되길 바라고 있으며, 현재의 집행부 또한 해당 부지 매각을 반대하고 있으나 이에 대한 구체적인 청사진이 제시되지 않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시 차원의 답변을 듣고 싶다"고 강조했다.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구 안성병원 부지는 안성시의 재산이 아니기에 도의 매각절차 중단을 요구하기 위해선 명분이 필요하다"며 "해당 부지의 최적 활용방안에 대한 실질적 추진을 위해 조직내에 TF팀을 구성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박상순 시의원

2018-09-03 민웅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