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권

오산 공영주차장 2020년까지 22개 확대

市, 851억원 투입… 7만2190㎡규모올 청학동등 6곳 준공 대부분 무료오산동·역에 건설 내년 완공 예정오산시가 주차난 해소 및 교통환경 개선을 위해 총 850여억원을 들여 오는 2020년까지 공영주차장 22개를 만들기로 했다.시는 올해 청학동, 궐리사, 내삼미동, 복개천 등 6곳의 공영주차장을 준공해 대부분 무료로 운영하고 있으며, 오산동과 오산역 제2환승주차장 2곳은 현재 건설 중으로 내년에 준공될 예정이다. 또 운암동, 원동, 문화의 거리, 가장1산단 4곳은 주차장 설계 중에 있으며 오산천, 대원동 행정복지센터, 궐동 등 6곳은 설계발주 준비 중이다. 시는 앞으로 오산역환승센터, 스마트시티 센터, 가장2산단 주변 등 4곳의 토지를 추가로 매입해 공영주차장을 늘릴 계획이다. 22개 공영주차장의 총 면적은 7만2천190㎡, 주차면수는 3천246면으로 전체 사업비는 851억3천만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시는 2020년까지 모든 공영 주차장을 준공하겠다는 방침을 세우고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주차장 확충 계획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지난 14일 오산시자원봉사센터 2층 회의실에서 열린 '운암공영주차장' 증축사업 주민설명회에는 100여명의 지역 주민 및 상인들이 참석해 오산시 교통과, 오산시시설관리공단 직원들로부터 사업계획에 대한 설명을 듣고, 향후 운영 방향에 대해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시 관계자는 "인구증가, 주변지역 활성화 등으로 인해 주차수요가 나날이 증가해 주차장 확충이 꼭 필요한 시점"이라며 "시는 교통환경 개선과 지역경제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공영주차장 확충 계획을 세웠으며, 향후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공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오산/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오산시가 주차난 해소를 위해 오는 2020년까지 공영주차장 22개를 만들기로 했다. 오산시 원동 812의5에 건립될 운암공영주차장 조감도. /오산시 제공

2018-09-18 김선회

아동급식카드 허위발급 오산 공무원 검찰 송치

결식 아동을 위한 급식카드를 허위로 발급받아 1억5천만원 가까이 무단으로 사용한 오산시 공무원 A씨(7월 11일자 1면 보도)와 이 카드를 함께 사용한 가족과 지인 등 총 8명이 검찰로 넘겨졌다.화성동부경찰서는 사기(사전자기록 위작 및 행사)와 절도 등 혐의로 A씨를 지난 13일 수원지방검찰청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을 또 A씨로부터 급식카드를 건네받은 뒤 이것이 결식아동을 위한 카드임을 알면서도 무단으로 사용한 가족·지인 등 7명에 대해 사기방조 혐의 등을 적용,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오산의 한 행정복지센터 근무 당시 아동의 이름, 생년월일, 학교 등을 허위로 입력한 뒤 저소득가정 아동들에게 지급되는 '경기도아동급식전자카드(G-드림카드)' 33장을 부정 발급받아 이를 수원의 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 등은 지난 2015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총 1억4천576만원에 달하는 금액을 결제했으며, 결제 건수는 총 2만7천204건으로 조사됐다. 경찰관계자는 "지난 6월 오산시로부터 사건의뢰를 받아 3개월 간 카드사용 내역, CCTV 등을 면밀하게 조사한 결과 A씨와 주변인들의 범행 일체가 드러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산시 관계자는 "시는 A씨의 범죄 혐의를 확인 후 곧바로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하고 그를 직위 해제시켰으며, 카드 부정사용 금액을 전액 환수조치 하는 등 신속한 대응을 했다"며 "A씨는 현재 경기도징계위원회에 중징계 의견으로 회부된 상태로 향후 검찰의 기소, 혹은 재판 결과에 따라 징계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선회·박연신기자 ksh@kyeongin.com

2018-09-16 김선회·박연신

결식아동 급식카드 무단발급 사용한 오산시 공무원과 공범 검찰로 넘겨져

결식 아동을 위한 급식카드를 허위로 발급 받아 1억5천만원 가까이 무단으로 사용한 오산시 공무원 A씨(7월 11일자 1면 보도)와 이 카드를 함께 사용 가족과 지인 등 총 8명이 검찰로 넘겨졌다.화성동부경찰서는 사기(사전자기록 위작 및 행사)와 절도 등의 혐의로 A씨를 지난 13일 수원지방검찰청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을 또 A씨로부터 급식카드를 건네받은 뒤 이것이 결식아동을 위한 카드임을 알면서도 무단으로 사용한 가족·지인 등 7명에 대해 사기방조 혐의 등을 적용,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오산의 한 행정복지센터 근무 당시 아동의 이름, 생년월일, 학교 등을 허위로 입력한 뒤 저소득가정 아동들에게 지급되는 '경기도아동급식전자카드(G-드림카드)' 33장을 부정 발급받아 이를 수원의 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A씨 등은 지난 2015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총 1억4천576만원에 달하는 금액을 결제했으며, 결제 건수는 총 2만7천204건으로 조사됐다. 경찰관계자는 "지난 6월 오산시로부터 사건의뢰를 받아 3개월 간 카드사용 내역, CCTV 등을 면밀하게 조사한 결과 A씨와 주변인들의 범행 일체가 드러나게 됐다"고 설명했다.오산시 관계자는 "시는 A씨의 범죄 혐의를 확인 후 곧바로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하고 그를 직위 해제시켰으며, 카드 부정사용 금액을 전액 환수조치 하는 등 신속한 대응을 했다"며 "A씨는 현재 경기도징계위원회에 중징계 의견으로 회부 된 상태로 향후 검찰의 기소, 혹은 재판 결과에 따라 징계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선회·박연신기자 ksh@kyeongin.com

2018-09-16 김선회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