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권

화성 양감면 마을정비형 공동주택 '백지화 위기'

LH, 지자체에 33억 분담 요구市 "22억원 정도 적당" 입장차 사업선정 1년만에 전면 재검토화성시 양감면 일대 공동주택 건설 계획이 사업비에 발목이 잡혀 첫 삽도 뜨지 못한 채 좌초 위기를 맞고 있다.20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화성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8월 화성 양감면 신왕리 676-4(구 양감면사무소) 일대 5천350㎡ 부지에 사업비 132억원을 들여 공공주택 70호를 건설하는 '2018년 마을정비형 공공주택 사업'에 선정됐다.이 사업은 임대주택 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해 정부가 지난 2015년부터 도입한 수요 맞춤형 임대주택 조성 사업으로 건설비용 및 임대주택 건설·관리·운영 등은 정부 지원을 받은 LH가 부담한다. 건설 사업비 중 일정 부분(10% 이상)은 해당 지자체에서 분담하기로 했다.하지만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이었던 공공주택 조성사업은 건설 사업비 분담 문제를 놓고 양 기관의 합의가 도출되지 않아 사업 계획 수립 1년도 안 돼 제자리 걸음만 하고 있다. → 위치도 참조LH는 지난해 11월 시에 38억원의 건설 사업비 분담을 요구했지만 시는 건설 사업비(22억원) 외에도 기반시설 정비 등 8억원의 추가비용이 소요되는 만큼 22억원이 적정하다고 맞서고 있다. 특히 시는 사업비 분담 문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자 사업 자체를 아예 전면 재검토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시 관계자는 "시유지인 해당 부지에 기반시설 정비에만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데 건설 사업비로 33억원을 분담하라는 것은 과하다"면서 "시에선 준공 후 LH 소유가 되는 만큼 22억원 정도가 적당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LH가 분담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어쩔 수 없이 전면 재검토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이에 대해 LH 관계자는 "(이 사업과 관련) 화성시와 협의가 진행 중이어서 사업지 위치나 사업비, 규모 등 그 어떠한 것도 공개가 어렵다"면서 "국토부 선정 사업이지만 지자체와 협의가 안 되면 취소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한편 국토부는 2015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올해 5월까지 53개 마을정비형 사업을 선정,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연말까지 약 1천500호의 장기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김학석·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2018-09-20 김학석·이상훈

갯벌 죽인 '화성 매향리 불법매립' 책임은 없고 오염만 있다

원인지목 공장부지서 건폐물 발견주민 "꽃게 10㎞ 나가야 겨우 잡혀"토지주 업체 바뀌며 발생주체 불명市 "폐유통 등 매립 확인 추가굴착"화성시 우정읍 매향리 어촌계원들이 십 수년간 갯벌 황폐화의 주범으로 지목해 온 공장 부지에서 최근 건설폐기물이 잇따라 발견되자, 해당 부지 오염에 대한 전면적인 정밀 환경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매향리 쿠니사격장으로 수십년간 고통 속에 살아 온 주민들이 약 10만㎡에 달하는 공장 부지의 환경 오염으로 어업 피해 및 악취 피해 등 또 다른 고통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화성시와 매향리 어촌계원, 토지주 A 업체는 19일 오전 10시부터 과거 B금속업체가 공장 부지로 이용하던 우정읍 매향리 96의 1 일원에서 굴착작업을 진행했다. 해당 부지 땅 속에 폐유와 건설폐기물 등이 불법으로 매립됐다는 어촌계원들의 민원에 따른 것이다. 실제 이날 오후까지 진행된 굴착작업에서는 폐콘크리트와 배관 등 5t 이상의 건설폐기물이 발견됐다. 시는 폐기물관리법에 의거, 현 토지주인 A 업체에 복구작업 명령을 내리는 한편, 건설폐기물 불법매립에 따른 고발 조치를 할 계획이다. 또, 토양·수질오염이 있는지 점검하기 위해 시료를 채취해 분석기관에 의뢰할 예정이다. 그러나 어촌계원들은 이날 나온 건설폐기물은 "빙산의 일각 일 뿐"이라며, 약 10만㎡에 달하는 공장 부지 전체에 대한 굴착작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003년 B 금속업체가 폐유를 무단으로 방류해 인근 갯벌이 오염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 여전히 땅 속에는 폐유통 등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폐기물들이 매립돼 있다는 것이다. 이날 굴착작업에서는 폐유통 등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지난 5월과 2016년에는 일부 부지에서 폐콘크리트(628t)와 광석 찌꺼기인 광재(1천여t)가 발견되기도 했다.이날 작업에 입회한 한 어촌계원은 "육지에서 200m만 나가도 바지락, 꽃게 등이 쉽게 잡혔지만, B 업체가 들어선 이후부터 10㎞는 나가야 겨우 잡혔다"며 "제대로 된 조사를 통해 오염의 정도와 책임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B 업체가 부도가 나고, 지난 2015년 A 업체가 공장 부지를 인수하면서 책임소재도 불명확해진 상황이다. 시는 과거 두 차례 폐기물이 발견되자, 토지주인 A 업체를 고발했지만, 모두 '혐의없음'으로 사건이 종결됐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A 업체도 기존 건물을 철거하면서 일부 폐기물을 매립한 정황이 있지만, 특정하기 어려워서 인지 혐의없음 처분이 계속 나오고 있다"며 "주민들이 지목한 부지를 추가 굴착해 폐유통 등이 매립됐는지 확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학석·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파도 파도 계속…"-19일 오후 금속업체가 공장 부지로 이용하던 화성시 우정읍 매향리 96의 1 일원에서 어촌계원들이 굴착기를 이용해 불법 매립된 건설폐기물 등을 파내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2018-09-19 김학석·배재흥

화성 향남읍 싸이노스 화재, '대응 2단계 발령' 진화… "인명피해 없어"

19일 오후 1시 20분께 화성시 향남읍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약 5시간 30분만에 진화됐다. 불은 화성 구문천리 발안일반 산업단지 내 반도체 세정공장인 싸이노스(철골조 지하 1층 지상 2층·4천366제곱미터)제2공장에서 발생했다.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연면적 4천300여㎡ 규모의 공장 1개 동 전체가 탔다.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소방당국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불산이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사실을 확인하고, 반경 800m 이내에 있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한강유역환경청이 현장 주변 대기질을 측정했으나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화성시청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화재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소방당국 관계자는 "공장 구조가 스티로폼이 들어있는 샌드위치 패널이 아닌 철골구조에 그라스울 같은 자재로 돼 있어 공장 지붕과 벽면이 녹아내리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었다"라며 "건물이 무너지지 않은 덕분에 불길이 주변 건물로 확대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동시에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배재흥 기자 jhb@kyeongin.com/배재흥 기자 jhb@kyeongin.com

2018-09-19 김학석

화성 향남 싸이노스 화재, 불산 위험에 주민 대피… "불길 거의 잡아"

19일 오후 1시 20분께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불은 화성 구문천리 발안일반 산업단지 내 반도체 세정공장인 싸이노스(철골조 지하 1층 지상 2층·4천366제곱미터)제2공장에서 발생했다.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소방당국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불산이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사실을 확인하고, 반경 800m 이내에 있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불산은 피부에 닿으면 심각한 화상을 입히고 상온에서 기체 상태로 눈과 호흡기에 들어가면 신체 마비나 호흡 부전 등을 일으키는 매우 위험한 산업용 화학물질이다.한강유역환경청이 현장 주변 대기질을 측정했으나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화성시청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화재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오후 5시 현재 불길은 거의 잡힌 상태다.이 불로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피해는 없으나 연면적 4천300여㎡ 규모의 공장 1개 동 전체가 탔다.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가 완료되는대로 공장 내부에 혹시 인명피해가 없는지 다시 살필 예정이며, 화재원인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배재흥 기자 jhb@kyeongin.com/배재흥 기자 jhb@kyeongin.com

2018-09-19 김학석

[화성]골재 생산·공급현장 투명하게 공개

부강레미콘, 입주자 40여명 초청불법 관련 잘못된 소문 바로잡아일부 레미콘 업체에서 바닷모래 채취중단과 석산 허가 기피로 원자재 수급 불균형으로 불법 골재를 사용한 레미콘을 생산 공급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는 가운데 화성지역의 한 레미콘 업체가 아파트 입주예정자 및 입주자들을 초청해 생산현장을 점검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화성 송산신도시 아파트 건설에 레미콘을 공급해온 화성시 팔탄면의 부강레미콘(대표·임시환)은 18일 송산신도시 입주예정자 및 입주자 40여명을 초청, 레미콘 생산을 위한 골재수급과 생산공정 등에 대한 설명회 및 현장 점검을 실시하는 등 매우 이례적인 기업공개 행사를 진행했다.부강레미콘은 이날 입주민들을 대상으로 정상골재를 생산하고 있다는 자신감으로 속살까지 공개했다. 이 업체가 레미콘 생산공정에 대한 입주자 현장점검에 발 벗고 나선 데는 일부 건설업체와 아파트 입주자들 사이에 엉뚱한 '인터넷 루머'까지 번져 중소업체의 사활이 걸린 경영위기란 악재로 이어졌기 때문이다.최근 수도권의 일부 건설현장에 공급된 레미콘 원자재가 불법 골재를 공급받아 생산, 아파트 건설에 사용된 게 아니냐는 소문으로 인해 제품의 하자 우려 등 업체 간 흠집 내기용 '인터넷 루머'로 악용되자, 아예 공개적으로 생산·공급과정을 개방해 의구심을 해소하는 정면돌파 해법으로 마련한 것이다.회사 관계자는 "1.5㎞ 떨어진 인근 KS인증제품인 S산업 골재를 전량 사용해 레미콘을 생산하는데, 엉뚱하게도 단 1건의 거래조차 없는 업체로부터 불법 골재를 공급받아 납품한 게 아니냐는 소문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일부 오도된 업계 현실을 바로잡고 입주자들이 직접 제품생산 과정을 확인함으로써 불안감을 해소하고 공정경쟁과 투명한 생산공급에 일조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현장점검에 참여한 세영리첼 에듀파크아파트 입주예정자 최모(51)씨는 "송산신도시에 조성된 아파트 건설에 안산, 화성 등 14개 업체에서 레미콘을 공급했다고 들었다"면서 "일부 업체에서 불법 골재로 레미콘을 생산 공급했다는 이야기가 나돌아 혹시나 하는 걱정도 있었는데 직접 확인해보니 다행스럽고 안심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화성시 팔탄면 소재 부강레미콘(대표·임시환)은 18일 화성 송산신도시 입주예정자 및 입주자들을 초청, 레미콘 생산 공정 등에 대한 설명회 및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사진은 회사 관계자가 입주 예정자 및 입주자들에 대해 레미콘 생산 공정 등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부강레미콘 제공

2018-09-18 김학석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