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권

평택시, 합계출산율 1.14명… 경기도 내 3위·전국평균은 0.98명

평택시의 2018년 합계출산율이 1.14명으로 집계됐다.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평택시의 합계출산율은 경기도 내에서 연천군 1.61명, 화성시 1.31명에 이어 3위를 기록했으며, 이는 전국 0.98명, 경기도 1.00명 보다 높은 수치다.합계출산율은 15~49세의 가임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로, 현실적인 출산수준을 비교하는 주요 지표로 활용된다.국가적으로 출산율 감소가 심각한 가운데 평택시는 출산장려금 지원 33억2천600만원, 난임 부부 지원 4억400만원, 저출산 인식개선 사업 등 총 81개 사업 추진으로 저출산 극복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 '평택시 교육경비보조에 관한 조례'에 세 자녀 이상 가정 유치원 교육비 지원 규정을 신설하는 등 총 18개 사업에 대한 관련 조례를 전면 재검토, 다자녀 가정의 경제적 부담 경감 등 육아 환경을 개선해 나가고 있다.정장선 시장은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으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 마련에 적극 나서겠다"며 "평택시 특성에 맞는 인구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한편 평택시는 지속적인 인구 증가로 지난 4월 인구 50만을 넘어섰으며, 올해 들어 8월 말 까지 총 1만 175명의 인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지난 7월 조직 개편을 통해 인구청년팀과 청년복지팀을 신설했으며, 평택시 인구의 29.7%(15만 151명, 2019년 8월 기준)를 차지하고 있는 청년(만 19세~만 39세)이 머물고 싶은 도시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2019-09-10 김종호

클러스터로 기능 극대화… 수원에 '공간정보캠퍼스'

원천동 現 국토지리원 부지에 조성관련기관 입주 '산업 구심점 역할'2022년 준공… 행복주택등도 건립국토교통부 산하 국토지리정보원이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국내 공간정보 산업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공간정보캠퍼스'를 수원시에 조성한다. 국토지리정보원이 구축하려고 하는 공간정보캠퍼스에는 현재 각지에 흩어져 있는 공간정보산업 관련 기관들이 입주하게 된다. 위치기반 서비스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공간정보 산업 관련 기관들을 한 곳에 모아 클러스터로서의 기능을 극대화한다는 취지다.공간정보캠퍼스는 영통구 원천동 소재 현 국토지리정보원 부지(4만3천34㎡)에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으로 추진된다. 도심 내 좁고 오래된 공공청사 부지에 신청사뿐만 아니라, 공공임대주택, 주민편의시설을 함께 짓는 방식이다.우선 공간정보캠퍼스에는 240호 규모 행복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다. 캠퍼스에 입주하는 직원들에게 우선 배정하고, 일부 물량은 수원시 주거복지사업인 '휴먼주택' 용도로 사용한다. 이 밖에도 입주 직원들과 지역 주민들을 위한 근린생활시설 등 편의시설도 조성할 방침이다.국토지리정보원은 현재 부지 내 행복주택 후보지 선정과 도시계획 변경 등 행정 절차를 이행하기 위해 수원시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 같은 내용으로 양 기관 관계자들은 지난 4일 간담회를 가졌다.수원시와의 협의가 끝나는 대로 국토지리정보원은 설계 등 절차를 서둘러 오는 2022년까지 공간정보캠퍼스를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국토지리정보원 상주 인원 120여명에 더해 약 400명의 공간정보 산업 관련 종사자들이 추가로 입주할 것으로 예상돼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국토지리정보원 관계자는 "기존 오래된 정보원 건물을 허물고 새로운 청사 및 공간정보 관련 산업기관 등이 입주하게 되면, 지역 내 공간정보 클러스터 역할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수원시 관계자는 "정보원 측이 개발계획을 갖고 지구단위계획 변경 등 협의를 요청한 상황"이라며 "이제 막 협의를 시작한 단계고, 설계 작업이 진행되지 않아 정확한 조성 규모 등은 정해진 바 없다"고 설명했다. /배재흥·김준석기자 jhb@kyeongin.com9일 노후공공청사복합개발 일환으로 공간정보 클러스터 '공간정보캠퍼스'가 새로 들어서게 될 수원 원천동 현 국토지리정보원 청사 부지.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9-09-09 배재흥·김준석

평택서 만취 미군 도심서 행패… 노인 폭행·차량 파손

평택 미군기지에서 근무하는 한 미군이 술에 취해 노인을 폭행하고 차량을 파손하는 등 행패를 부리다가 경찰에 체포됐다.평택경찰서는 강도미수, 폭행 등 혐의로 미군 A(23) 병장을 현행범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A 병장은 이날 오전 2시 52분께 팽성읍의 한 단독주택에 무단침입했다가 집주인이 놀라 소리를 지르자 그대로 달아났다.A 병장은 오전 5시 31분에는 인근의 한 아파트단지 내 지하주차장에서 다른 미군이 몰던 차량의 보닛에 벽돌을 던져 파손했다.그는 차량 파손에 항의하는 차주와 실랑이를 벌이다가 이를 말리던 동승자에게 주먹을 휘두른 뒤 자리를 떴다.근처 버스정류장으로 이동한 A 병장은 버스를 기다리던 B(85) 씨의 우산을 빼앗아 B 씨의 얼굴을 2차례 때리기도 했다.A 병장은 이처럼 새벽 시간 팽성읍 일대를 돌아다니며 행패를 부리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팽성읍의 한 길거리에서 오전 5시 53분께 만취한 상태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경찰은 미군 대표 입회하에 A 병장을 조사하고 있다.A 병장은 경찰에서 "당시 술에 취했었기 때문에 기억이 나지 않지만, 피해자들에게 내가 한 행동에 대해 사과하고 보상을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2019-09-09 김종호

수원시, 시민과 함께하는 '스마트 시티' 조성 나선다

수원시는 '리빙랩(Living Lab) 프로젝트'를 추진해 시민과 함께 '스마트 시티'를 조성한다고 9일 밝혔다. 수원시는 이날 팔달구청 대회의실에서 '도시를 혁신하다. InnoCity(혁신 도시)'를 주제로 한 설명회를 열었다.리빙랩은 '생활 속 실험실'이라고 일컬어진다. 시민들의 삶 곳곳을 실험실로 삼아 시민과 수요자, 생산자가 함께 아이디어를 내면서 혁신을 이뤄내는 방식이다.오는 21일부터 12월 7일까지 12주 동안 진행되는 리빙랩 프로젝트는 SAP코리아, 네이버, 쏘카, 디코리아, 삼성SDS, MS, 인텔, 델, 이노뎁, 단국대, 단국대SW디자인융합센터, 수원시정연구원 등이 참여·지원한다.리빙랩 프로젝트 참여자인 '스마트시티 체인저'는 도시문제 발굴, 해결방안 모색, 서비스모델 개발까지 전 과정에 참여하며 수원시와 스마트도시 사업을 함께 추진하게 된다. 수원시는 18일까지 리빙랩 프로젝트 참여자를 모집한다. 지역·도시 문제에 대한 관심과 해결 의지가 있는 시민, 공직자, 기업 관계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이번 프로젝트는 SAP 코리아의 사회공헌활동(CSR)과 연계해 진행한다. 성과 평가 후 최우수 1팀에 300만 원, 우수 2팀에 각 100만 원을 상금으로 수여한다. 현직자의 교육·멘토링과 이노뎁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수원시는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2019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추진하면서 시민 참여방안으로 '리빙랩 프로젝트'를 계획했다. 지난 5월 '2019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고, 현재 민간·대학 등과 거버넌스를 구성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적용한 스마트 솔루션·서비스를 마련하고 있다. 수원시는 리빙랩에서 도출한 성과를 분석해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날 설명회에는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과 시민 80여 명, 스마트시티 챌린지 참여기업·리빙랩 추진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조무영 제2부시장은 "시민 스스로 도시와 마을의 문제를 찾고, 리빙랩을 바탕으로 시민이 중심이 되는 스마트시티를 만들어갈 것"이라며 "리빙랩 프로젝트가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수원시 리빙랩 프로젝트 설명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2019-09-09 배재흥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