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권

안성시, 축산 악취 제로화 도전…실효성 대책 곧바로 시행

안성시가 축산 악취 제로화를 위해 대책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추진에 들어갔다.안성시 관내 축산업 규모는 전국 3%, 경기도 15%를 차지하면서 그에 따른 악취 문제가 지역사회에 꾸준히 제기돼 왔다.이에 시는 악취 문제를 해결키 위해 그동안 가축분뇨 지도·단속과 축사 현대화 등 시설개선, 축산악취저감 5개년 종합계획 추진 등에 총사업비 11억8천2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왔다.하지만 시는 기존의 시책만으론 축산 악취는 물론 파리 등 해충 발생에 따른 민원을 해결키 어려운 한계가 있다고 판단, 보다 실효성과 현실성이 높은 대책을 수립했다.수립된 대책에 따르면 시는 상습민원지역인 일죽면 고은·방초리, 죽산면 장능·장계리, 삼죽면 한택식물원, 금석동 등 4개 지구 28개소와 맞춤랜드 주변농가 12개소 등 총 40개소를 중점으로, 이곳에 있는 2천여 축산농가에 소독전담반을 읍·면·동별 3개팀으로 구성해 오는 9월까지 집중 소독을 진행할 계획이다.또 방역소독차량 3대와 악취저감제 2천880㎏, 해충구제제 1천440㎏ 등 장비와 약품도 최대한 동원해 중점추진대상 이외에도 축산 악취 발생지역을 전담소독팀이 지역별로 분담해 즉시 대응토록 운영할 방침이다.이밖에 시는 농가 환경개선 및 축분관리 소홀, 불법행위 농가에 대해서는 고발 및 허가취소, 폐쇄 등의 강력한 행정조치 및 시설개선 명령도 병행해 악취 유발원인을 사전에 차단키로 했다.우석제 시장은 "축산 악취는 안성시 전체의 문제로 냄새 문제 해결 없이, 안성 축산의 미래도 없는 만큼 축산악취 제로화를 위해 중장기적인 계획과 더불어 실효성 있고 현실성 높은 단기대책을 세워 곧바로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안성시가 최근 관내 축산농가들을 대상으로 악취 제로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사진은 축산농가에 대한 방역 소독 모습. /안성시 제공안성시가 최근 관내 축산농가들을 대상으로 악취 제로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사진은 축산농가에 대한 방역 소독 모습. /안성시 제공

2018-07-08 민웅기

"안성 반제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 건립 안돼"

안성 원곡면대책위, 반대 성명서농어촌公 "소통·대화로 문제해결"안성시 원곡면 주민들이 5일 원곡면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농어촌공사가 반제저수지에 추진 중인 수상태양광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앞서 주민들은 '반제저수지 태양광발전소 개발저지대책위'를 구성하고, 원곡면이장단협의회에도 참여를 요청했다.주민들은 성명서에서 "반제리 마을은 산으로 둘러싸이고 저수지까지 함께 있어 지역에서도 경관이 좋은 지역이어서 신규상권 유입과 전원주택지 개발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하지만 한국농어촌공사가 '기존 상권의 영업피해와 신규 상권 유입의 걸림돌이 된다'는 주민들 반대를 묵살하고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2016년 경기연구원이 발표한 '경기도 수상태양광 활성화 방안 연구'에서 반제저수지는 그늘로 인해 햇빛을 받는 시간이 적어 효용·경제성이 떨어지는 '음영 불가' 판정을 받았다"며 "공사가 사업을 추진하는 이유를 납득할 수 없고 마을발전기금을 운운하며 주민들 간 갈등까지 유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주민들은 "수상태양광발전소는 저수지 수온 상승을 초래, 어종이 바뀌는 등 생태계가 교란되고 전자파 피해 및 반사 등의 부작용으로 주민들 행복추구권이 박탈되는 우려가 있는만큼 물리력을 동원해서라도 반드시 사업을 저지해 아름다운 마을을 지켜나가겠다"고 덧붙였다.이에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주민들이 우려하는 수질오염과 생태계 파괴, 주변 경관 훼손 등을 해결키 위해 매월 수질검사와 어류산란장 설치, 주민 및 관광객 등을 위한 분수대, 네온 조명 설치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이 같은 조치도 주민들과 지속적인 소통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한편 한국농어촌공사의 수상태양광발전은 원곡면 반제리 96번지 일원에 총사업비 15억원을 투입, 연간 1천314MWh의 전력을 생산하는 1㎿급 시설을 수면 위에 설치하는 사업이다. 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안성시 원곡면 주민들이 5일 원곡면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농어촌공사의 반제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

2018-07-05 민웅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