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권

안성 제지공장 화재 인명피해 늘듯… 순직 소방관 등 사상자 10명

소방관 1명이 순직한 안성 제지공장 화재에 따른 인명피해가 계속 늘고 있다.6일 오후 1시 14분께 안성시 양성면 석화리 생활용품 공장 물류창고 지하에서 불이 났다.현장에 먼저 도착한 안성소방서 소속 석모 소방관이 진화 작업 도중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30여분 만에 숨졌다. 또 다른 소방관 1명과 공장 직원 홍모(50)씨, 화재 현장을 지나던 운전자 등 9명은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인근 공장 직원 A씨는 "갑자기 펑 하는 소리가 나서 급히 나왔더니 시꺼먼 연기가 올라왔다"고 말했다.불은 이 공장 물류창고 지하에서 난 것으로 전해졌다. 직원들은 폭발음을 듣고 대부분 대피했다.자동화재속보설비로 화재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헬기와 펌프차 등 장비 54대와 소방력 132명을 동원해 진화에 주력하고 있다.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완전히 꺼지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6일 오후 안성시 양성면 석화리 제지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소방당국은 헬기와 펌프차 등 장비 54대와 소방력 132명을 동원해 진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날 화재로 진화 작업 중이던 소방관 1명이 숨지고 또 다른 소방관 1명과 공장직원 등 9명이 부상을 입고 치료중이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6일 오후 안성시 양성면 석화리 제지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소방당국은 헬기와 펌프차 등 장비 54대와 소방력 132명을 동원해 진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날 화재로 진화 작업 중이던 소방관 1명이 숨지고 또 다른 소방관 1명과 공장직원 등 9명이 부상을 입고 치료중이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9-08-06 민웅기

"시끄럽다며 이전은 반대"… 광교웰빙타운 버스종점 기사들 '눈칫밥 휴식'

회차지점, 단지와 인접 잇단 민원"집값하락 이유로 옮기는 건 막아""일부 노상방뇨에 담배꽁초 투기"수원시 "주차시설 없어 배려 필요""회차할 때 5분 남짓 쉬는 건데, 이마저도 불편하다고 민원을 넣으니 답답할 노릇입니다."수원 광교웰빙타운과 화성 궁평항을 오가는 시내버스를 운행 중인 A(60)씨는 종점에서 회차를 할 때마다 매번 '눈칫밥'을 먹는 심정이다. 광교에서 다시 궁평항 방향으로 운행하려면 아파트 단지 2곳이 위치한 종점에서 회차를 해야 하는데, 회차 때마다 벌어지는 이곳 주민들과의 보이지 않는 '신경전' 때문이다. A씨는 운행을 하다 보면 배차시간보다 앞서 회차 지점에 도착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고 한다. 이곳을 경유하는 기사들은 길어야 5분이 넘지 않는 시간 동안 버스를 잠시 세워둔 채 화장실을 가거나, 흡연을 하는 등 휴식을 취한다고 A씨는 설명했다.그러나 A씨는 최근 들어 종점 부근에서 얼마 간 대기를 해야 할 것 같다는 판단이 들면, 우선 회차를 한 뒤 배차시간에 맞춰 재진입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하고 있다. 이곳에 불법 주·정차한 버스들의 소음이 커 불편하다는 민원이 수원시에 꾸준히 접수돼 지난해부터 단속용 폐쇄회로(CC)TV까지 잇달아 설치된 탓이다.A씨는 "회사와 기사들은 이런 대접을 받을 바엔 정류장을 옮기자는 얘기도 한다"며 "그러면 주민들은 또 '집 값이 떨어진다', '교통이 불편하다'며 정류장을 옮기는 건 반대한다는데 도대체 어떻게 하라는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5일 오후 회차 지점에서 쉬던 또 다른 마을버스 기사는 "기사들도 사람인데, 약간의 휴식시간 정도는 보장해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토로했다.주민들의 불만도 만만찮다. 아파트 단지와 도로가 맞닿아 있는 것처럼 가까워 버스 여러 대가 동시에 시동을 켜고 있으면 소음 탓에 괴로운 데다, 일부 기사들이 노상방뇨를 하거나 담배꽁초를 아무렇게나 버리는 일도 잦았다는 것이다.주민 B(47)씨는 "하루에도 십여대씩 주정차를 하고 버스 기사들이 흡연에 노상방뇨, 쓰레기 무단투기까지 일삼아 아이들 보기에 민망할 지경"이라며 "인근 단지 주민들과 함께 쓰레기 줍기 정화활동도 하고 단지 내 화장실도 개방했지만 전혀 변화가 없어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역 불법 주·정차 단속을 하는 수원시 영통구청도 곤혹스러운 입장이다.영통구 관계자는 "주차장 시설이 있으면 쉽게 해결할 수 있지만, 이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배려와 소통하는 자세가 양측 모두에게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5일 오후 수원시 영통구 광교대광로 한 아파트 단지 앞 버스회차 지점에서 한 마을버스 기사가 차를 주차한 채 잠시 대기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5일 오후 수원시 영통구 광교대광로 한 아파트 단지 앞 버스회차 지점에서 한 마을버스 기사가 차를 주차한 채 잠시 대기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2019-08-05 배재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