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권

화성시, 수소경제 활성화에 2022년까지 3년간 472억 투입

화성시가 9일 '화성시 수소경제 활성화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2022년까지 3년간 총 472억5천만원을 투입해 수소산업 육성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수소충전소 설치 및 수소차 보급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정부의 로드맵에 따른 수소에너지 대중화의 기반을 다지겠다는 방침이다.시는 2020년까지 국비와 시비를 투입해 지자체 최초로 시청 내에 1천㎡ 규모의 공용 충전소를 만들고, 버스 차고지 2개소 및 주요 거점 2개소에도 전용 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사업성이 확보되면 민간사업자 공모를 추진해 2022년까지 총 10개소를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또 전국 최고 수준인 대당 1천750만원에 달하는 지자체 보조금을 지원하고, 정부의 수소버스 배정에 총력 대응해 2022년까지 수소승용차 1천500대, 수소버스 50대를 확보해 나가기로 했다. 여기에 높은 유지비로 시민들이 수소차 구매를 꺼리는 것을 고려해 시는 대형 보험사와의 MOU(양해각서)를 통해 수소차 전용보험 출시를 검토하고 있으며, 시장과 부시장의 관용차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관용차 20대를 수소차로 교체하기로 했다.한국가스공사와 협력해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사업을 추가 유치해 발전용량을 현재 70MW에서 2022년 130MW까지 확보하는 것도 목표로 삼고 있다. 이는 전국 수소연료전지 발전용량 307MW의 42%에 달하는 수치다.시는 이 같은 공격적인 전략으로 2022년까지 수소차 1만5천대를 보급하고, 최대 310개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겠다는 정부 계획에 주도적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철모 시장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발맞춰 수소에너지로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행복한 화성을 만들겠다"며 "수소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화성시가 선도적인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화성지역 정치권도 수소에너지 경쟁력과 중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는데 힘쓰고 있다. 이원욱(화성을)·권칠승(화성병) 국회의원이 국회에서 수소경제 관련 입법과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김태형(화성3) 경기도의원도 관련 조례안을 대표 발의하는 등 수소인프라 구축을 위해 힘쓰고 있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2019-05-09 김학석

13일 화성습지 생태 환경 국제 심포지엄 열려

화성시가 람사르 습지 지정을 추진 중인 '화성습지'의 올바른 보전 및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13일 롤링힐스 호텔에서 '화성습지 생태·환경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지난해 12월 세계적인 철새보호기구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에 등재된 화성습지는 멸종 위기종을 포함 매년 4만여 철새들을 관찰할 수 있어 생태적으로 가치가 높다. 이번 심포지엄은 '생명의 땅 화성습지, 희망을 그리다'라는 주제로 한국과 영국, 중국, 미국 등 전 세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각 나라의 습지 보호사례를 소개하고 화성습지 관리방안을 함께 논의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기조강연으로 '생태문명과 습지보호'를 주제로 레이 광춘 북경임업대 보전대학원장이 강연해 화성습지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자연과의 공생 방안에 대한 화두를 던질 계획이다. 세션 1에서는 '주민과 상생하는 습지관리'를 주제로 나일 무어스(새와 생명의 터 대표), 캐서린 리웅(중국 상하이 칼리드리스 생태엔지니어링 유한회사 대표), 리지에 브루스(영국 왕립조류보호협회 자연보호구역 관리책임자), 마샤 맥널리(캘리포니아 버클리대학교 교수) 등이 발표자로 나선다. 특히 지난해 9월 화성에서 열린 '위대한 비행'심포지엄의 참여를 시작으로 환경운동연합 및 '새와 생명의 터'와 함께 화성습지를 연구해 온 맥널리 교수는 지역맞춤형 활용 방안을 제시하며 정책결정자와 지역주민의 관심을 모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맥널리 교수는 이날 '화성어민, 화성주민과 상생하는 화성습지' 발표문을 통해 생태환경을 보호하면서도 관광레저, 수산업, 농업의 활성화로 자연과 인간이 공존할 수 있는 화성습지의 미래를 선보인다.이어 진행되는 세션 2에서는 '주민참여, 환경보호, 그리고 지역발전'을 주제로 어민과 농민이 직접 들려주는 지속가능발전 전략이 소개되며, 세션 3에서는 발표자들과 참석자들이 함께 화성습지 보전을 위한 각자의 역할과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지게 된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화성습지는 전 세계가 함께 보존해야 할 생태계의 보물로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부디 더 많은 이들이 화성습지의 진정한 가치를 깨닫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은 화성시와 화성환경운동연합이 공동 주최하며, 환경부와 해양수산부, 문화재청, EAAFP의 후원으로 진행된다.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2019-05-09 김학석

비슷한 시기 열리는 축제들 결합… 화성시 '시즌제' 로 흥미 더한다

화성시가 2일 지역 축제를 묶어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객 유치를 위해 '시즌제' 도입에 나섰다.시는 비슷한 시기에 열리는 축제들을 한데 묶어 통합 홍보 전략을 펼침으로써 축제 기간 내내 시민들의 관심을 지속시키고, 축제의 흥을 더할 계획이다.이에 시는 시범적으로 4일 화성시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리는 '제20회 화성 효 마라톤대회'부터 18일 봄 사랑 가족축제, 6월 1~2일 MILK UP 페스티벌(우유축제), 5~9일 화성 뱃놀이 축제, 29일 파크 페스티벌까지 총 5개 대표 축제를 한 시즌으로 묶었다. 각 축제장에는 통합 안내 홍보부스가 설치돼 시즌에 속한 축제들의 개최 일정과 세부 운영 프로그램 정보 등을 담은 안내수첩이 무료로 배포된다.또 수첩에는 각 축제장마다 스탬프를 찍을 수 있는 페이지도 구성돼 스탬프를 많이 모을수록 더 좋은 경품을 획득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이번 시즌에 속한 축제에 참가해 5개의 스탬프를 모두 획득하고 화성시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에 인증샷을 게시하면 선착순으로 코리요 캐릭터 상품 및 관내 숙박권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하반기에는 화성송산포도축제, 화성시도시농업박람회, 매향리 평화문화제, 정조 효문화제, 병점로드페스티벌 등 5개 축제를 한데 묶어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 서철모 시장은 "각 축제들의 특성은 살리면서도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지역 주민과 관광객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2019-05-02 김학석

화성상의, 상장사 80개사 2018년 경영실적 발표…매출 등 전반적 감소

화성상공회의소(회장·박성권)가 화성지역 상장사(코스피·코스닥) 80개사를 대상으로 '2018년 상장사 경영 실적'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화성상의가 2일 발표한 조사 자료에 따르면 2018년도 화성 소재 상장사 80개사의 총 매출액은 13조2천954억원, 영업이익은 8천728억원, 당기순이익은 3천687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각각 매출 3.71%, 영업이익 0.97%, 당기순이익 69.51%가 각각 감소했다.전국 상장사 대비 화성지역 상장사들의 경영실적은 총 매출액에서 1.05%, 영업이익은 0.79%, 당기순이익은 0.34%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코스피 19개사의 총 매출액은 4조8천288억원으로 전년대비 7.70%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천910억원으로 전년 대비 13.56% 감소했다.당기순이익은 773억원으로 전년 대비 26.09% 증가했다. 당기순이익 기준 흑자지속 업체 11개사, 적자지속업체 5개사, 흑자전환 1개사, 적자전환 2개사로 조사됐다.코스닥 61개사의 총 매출액은 8조4천666억원으로 전년대비 9.19%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6천819억원으로 전년 대비 3.24% 증가, 당기순이익은 2천91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74.6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 기준 흑자지속 업체 36개사, 적자지속업체 12개사, 흑자전환 7개사, 적자전환 6개사다.지난해 화성 소재 상장사를 통틀어 매출액 상위 업체는 (주)에스에프에이(9천443억원), (주)대웅제약(9천435억원), 한미약품(주)(7천950억원) 순이다.영업이익 상위업체는 (주)에스에프에이(1천772억원), 한양이엔지(주)(885억원), 피에스케이(주)(304억원) 순이며, 당기순이익은 (주)에스에프에이(1천426억원), 한양이엔지(주)(692억원), 피에스케이(주)(456억원) 등의 순이다.화성상의 관계자는 "2018년도는 지속적인 경제 침체 아래 관내 업체들의 전체 매출액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감소했다"면서 "상공회의소는 이런 침체된 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기업지원 사업을 더욱 적극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2019-05-02 김학석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