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권

화성시 '불법 포장 도로 인정' 개발허가

업체가 사유지이용 동의도 안받고좁은 현황道 무단 확포장 드러나市 수차례 강제철거 요청도 묵살화성시가 개인 사유지에 대한 이용 동의를 받지 않고 불법으로 확·포장한 도로를 인정해 개발행위 허가를 내준 것으로 드러났다.13일 시와 땅 주인 김모씨에 따르면 시는 최근 A사가 화성시 장안면 사곡리 451의11 일대 개발행위 허가를 신청하자 진입로 폭이 3m에도 못 미치는 현황도로(사곡리 451의8)임에도 개발행위 허가를 내준 것으로 밝혀졌다.이 과정에서 A사는 현황 도로에 붙어있는 김씨 소유의 451의13(지목 대지)에 대해 사용승인을 받지 않은 채 콘크리트로 무단 확·포장해 도로 폭을 6m 이상으로 만들어 관련 서류를 만들었다. 시는 이를 그대로 인정해 개발행위 허가를 내준 것으로 알려졌다.사곡리 현황도로는 김씨 선대가 인근 주민을 위해 희사한 새마을 포장도로로, 폭이 3m에 불과해 차량 교행이 불가능하다. 이에 따라 이 도로를 이용해서 공장 등을 짖기 위한 개발행위 자체가 불가능한 곳이다.땅 주인 김씨는 "개인 사유지에 대해 아무런 동의도 받지 않고 도로를 포장한 것도 이해할 수 없지만 이 도로를 이용해 인근에 개발행위 허가를 내준 화성시가 더 나쁘다"면서 "수차례에 걸쳐 화성시청에 불법행위에 대한 강제철거 등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조속히 개발행위 허가를 취소하고 원인자부담원칙에 따라 사유지 도로 포장을 하루속히 뜯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사유지를 도로 확·포장 용도로 동의받았다고 해서 개발행위 허가를 내줬다"면서 "A사에 하루속히 도로이용 동의를 받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한 업체가 화성시에 개발행위 허가를 신청하면서 토지주 허가없이 불법으로 도로 포장한 장안면 사곡리 자신의 땅을 토지주 김모씨가 가리키고 있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2018-09-13 김학석

화성출신 비례 '송옥주(민주당)' 본격 지역행보

향남읍에 내일 사무실 개소총선겨냥 현안 챙기기 나서화성 출신 송옥주(더불어민주당·사진)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21대 총선(2020년 4월)을 겨냥해 고향인 화성시 향남읍에 사무실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지역 현안을 챙기고 있다.송옥주 의원은 15일 오후 4시 향남읍 중흥S스퀘어빌딩 2층에서 지역사무실 개소식을 갖는다. 개소식에는 송 의원의 지역구 안착 및 현안 챙기기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설훈 최고위원을 비롯한 동료의원들이 상당수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앞서 송옥주 의원은 전당대회를 앞둔 지난 7월 23일 실시된 화성갑 지역위원장 경선에서 투표자 1천203명 중 485표(40%)에 그쳐 723표(60%)를 얻은 김용 갑지역위원장에게 석패한 뒤 2개월 만에 다시 화성땅을 밟아 재도전에 나서게 됐다.수원여고와 연세대를 나온 송옥주 의원은 지난 2008년 총선당시 화성갑 지역구에서 낙선의 고배를 마신 전례가 있다.그러나 이번에는 이홍근 전 화성시의회 부의장이 사무국장을 맡는 등 지역 내 인사들이 속속 사무실로 합류하는 등 2개월 전과는 사정이 달라지고 있다는 것이 지역정가의 전언이다. 이홍근 전 부의장은 시민사회단체에서 잔뼈가 굵어 일정분야에서 팬덤을 형성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같은 송 의원의 절치부심 지역구 출마를 위한 재도전에 대해 갑지역구 내 도·시의원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현직 김용 위원장의 공천으로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의원들은 임기 시작부터 진로(?)를 놓고 줄타기에 내몰리고 있다.한편 김용 위원장은 "지역발전을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공동 노력하는 것은 지역을 위해 좋은 일"이라며 덤덤하게 받아들였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2018-09-13 김학석

한국 초연 '라돌체비타' 이탈리아 영화음악의 진수

경기천년의 해를 맞아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도민을 위한 야외음악회 'La Dolce Vita - The Music of Italian Cinema(달콤한 인생 - 이탈리아 영화음악)'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경기필 상임지휘자로 취임한 이탈리아 출신 마에스트로 마시모 자네티의 지휘로 연주된다. '시네마 천국' '여인의 향기' '아름다운 인생' '일 포스티노' 등 이탈리아 고전 영화음악 16편을 영화 영상과 함께 즐길 수 있다. 특히 경기필이 연주할 La Dolce Vita - The Music of Italian Cinema는 니나 로타, 엔리오 모리코네, 루이스 바칼로프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곡가들의 영화음악을 총망라한 레퍼토리다. 뉴욕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빈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해외 유수의 오케스트라에서 여러 차례 연주해왔지만 한국에서는 처음이다. 이탈리아 현지 연출가와 스태프가 내한해 직접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공연에는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 소프라노 이윤경, 바리톤 안갑성이 협연한다. 그리고 경기남부경찰청 홍보단으로 활동 중인 JYJ 시아준수도 특별출연한다. 경기필하모닉과 경기문화재단 공동주최로 진행되는 이 공연은 15일 오후 7시 수원제1야외음악당에서 진행된다. /공지영기자 jyg@kyeongin.com 사진/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제공(좌)상임지휘자 마시모 자네티·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

2018-09-13 공지영

박연숙 화성시의원, 서철모 시장에게 직격탄 날려

화성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박연숙의원(향남 정남 양감)이 지난 10일 열린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철모 시장에게 직격탄을 날린 것이 화성 서부권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박연숙의원(향남,정남,양감)은 이날 발언을 통해 "서철모 화성시장은 향남시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수영장 건립과 관련, '내 임기동안에 향남에 수영장은 없다'라고 발언했다는 것은 시장의 예산을 대하는 태도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뒤 "서 시장이 그렇게 발언한 이유가 지난 지방선거 당시 '모 후보를 당선시켜주면 그 공약을 최우선으로 받아 해주겠다는 것이었는데, 모 후보가 안되지 않았느냐'는 발언 역시 과연 향남 시민께서도 동의할 수 있는 내용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모 후보를 당선시키지 않은 향남 시민에게 벌이라도 내리겠다는 것이냐"고 강하게 질타했다.박 의원은 이어 "서철모 시장의 이번 발언은 의회의 존립을 무시하며, 의회를 무력화 시키고 예산을 빌미로 타협을 강요하고 정치적 줄세우기를 조장하는 발언"이라면서 "화성시의회가 앞으로 수영장을 비롯한 현안사항에 대하여 함께 고민해 줄것을 당부하면서, 앞으로도 더 낮은 자세로 배우고 임하겠다"고 발언을 마무리 했다. 이같은 박 의원의 자유발언이 알려지면서 향남의 시민들 사이에 시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답을 요청하는 글이 각 톡방에 올라오거나, 향남권의 맘까페에서도 서 시장의 발언에 대해 실망스럽다는 내용이 올라오고 있다. 2천여명 이상이 모인 서철모 시장의 밴드에서는 다음날 이 내용이 기사로 올라오면서 시민들간 뜨거운 설전이 오고 갔지만, 현재 그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이다.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2018-09-13 김학석

송옥주 의원, 15일 화성갑지역구에 사무실 문열고 '본격 지역현안 챙기기'

화성출신 비례대표 송옥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21대 총선(2020년 4월)을 겨냥해 고향인 화성시 향남읍에 사무실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지역 현안을 챙기고 있다.송옥주 의원은 15일 오후 4시 향남읍 00빌딩 2층에서 지역사무실 개소식을 갖는다. 개소식에는 송 의원의 지역구 안착및 현안 챙기기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설훈 최고위원을 비롯한 동료의원들이 상당수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앞서 송옥주 의원은 전당대회를 앞둔 지난 7월 23일 실시된 화성갑 지역위원장 경선에서 투표자 1천203명 중 485표(40%)에 그쳐 723표(60%)를 얻은 김용 갑지역위원장에게 석패한 뒤 2개월 만에 다시 화성땅을 밟아 재도전에 나서게 됐다.수원여고와 연세대를 나온 송옥주 의원은 지난 2008년 총선의 화성갑 지역구에서 낙선의 고배를 마신 전례가 있다.그러나 이번에는 이홍근 전 화성시의회 부의장이 사무국장을 맡는 등 지역 내 인사들이 속속 사무실로 합류하는 등 2개월 전과는 사정이 달라지고 있다는 것이 지역정가의 전언이다. 이홍근 전부의장은 시민사회단체에서 잔뼈가 굵어 일정분야에서 팬덤을 형성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이 같은 송 의원의 절치부심 지역구 출마를 위한 재도전에 대해 갑지역구 내 도·시의원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현직 김용 위원장의 공천으로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의원들은 임기 시작부터 진로(?)를 놓고 줄타기에 내몰리고 있다.한편 김용 위원장은 "지역발전을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공동 노력하는 것은 지역을 위해 좋은 일"이라며 덤덤하게 받아들이고 있다.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2018-09-13 김학석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