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권

오산시, 조직개편안 및 새해예산 확정… 정원 41명 늘어 715명으로

오산시가 새해부터 적용되는 조직개편안과 2019년도 예산(안)을 확정했다.오산시의회는 20일 오전 마무리된 제238회 제2차 정례회에서 '오산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시 공무원의 총정원이 674명에서 715명으로 41명 증가하고 그동안 업무중복이나 효율성이 떨어졌던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서 마련된 것으로, 1관·2과(17개팀)를 신설하고 일부 과의 명칭 및 직제를 변경하는 것이다.개편안에 따르면 홍보감사관을 시장 직속인 홍보담당관과 감사담당관으로 나누고, 아동청소년과를 신설해 드림스타트(빈곤가정 아동 교육 및 복지정책) 및 청년·청소년 관련 업무를 처리하기로 했다. 또 주택과를 신설해 기존에 건축과에서 하던 주택행정 및 도시재생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국공유재산 업무는 토지정보과에서 회계과로, 산림녹지 관련 사항은 농식품위생과에서 하천공원과로 각각 이관하기로 했다.시의회는 또 2019년도 일반·특별회계 예산안을 지난해보다 808억7천100만원 증액된 6천450억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14.34% 늘어난 것이다.일반회계는 2018년보다 738억3천700만원 증액된 5천404억3천400만원이고, 특별회계는 70억3천400만원 늘어난 1천45억 6천500만원으로 편성됐다. 이번 정례회에서는 상정된 22개 안건 중 '오산시 자원봉사활동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만 부결되고 21개 안건이 모두 수정·원안 가결됐다.시의회 관계자는 "새해 예산 안 중 일부 홍보비 등을 포함해 총 104건, 121억4천323만5천원을 삭감했는데, 전체적으로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오는 1월부터 시 조직개편이 실시되면 업무의 효율성이 증대돼 결과적으로 시민들에게 행정서비스 측면에서 더 큰 만족을 드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오산/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

2018-12-20 김선회

오산시 귀감 공무원 3명 선정

오산시는 18일 모범적인 행동으로 건전한 공직 분위기를 만드는데 기여 한 공무원 3명을 귀감 공무원으로 선정해 발표했다. 기획예산관실 송성환 주무관은 시 전체 업무를 총괄 관리하면서 전체적인 조율과 사업별 담당자와의 공조로 사업 완성률을 높였다. 공약 사업도 착수단계에서부터 시민이 직접 참여토록 해 성숙한 시민의식을 향상 시키는 데 기여 했다. 노인장애인과 엄홍용 주무관은 '1472(일사천리) 살펴드림'을 운영하면서 취약계층별, 계절별 순환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연간 593가구의 1천여건의 찾아가는 맞춤형 서비스 제공으로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문화체육관광과 이국진 주무관은 새해 해맞이, 정월대보름, 시민의 날 등 오산시의 크고 작은 문화제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로 오산시민의 문화 체험 기회제공과 삶의 질을 향상 시켰으며, 특히 오산독산성문화제가 2019 경기관광대표축제로 선정되는데 크게 공헌했다. 시 관계자는 "귀감 공무원 선정은 직원들의 사기진작 및 건강한 공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실시하고 있다"며 "시는 귀감공무원으로 선정된 이들에게 인사 가점 부여 및 국내 배낭연수 등의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산/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귀감공무원 선정. 송성환, 엄홍용, 이국진 주무관(좌측부터)

2018-12-18 김선회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