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

[양주]수출 규제속 '커지는 반일 감정'… 지자체 '日교류행사' 취소 러시

자매도시 청소년 방문 일정 임박광명시 국민분노 고려 행사 중단양주·후지에다 '고교생 홈스테이'市축구협회 PK대회 참가도 포기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반일 감정이 확산되면서 경기도 내 지방자치단체들의 일본 지방자치단체 교류행사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18일 광명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청소년 국제교류 일본 방문' 계획을 취소했다. 시는 오는 26~30일 4박5일 일정으로 관내 청소년 11명 등이 자매도시인 일본 야마토시를 방문할 예정이었다.시는 지난 2009년 야마토시와 자매도시 협정을 체결한 후 양 지자체 청소년들이 격년제로 각 도시를 방문, 가족 홈스테이 등 다양한 교류를 진행해 왔다.하지만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로 국내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여행 취소 등 국민감정을 고려해 해당 일정을 취소했다. 이번 교류행사 단장인 송지윤 학생은 "11명의 청소년이 이번 국제교류행사를 알차게 준비해 왔는데 계획된 활동을 못하게 돼 안타깝다"며 "대한민국 청소년으로서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은 모두 같기에 행사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양주시도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후지에다시와 7~8월 진행할 예정이던 교류행사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시는 한일관계 악화로 국민감정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일본 자매도시 방문이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을 내려 교류일정을 취소했다. 이에 오는 22~29일 후지에다시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고교생 홈스테이 행사는 열리지 않게 됐다. 또 후지에다시 초청으로 8월 16~19일 지역축제인 PK대회에 참가하려던 양주시축구협회 일정도 취소됐다.양주시와 후지에다시는 지난 2012년 정식 자매결연 협약을 맺고 그동안 행정·문화·체육·경제교류를 이어왔다.앞서 의정부시도 지난 16일 '제39회 한일우호도시 친선교환경기' 참석을 위한 자매도시 일본 시바타시 방문(27~30일)을 취소했다. 이 행사는 한·일 양국 청소년이 양 국의 문화를 체험하려는 민간교류 대회로 1981년부터 열려왔다. 광명·양주/이귀덕·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9-07-18 이귀덕·최재훈

광명시, 범죄 없는 스마트 안전도시 위해 '수배차량 알림서비스' 확대

광명시가 범죄 없는 스마트 안전도시 조성을 위해 '수배 차량 알림서비스'를 확대했다.17일 시에 따르면 수배 차량을 인식해 시 통합관제센터로 알려주는 기능을 갖춘 CCTV 410대를 최근 추가로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기존 127대를 포함해 현재 537대가 운영되고 있는 것.이 기능을 갖춘 CCTV가 지금까지는 주로 시 외곽지역에 설치돼 있었으나 이번에 시내 주요 도로와 일부 대규모 아파트 단지 등에도 설치됐다.시와 광명경찰서는 지난 11일 시 통합관제센터에서 수배 차량 알림서비스를 통해 수배 차량을 추적해 검거하는 시연을 하는 등 더욱 안전한 도시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한규석 시 정보통신과장은 "수배 차량 알림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라며 "시민들이 안전하게 살 수 있는 도시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한편 시 통합관제센터는 재난, 안전, 교통 등의 관리 목적으로 설치된 2천597대(681개소)의 CCTV를 365일 24시간 모니터링하면서 유사시를 대비하고 있다.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시와 광명경찰서가 지난 11일 시 통합관제센터에서 수배 차량 알림서비스를 통해 수배 차량 추적·검거 시연을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2019-07-17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