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권

광명시민단체협의회, 광명시의회에 광명도시공사 특별조사위원회 구성 촉구

광명시민단체협의회(이하 시민협)가 광명시의회에 광명도시공사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촉구하고 나섰다.시민협은 14일 광명시의회 앞에서 '광명시의회는 광명도시공사 특별조사위원회를 즉각 설치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이 성명에서 "시민협은 그동안 광명도시공사의 부실한 운영 및 사업과정에서의 의혹에 대해 여러 경로로 시 집행부에 적극적인 조치를 요구했다"고 밝혔다.시민협이 요구한 내용은 ▲행정사무감사에서 드러난 부실운영 및 비리 의혹 조사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의 세부계획과 용역 결과 등이 없이 광명도시공사 자본금 출자 동의안이 통과 된 것 등이다.이어 "시의회는 이러한 이유 등으로 광명도시공사에 대해 특별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 구성 안건을 지난 9일 열린 제256회 임시회에 상정하기 위해 표결을 했으나 찬성 6표, 기권 6표로 상정이 부결됐다"고 설명했다.시민협은 "시의원들은 그동안 시정질문을 통해 광명동굴 주변 개발사업과 관련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과정에서의 문제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후 추가 아파트 신축허가에 대한 배임 의혹 등에 대해 시 집행부가 감사 등을 통해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으나 시 집행부는 이러한 요구에 대해 아직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또 "시의원의 가장 중요한 책무 중 하나는 시 집행부 사업에 대한 견제와 감시, 비판과 조정의 역할인데도 불구하고 광명도시공사 조사특위 구성 상정을 부결시킨 시의원들은 자신들의 본분을 망각한 것으로 스스로 시의원 자격을 부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시민협은 "우리는 기권한 시의원들의 각성을 촉구하며 의장은 광명도시공사 조사특위 구성을 직권 상정할 것과 광명도시공사 조사특위가 발족돼 일말의 의혹까지 모두 밝혀내 광명시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한편 시의회 김윤호·이일규·조미수·한주원·현충열 의원 등 5명은 지난 9일 광명도시공사 조사특위 상정이 부결되자 10일 본회의장을 점거하고 농성을 시작(7월 12일자 인터넷 보도)했으나 박성민 의장이 오는 9월에 열릴 예정인 임시회에 이 안건을 직권 상정하겠다는 약속을 해 농성을 풀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시민단체협의회가 14일 광명시의회 앞에서 시의회에 광명도시공사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20-07-14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