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

안양-광명 경계 갈등 이르면 2021년 풀린다

10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안양시와 광명시의 경계갈등이 이르면 2021년 해소될 전망이다.19일 안양시와 광명시에 따르면 광명시 소하2동과 안양시 만안구 석수2동·박달2동 지역 시 경계조정 협의가 실무적인 부분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마무리 단계라고 밝혔다.경계조정 대상지는 광명시 소하2동 박달하수처리장 일대 10만1천738㎡로 소유는 안양시지만, 행정구역상 광명시에 속하면서 10년째 경계갈등을 빚어왔다. 두 지자체는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해 경계조정 협의를 벌여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지방선거 직전 두 지자체 부시장들이 시장권한대행을 하면서 경계조정에 대략적인 합의점을 찾았다.이어 민선 7기 신임 단체장 취임 이후 본격적인 협의를 벌여 현재 두 지자체 시장들도 사실상 합의가 된 상황이라고 안양시 관계자는 설명했다.조정안은 광명시 토지 2곳 2만4천여㎡를 안양시로, 안양시 토지 4곳 1만7천여㎡를 광명시로 넘겨주는 맞교환 방식이다. 안양시 관계자는 "조만간 두 지자체 관련 부서들이 모두 참여하는 도청 주관 회의에서 아직 이견이 있는 일부 세부적인 부분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면 2021년에는 경계조정이 마무리될 것"이라고 기대했다.광명시 관계자도 "경계조정 협의가 대부분 마무리된 상황이고 현재 도로의 경계를 구간별로 할지 등 실무적인 협의만 남은 상태"라고 말했다.한편 두 지자체는 도 주관회의에서 실무적 합의가 이뤄지면 실질적인 경계조정 계획서를 만들고, 시장 결재를 거쳐 시의회 의결, 도지사 보고, 도의회 의결, 행정안전부 장관 승인, 국무회의 의결 등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안양·광명/이귀덕·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2019-11-19 이귀덕·최규원

광명 구름산지구 환지계획안, 내달중 공람·공고

광명시 구름산지구 내 토지주들의 최대 관심인 환지계획안이 오는 12월 중 공람·공고될 전망이다.19일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시행하는 광명시에 따르면 다음 주 중에 토지평가협의회(전문가 6명, 토지소유자 9명, 시 공무원 5명 등 20명으로 구성)를 개최, 환지계획 수립을 위한 토지평가를 심의할 예정이다.토지평가 심의가 마무리되면 12월 중에 환지계획안을 공람·공고한 후 14일 이상 의견을 접수하는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이후 이 내용을 검토해 반영 여부를 결정한 뒤 최종적으로 환지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시는 이 같은 절차가 계획대로 추진되면 환지계획이 이르면 내년 3월이나 늦어도 6월까지는 확정돼 수립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환지계획 수립은 1천200여명이 소유하고 있는 토지 1천479필지(77만2천855㎡)를 단독·근린생활·공동 등 주택건설용지(37만93㎡), 도로·공원·공공청사·학교 등 기반시설용지(38만3천404㎡), 어린이집·종교·주유소 등 기타용지(1만9천358㎡) 등으로 각각 확정하는 일이라 토지주들이 주목하고 있다.특히 공동주택용지 6개 블록(22만7천541㎡) 가운데 임대아파트 건설 예정지 1개 블록을 제외한 5개 블록 중 시가 사업비 확보를 위해 매각할 체비지(1~2개 블록으로 예상) 수에 따라 집단환지(3~4개) 수가 결정되기 때문에 환지계획 수립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시는 환지계획이 수립되면 곧바로 체비지 매각(최고가 경쟁입찰)에 나서게 되고, 체비지가 매각되면 지장물 보상에 이어 2025년 말까지 기반시설공사를 완료할 방침이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9-11-19 이귀덕

광명 구름산지구 환지계획안 12월중 공람 전망

광명시 구름산지구 내 토지주들의 최대 관심인 환지계획안이 오는 12월 중에 공람·공고될 것으로 전망된다.19일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시행하는 시에 따르면 다음 주 중에 토지평가협의회(전문가 6, 토지소유자 9, 시 공무원 5 등 20명으로 구성)를 개최, 환지계획 수립을 위한 토지평가를 심의한다.이 토지평가 심의가 마무리되면 12월 중에 환지계획안을 공람·공고한 후 14일 이상 의견을 접수하는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이후 이 내용을 검토해 반영 여부를 결정한 뒤 최종적으로 환지계획을 수립하게 된다.시는 이 같은 절차가 계획대로 추진되면 환지계획이 이르면 내년 3월이나 늦어도 6월까지는 확정돼 수립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환지계획 수립은 1천200여명이 소유하고 있는 토지 1천479필지(77만2천855㎡)를 단독·근생·공동 등 주택건설용지(37만93㎡), 도로·공원·공공청사·학교 등 기반시설용지(38만3천404㎡), 어린이집·종교·주유소 등 기타용지(1만9천358㎡) 등으로 각각 확정하는 일이라 토지주들이 주목하고 있다.특히 공동주택용지 6개 블록(22만7천541㎡) 가운데 임대아파트 건설 예정지 1개 블록을 제외한 5개 블록 중 시가 사업비 확보를 위해 매각할 체비지(1~2개 블록으로 예상) 수에 따라 집단 환지 (3~4개) 수가 결정되기 때문에 환지계획 수립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시는 환지계획이 수립되면 곧바로 체비지 매각(최고가 경쟁입찰)에 나서게 되고, 체비지가 매각되면 지장물 보상에 이어 오는 2025년 말까지 기반시설공사를 완료할 방침이다.한편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주택 5천96세대를 건설해 인구 1만 2천700여명을 수용하게 된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9-11-19 이귀덕

광명시 공식SNS '소통 창구역할… 시민속으로'

시정 정보에 사건·사고 신속 공유카톡·페북·인스타 등 구독자 급증광명시 공식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가 시민들과의 소통창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다양한 시정소식을 전달할 뿐만 아니라 각종 사건·사고와 재난상황 등을 신속·정확하게 공유하면서 구독자가 급증하는 등 시민들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다.18일 시에 따르면 SNS를 통한 소통 강화를 위해 지난 2011년 홍보과에 온라인소통팀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현재는 오하정 팀장이 이 팀을 총괄해 이끌고 있다.이동재·김도형·서미영·강진욱 주무관 등 4명이 시의 공식 SNS인 ▲카카오톡 플러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등 담당 영역을 나눠 맡고 있다.구독자가 가장 많은 매체는 카카오톡 플러스(2만7천314명), 페이스북(2만3천600명), 인스타그램(2만1천200명), 트위터(1만5천600명), 블로그(1만776명), 카카오스토리(9천100명) 등의 순으로 전체 구독자는 10만7천290명(지난 9월말 현재)이다. 이는 지난해 6만8천800명보다 무려 3만8천790명이 늘어날 정도로 시민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온라인소통팀은 매일 쏟아지는 시정 홍보자료 중에서 '내가 시민'이라는 입장에 서서 콘텐츠를 선별해 설계하는 고민을 거듭한다.시민의 삶에 직접 영향을 주는 맞춤형 정책 콘텐츠, 세대별로 타깃을 나눈 정책 콘텐츠, 정책 외의 맛집·축제·관광지 소개, 실시간으로 게시해야 하는 사건·사고 등 속보성 콘텐츠 등등. 요즘 가장 인기있는 콘텐츠는 지난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한 장 뉴스'다. 페이스북 등에 주 2회 이상 게시되는 한 장 뉴스는 말 그대로 한 장에 주요 정책이나 시정 소식을 담아 알리는 콘텐츠다.시민들의 반응도 뜨겁다. 시정 소식이나 정책 등에 대해 바로바로 의견을 제시하는 것은 물론 생활불편 등 민원 접수창구로도 활용되고 있다.시는 이들 민원을 접수해 신속하게 답변하는 등 시 공식 SNS가 시민들 생활 속으로 더욱 다가가고 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시 공식 SNS가 시민과의 소통창구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한 장 뉴스' 콘텐츠 모습. /광명시 제공

2019-11-18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