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권

광명시, 민·관 거버넌스 협력체계 구축으로 진정한 자치분권 실현

"'시민이 시장'이고 '시민이 답'이다"민선 7기 광명시가 주민 자치역량 강화를 위해 구호처럼 외치는 시정방침 중 하나다.시민들 시정 참여를 높이는 것이 곧 진정한 자치분권 실현이라는 확신을 갖고 다양한 방식으로 시민 소통창구를 개설해 운영, 상당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가장 돋보이는 소통창구는 민·관 협력을 위해 중간에서 지원 역할을 하는 '센터' 조직이다.지난해 시 행정 직제로 정식 신설된 이 중간지원조직은 교육지원센터, 자영업지원센터, 기후에너지센터, 도시재생지원센터, 마을자치센터 등 주요시책 중 5개 분야다.이들 5개 센터는 관련 부서 공무원이 각각 센터장 직책을 맡고 있으며 사업 규모에 따라 1~3명의 센터원으로 구성돼 운영된다.주민들 가까이에서 시정 참여를 이끌고 지원하면서 주민들의 자치역량을 강화하는 역할을 한다.각 센터의 운영 성과와 올 추진 사업을 살펴본다.■교육지원센터지난해 1월에 철산3동 행정복지센터의 4층에 문을 열었다.이곳에서는 그동안 학부모, 학생, 교사, 마을교육활동가 등이 정기적으로 만나 지역교육 발전 방안 모색, 마을교육지도 제작, 지역 내 교육 관련 자료집 제작 등의 활동을 펼쳤다.올해는 마을교육공동체와 함께 광명형 교육자치회를 구성할 계획이다.■자영업지원센터소상공인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1월에 시청 종합민원실 내에 창구를 마련했다.지역 상권을 합리적으로 개선해 골목 경제를 활성화 시키는 주체가 되도록 상인회의 조직을 지원하고 상인회가 각종 공모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지난해 9개 상인회가 경기도 공모사업에 선정돼 상권개선사업을 추진했다.올 상반기 중에 자영업지원센터 누리집을 구축해 상권 분석, 컨설팅, 자금지원제도, 세무, 노무, 법률 등 각종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기후에너지센터지난해 5월에 시 평생학습원 내에 둥지를 틀었다.시민에게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시민 참여를 강화하기 위해 설치됐다.넷-제로(Net-Zero) 에너지카페 6개소를 설치해 기후에너지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했다.또 공공부지 활용 태양광발전소 건립,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고 기후에너지 강사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도시재생지원센터주민이 주도하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해 4월에 광명3동에 현장지원센터를 추가로 개소했다.이미 지난 2017년에 광명5동에 설치돼 운영됐다.이들 센터는 골목숲 소규모 재생사업을 성공리에 마무리했고 너부대 도시재생 씨앗사업을 진행 중이다.지난해 12월에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참여해 2개 사업(광명3동과 광명5동)이 선정, 181억 원의 국비를 확보하는 등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 중이다.■마을자치센터18개 행정복지센터에 구성된 주민자치회의 활동을 지원하는 등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공동체 기반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광명3동과 광명7동에 각각 행복마을관리소(마을 순찰, 통학안전지킴이, 여성안심귀가지킴이, 공구대여 등)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고 올해 광명5동에 행복마을관리소를 추가로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올해 주민제안 마을공동체 공모사업, 마을학교 운영, 찾아가는 마을학교 등 주민자치 역량 강화 사업도 추진한다.박승원 시장은 "시민이 중심이 돼 시정을 이끌어 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민·관 거버넌스 협력체계 활성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박승원 시장이 지난해 교육지원센터 실무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회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박승원 시장이 지난해 넷-제로 에너지카페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회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2021-02-11 이귀덕

[단독]코로나19 집단감염 '승리제단', 전국 지역제단 신도만 100명 넘어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부천에 있는 승리제단(영생교)과 오정능력보습학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승리제단 신도들이 전국에 퍼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이들 지역재단 소속 신도들은 매달 승리제단에서 열리는 기도회에 참석했던 것으로 전해져 코로나19 지역 확산에 비상이 걸렸다. 10일 부천시 등에 따르면 부천시 괴안동에 본부를 둔 승리제단은 경기(4곳), 충청(4), 영남(2), 경북(3), 경남(8), 호남(5) 등 전국에 총 26곳(신도 100여명)에 달하는 지역 재단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 제단의 경우 많게는 10명이 넘는 신도가 다니고 있다. 신도들은 이영자 총재가 승리제단 본부에서 기도회를 열면 매달 참석했던 것으로 파악됐다.한 지역제단 관계자는 "작년 6월까지 매달 기도회에 참석했는데, 한 종교시설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이후엔 신도마다 개인적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이처럼 전국에 100명이 넘은 신도가 있는 승리제단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지만, 방역당국은 이들 신도에 대한 전수조사는커녕 사태 파악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승리제단과 관련)종교시설은 문화체육관광부 소관으로 복지부에선 사태 파악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고,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도 "승리제단은 비인가시설로 알고 있다. 저희가 따로 점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한편, 지난 9일 기준 부천 괴안동에 위치한 승리제단에선 남자기숙사 16명, 여자기숙사 1명, 보광패션에서 일하는 신도 2명, 제단 관현악단 1명 등 2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부천 괴안동의 승리제단. 2021.2.10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2021-02-10 이상훈

부천지역 코로나 집단감염에…"무서워서 밖에 나가지도 못하겠다"

"바로 옆에 있는 종교시설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는 말에 한숨도 못 잤습니다."10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승리제단(영생교) 앞에서 만난 주민들은 "혹시 코로나19에 걸릴까 봐 불안해서 지나가지도 못하겠다"며 불안감을 호소했다.이른 아침부터 승리제단 앞은 취재진과 보건소 구급 차량이 뒤섞여 있을 뿐 주민들의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적막감이 감돌았다.승리제단과 100m 남짓 떨어진 빌라에 거주하는 주민 A씨는 "(승리제단에) 한 번 들어가면 늦게까지 나오지 않아 누가 다니는지 잘 모르기 때문에 더 걱정된다"면서 "수원, 안성, 평택 등 전국에 지역 제단만 20여 곳이 넘는데 지역에 신도들은 전수조사를 했는지 모르겠다. 더 이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지난 9일 기준 부천 괴안동에 위치한 승리제단에서는 남자기숙사 16명, 여자기숙사 1명, 보광패션에서 일하는 신도 2명, 제단 관현악단 1명 등 2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기숙사에서 생활하는 신도 김모씨가 최초 감염자로, 김씨는 부천 오정동에 있는 오정능력보습학원에서 수학강사로 일했다. 이 결과 학원 학생 25명, 학생가족 5명, 강사 3명 등 33명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승리제단 앞에서 만난 한 자동차 관련 업체 사장은 "옛날부터 승리제단은 아주 무서운 곳으로 소문난 곳"이라며 "마스크는 잘 쓰고 다닌 것 같은데 그래도 신경 쓰이는 건 사실이다. 승리제단 신도 중 한 명은 매일 탑차 타고 일 다닌 것 같은데 그 부분이 가장 걱정"이라고 우려했다.30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오정능력보습학원 주변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오정능력보습학원 인근 한 편의점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이제 좀 잠잠해지나 싶었는데 학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놀랐다"며 "마스크를 쓰고 예방 수칙은 잘 지켰다고 생각하는데 워낙 학생들이 자주 다니는 곳이라 걱정되는 건 사실"이라고 했다.승리제단은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서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승리제단은 '승리공고' 제목의 게시글을 통해 "본 제단 기숙사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여 국민 여러분과 방역에 수고하시는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된 점 대단히 죄송하고 미안한 마음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도회에서는 방역 당국의 자가격리 및 확산 방지 조치에 적극 협조해 빠른 시일 내에 더 이상 바이러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한편, 승리제단은 경기, 충청, 영남 등 전국에 26곳에 지역 제단이 있으며, 각 제단마다 많게는 30명의 신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영자 총재가 부천에 있는 대성전에서 기도회를 열면 전국에서 신도들이 모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코로나19 지역 확산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부천/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승리제단(영생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10일 오전 주민들이 승리제단을 가리키고 있다. 2021.2.10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10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승리제단 앞에 적막감이 감돌리고 있다. 2021.2.10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승리제단 문이 굳게 닫혀있다. 2021.2.10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2021-02-10 이상훈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