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

전철 4호선 지하화·화랑유원지… 1조원 쏟는 안산 발전사업

市 한해 일반회계예산 70%규모도심 동서간 단절 등 문제 극복복합문화플랫폼 리모델링 계획안산시가 1조원 규모의 지역발전 사업을 추진한다.31일 시에 따르면 1조원을 투입해 도심의 동서 간 단절을 초래하고 있는 전철 4호선을 지하화하고, 이와 연계해 화랑유원지를 세계적 복합문화플랫폼으로 만들기 위한 지역발전 사업계획을 마련했다. 1조원은 시의 한해 일반회계 예산(1조4천322억원)의 70%에 달하는 막대한 규모다.4호선 지하화는 현재 도시를 남북으로 가르고 있는 철도로 인해 도시 공간이 단절되고 지역 연계성이 떨어지는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한 사업으로, 사업비는 총 7천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시는 조만간 타당성 검토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며,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코레일 등과 실행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시는 4호선 지하화를 중앙역·신길온천역 등 접근성이 뛰어난 4호선 역세권 공영개발 등과 연계해 추진하되 정부 지원을 최대한 끌어낸다는 전략이다.이와 함께 시는 국비 포함 2천억원을 투입해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을 진행한다. 이곳에는 국립도서관(700억원), 육아종합지원센터(88억원), 다목적체육관(84억원), 청소년수련관(144억원), 안산역사박물관(250억원) 건립 등이 들어선다.화랑유원지는 20여 년 전인 지난 1998년 12월 조성돼 리모델링이 필요한 상황으로 도심 한복판에 위치한 지리적 장점을 살려 세계적인 명품 랜드마크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시는 생태·관광 등 주요 테마를 설정하고 세부적인 계획들을 수립했으며, 관련 사업비를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부터 편성하기로 했다.시 관계자는 "이번에 추진하는 사업은 정부와 긴밀한 협조 속에 진행되는 것으로, 도시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안산을 국내외 관광객이 찾는 대한민국 대표 도시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2019-01-31 김대현

안산시, 올해 관내 학교에 1천6개 사업 150억 지원

안산시가 관내 유치원·초·중·고등·특수학교 205개교에 1천6개 사업 총 150억원의 교육경비를 지원한다.올해 교육경비 지원 주요사업은 중·고교 신입생(55개교 1만2천869명)에 교복구입비 지원과 유치원 외국인 원아 유아학비 지원(96개교 276명), 학교 체육관 건립(12개교), 방과 후 예체능 프로그램(204개 사업), 다문화교육(59개교), 1학교 1특성화 프로그램(53개교), 학교폭력예방(70개교), 유치원 환경개선 및 교재교구 구입(56개교) 등이다. 또 초등 돌봄교실(54개교), 진로체험(47개교), 기초학력지도(39개교), 학생인성예절강화(51개교), 특수교육 지도교사 인건비(40개교), 학교폭력예방을 위한 악기지원(38개교), 공립유치원 방과 후 전담교사 인건비(39개교), 대부도지역 원어민교사 인건비(2개교), 학교도서관 활성화 프로그램(9개교) 등 총 1천6개 사업을 지원한다.특히 중·고교 신입생 교복구입비 지원 사업과 외국인 유치원 유아학비 지원 사업은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외국인도 마음 놓고 경제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작년 하반기부터 필요한 절차를 진행했다.윤화섭 시장은 "올해 결정된 교육경비 지원 사업이 모든 학생들의 지속적인 학습권 보장 및 공교육 활성화, 학교 시설환경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공부하기 좋은 도시 안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2019-01-30 김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