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

안산시-경기도일자리재단 '소상공인 경영안정지원' 손잡았다

안산시와 경기도일자리재단이 지난 3일 안산시청에서 '안산시 소상공인 경영안정지원 협약'을 맺고 소상공인 경영안전을 위해 적극 협력을 약속했다.협약으로 안산시는 경기도일자리재단이 보유한 다양한 인프라와 풍부한 노하우를 적극 활용할 수 있게 돼 소상공인 경영 안정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안산시는 특히 이번 협약을 통해 2016년부터 추진한 '소상공인 경쟁력향상사업'과 윤 시장의 역점 시책인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 및 '나들가게 유통활성화 사업' 등 중요사업을 경기도일자리재단과 협업으로 진행함으로써 보다 높은 단계의 소상공인 지원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윤화섭 안산시장은 "경기도일자리재단과 협력해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한 돌파구를 찾겠다"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소상공인들의 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양 기관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안산시와 경기도일자리재단, 두 기관이 지역경제를 위해 힘을 모아 기쁘다"며 "일자리 전문기관과의 협력이 지역일자리창출의 시너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한편 '소상공인 역량강화 지원사업'의 일환인 '상인대학'은 안산시 소상공인의 역량강화교육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으로 참여 소상공인에게는 경영컨설팅, 경영환경개선비용 지원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경기도일자리재단은 5월 중 지역상인회를 대상으로 3개의 참여상권 모집을 시작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일자리재단 공익적일자리팀(031-270-9620) 또는 홈페이지(www.gjf.or.kr)으로 문의하면 된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윤화섭 안산시장과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가 지난 3일 '안산시 소상공인 경영안정지원 협약식'에서 서명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산시 제공안산시와 경기도일자리재단이 지난 3일 '안산시 소상공인 경영안정지원 협약'을 맺고 소상공인 경영안전을 위해 적극 협력을 약속했다. /안산시 제공

2019-05-06 김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