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

[시흥 은계신도시 B1블록 입주예정자들 '볼멘소리']아파트 코앞 공장들… 입주 환경에 속았다

도로 건너 6만㎡ 대단위 공장터도시형공장 신축 '산단화' 우려경계지에 녹지시설 등 확보 촉구결혼 2년 차 신혼부부인 직장인 K(33)씨는 내 집 마련의 꿈을 안고 시흥시 은계 신도시 내 B1 블록 공공분양 주택을 분양받았다.내년 12월 입주하는 이 아파트(1천198가구)는 은계신도시 초입에 위치해 신혼부부 등에 큰 인기를 끌었다.그러나 최근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대단지 공장이 들어선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K씨 등 일부 아파트 입주자들이 입주 환경에 속았다는 볼멘소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이곳 B1 블록 인근에는 은계지구 자족시설 35필지(6만1천354㎡)가 위치해 있다. 17일 현재 21개 필지에 아파트형 공장이 들어섰거나 건설 중이다. B1블록은 자족기능시설로 사실상 둘러싸인 상태다.LH(한국토지주택공사)에 따르면 은계지구 내 자족기능부지는 벤처기업 집적시설과 소프트웨어 진흥시설 등 도시형 공장이 들어설 수 있고 B1 블록 분양 전 지구단위계획이 결정 승인된 곳이다. 문제는 입주한 일부 아파트형 공장이 도시형 공장으로 신축되면서 산업 단지화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다수의 입주예정자들은 "대단지 아파트 앞에 대단지 공장이 들어서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며 "아파트와 공장단지를 구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시흥시의회 이복희 의원도 "은계지구는 1만3천192세대, 3만3천480명이 입주하는 시흥의 새로운 신도시이고 특히 젊은 세대들이 내 집 마련의 꿈에 부풀어 있는 꿈의 도시이기도 하다"며 "그러나 그 현장 맞은편에는 자족기능시설이란 이름 아래 삭막한 공장들이 하나둘씩 들어서고 있으며 이를 지켜만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 경계에 녹지시설 확보와 주차장 부지 등이 확보돼야 한다"고 비판했다.이에 LH 관계자는 "자족기능시설은 은계지구 지구단위계획, 승인에 따라 조성돼 문제가 없다"며 "자족기능시설 내 공장 건축에 대한 허가권은 시흥시에 있어, LH와 상관없다"고 말했다. /심재호·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2018-09-17 심재호·김영래

한국산업기술대 수시원서 마감 결과 14.7대 1 경쟁률 기록

한국산업기술대(이하 산기대)가 2019학년도 수시 원서접수 마감 결과, 1천122명 모집에 1만6천495명이 지원해 14.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학과별 최고 경쟁률은 컴퓨터공학부 컴퓨터공학전공으로 47.5대 1을 기록했다. 생명화학공학과는 36.6대1로 그 뒤를 이었다.학생부우수자는 지난해 대비 7.9대 1에서 이례적으로 올해 16.5대 1로 경쟁률이 두 배 이상 올랐으며, 수학·과학교과우수자 역시 12.2대 1로 전년도 6.8대 1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일반학생전형(적성)은 300명 모집에 7천565명이 지원해 25.2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김광 입학홍보처장은 "이번 수시모집 인원이 전년 대비 2배 늘었음에도 공학계열 진학을 결심한 수험생들의 관심이 더 몰리면서 경쟁률이 상승한 것 같다"고 말했다.산기대는 오는 11월 18일에 전공적성평가를, 같은 달 25일에 논술고사를, 12월 1일~2일 양일간 학생부종합 및 특성화고교졸업자전형 면접평가를 시행할 예정이다.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한국산업기술대학교 2019학년도 수시 원서접수 마감 결과, 1천122명 모집에 1만6천495명이 지원해 14.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사진은 한국산업기술대 캠퍼스 전경. /한국산업기술대 제공

2018-09-17 심재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