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

시흥 은계지구 도시조례 '사실상 통과'

심사보류 '공장 난립 업종 제한'시의회, 재심의 거쳐 원안 가결늦어도 내달 중순께 시행 할듯시흥 은계자족시설 내 소규모 공장 난립 규제를 위한 '시흥시 도시계획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이 사실상 통과됐다.시흥시의회는 지난 15일 열린 제265회 임시회 도시환경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지난 제264회 임시회에서 '심사 보류'를 결정했던 해당 조례안(3월 26일자 10면 보도)을 재심의, 원안대로 가결했다.도시환경위원회(위원장·김창수)는 이날 무기명 투표를 거쳐 찬성 5명, 반대 1명으로 해당 조례안을 원안대로 처리해 가결했다.해당 조례안이 원안대로 가결됨에 따라 본의회 통과가 거의 확실시 되는 상황에서 시는 일련의 행정절차를 거쳐 조례안을 공포, 즉시 시행하게 된다.이 경우 해당 조례안 시행은 늦어도 5월 중순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개정 조례안이 시행되면 앞으로 은계자족시설에는 인쇄업, 기록매체 복제업, 컴퓨터 및 주변기기 제조업, 세탁업의 공장 및 지식산업센터의 7대 업종으로 제한된다. 기존에는 업종 제한이 없어 무분별한 공장 난립에 따른 환경적 문제가 제기돼 왔다. 한편 홍헌영, 김태경 의원 등 5인은 지난 회기에 신규택지 등 준주거지역에 건축할 수 있는 건축물을 규정, 제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이 조례안을 공동 발의했었으나 제4차 도시환경위원회에서 해당 안건이 '심사보류'된 바 있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2019-04-16 심재호

[맛집을 찾아서] 시흥 낙지전문점 '해미담'

각기 다른 취향에 따라 같은 음식을 두고도 평가는 엇갈리기 마련이다. 하지만 식후 평가가 '아주 괜찮은 식당' 정도로 일치되고 이후 다시 찾고 싶다면 분명 맛집으로 손색이 없을 것이다. 시흥시 물왕리 저수지 주변(시흥시 금화로332번길 13-4)에 위치한 낙지 전문점인 '해미담'을 그렇게 평가하는 고객들이 많다. 대를 잇는 오랜 전통을 내세우지는 않지만 제공되는 정제된 깔끔한 맛에 이 집을 자주 찾고 싶어진다. 이 식당에 들어서서 메뉴를 고르는 일이 솔직히 쉽지 않다. 요리 재료와 메뉴가 다양한 편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부분 맛이 무난한 관계로 낙지전문점을 연상시키기에는 솔직히 약한 면도 있어 보인다. 하지만 낙지요리는 그 맛을 기대할 만하다. 코스로 제공하는 세트에 대한 맛 평가는 이견이 없기 때문이다. 낙지요리 특유의 개운함과 깔끔함을 선사한다. 식당 주방에서 내놓은 비법의 불맛 낙지 양념과 조리법은 까다로운 입맛도 만족할 만한 개성을 갖췄다. 특히 점심 메뉴인 볶음세트(1만3천원)는 가장 인기있는 식당 대표메뉴다.매운맛 정도에 따라 3가지 형태의 주문이 가능하며 세트에 선보이는 반찬 요리 대부분이 깔끔하다. 숙주나물 볶음, 떡갈비, 묵사발, 겉절이, 무채, 어묵 등이 낚지볶음과 함께 나와 뒷맛을 개운하게 한다. 낚지 양념을 고를 때 중간 매운맛 정도면 적당한 선택이 될 것이다.만일 매운맛보다 구수함을 원한다면 제2의 인기메뉴인 차돌박이 볶음을 추천할 만하다. 주방 추천 인기메뉴로 오래 익은 된장이 구수한 맛을 끌어낸다. 2~3명이 즐기기에 알맞은 중간 크기로 3만원 가격표를 붙이고 있어 전문점 요리치고 그리 비싸지 않아 보인다. 낙지전문점답게 갈낙탕(1만3천원), 낙지보양탕(1만원), 연포탕(중 2만5천원) 등을 식당 맛을 이끄는 대표 메뉴로 선보이고 있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해미담의 점심 특선 메뉴인 볶음 세트.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시흥 물왕저수지 경치좋은 곳에 자리한 해미담(시흥시 금화로332번길 13-4). 낙지요리 전문점으로 음식 맛이 깔끔하고, 특히 불맛낙지 양념은 까다로운 입맛도 사로잡을 만하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낙지전문점 시흥 '해미담' 메뉴판.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2019-04-14 심재호

[시흥]"인구수 산정기준에 외국인 주민수 합산을"

시흥시, 수원·부천등 도내 6개시 '정부 공동건의문' 추진전국서 6번째 많이 거주… 행정 과부하 등 문제개선 차원시흥시가 인구수 산정 기준에 외국인 주민수 합산을 요청하는 경기도 내 지자체들과 함께 공동 건의문을 추진하고 있다. 갈수록 늘어나는 외국인 주민들에 의한 부족한 행정 수요를 지자체 현실에 맞게 교부금 지원은 물론 조직 및 기구 확대 등이 가능토록 정부의 제도적 지원을 요청하기 위한 것이다.11일 시흥시에 따르면 수원·부천·안산·화성·평택시 등 도내 6개 시와 함께 정부의 '대도시 특례인정 및 기구설치 인구수 산정기준'에 주민등록 인구수와 외국인 주민수(등록 외국인 및 외국 국적 동포) 합산을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추진 중이다.현재 시흥시 거주 외국인은 안산, 수원, 서울 영등포구, 화성, 서울 구로구 등에 이어 여섯번째로 많다.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인구(50만1천692명)의 10.5%(5만3천5명)에 달한다.행정안전부가 발표한 186만1천84명의 전국 외국인수(2018년 11월 기준) 비율인 3.6%보다도 3배 가까이 많은 수치다. 경기도 내에만 전체 외국인의 32.4%(60만3천609명)가 거주하고 있고 외국인 주민 1만명 이상 또는 인구 대비 5% 이상인 시·군·구 69개 지역 중 22개 시가 경기도에 몰려 있을 정도다.이처럼 외국인 주민에 대한 지역의 행정 수요와 지원사업이 갈수록 복잡해지고 있지만 현실에는 반영되지 않아 문제란 지적이다. 특히 정부가 전년도 말 주민등록상 주민수로 한정할뿐, 외국인 행정수요를 인정하지 않는 제도적인 허점 때문에 행정에 부하가 걸리는 지자체에는 어려움이 뒤따르고 있다.시흥시 관계자는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을 추진하는 정부 시책에 맞춰 불합리한 규정을 개정하고 현실에 맞도록 '6개 시 공동 건의문'을 추진 중"이라며 "행안부 등에 이를 지속 건의하는 등 6개 시가 공동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2019-04-11 심재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