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

월곶~판교 복선철 확정 '시흥시 최대수혜지로'

계획없던 '장곡역' 신설역사 포함市·LH 건설비용 633억 부담조건시민 편의 증진·지역개발 기대감시흥시가 월곶과 판교를 연결하는 복선전철 건설사업 확정 이후 수도권 남부지역의 철도교통 요충지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애초 계획에 없던 '장곡역(가칭)'이 신설 역사에 포함돼 해당 지역에 대한 개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8일 시에 따르면 시는 정부가 최근 발표한 월곶~판교 복선전철사업 구간에 장곡역이 신설돼 장현지구 등에 추가 유입될 시민들의 철도교통 이용 편의성이 증진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633억원의 역사 건설비를 부담하는 조건으로 사업 기본계획에 반영해 확정된 것이다. 월곶~판교 노선은 송도~강릉 간 동서축 철도 네트워크의 단절구간을 연결, 수도권과 강원권을 직접 연계해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교통 활성화에 기대감을 안겨주고 있다.이 사업은 제2 공항철도 노선으로, 2025년 이후 추진될 장기사업이었지만 시흥, 광명, 안양, 의왕, 성남시 등이 추진협의체를 구성해 건설 타당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한 결과,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11~2020년)에 조기 추진사업으로 반영됐다. 정부는 지난 5일 이 같은 내용의 기본계획을 최종 고시했다.월곶~판교선은 2조664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총연장 34.155㎞(신안산선 공용구간 제외) 구간을 기본설계와 실시계획 등을 거쳐 오는 2025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2018-11-08 심재호

시흥시, 월곶과 판교 연결하는 복선전철 건설사업의 최대수혜지로 부상

시흥시가 월곶과 판교를 연결하는 복선전철 건설사업 확정 이후 최대 수혜지로 부상하는 한편 수도권 남부지역의 철도교통 요충지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당초 계획에는 없던 시흥 장곡역이 신설역사에 포함되면서 일대 지역개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8일 시에 따르면 시는 정부가 최근 발표한 월곶~판교 복선전철사업 구간에 장곡역이 신설돼 장현지구 등에 추가 유입될 시민들의 철도교통 이용 편의성이 증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시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633억원의 역사 건설비를 부담하는 조건으로 사업 기본계획에 반영해 확정된 것이다. 월곶~판교 노선은 송도~강릉 간 동서축 철도 네트워크의 단절구간을 연결해 수도권과 강원권을 직접 연계하는 노선으로, 수도권 서남부지역 교통 활성화에 기대감을 주고 있다. 당초 이 사업은 제2 공항철도 노선으로 2025년 이후 추진될 장기사업이었다. 하지만 시흥시와 광명, 안양, 의왕, 성남 등이 추진협의체를 구성해 건설 타당성을 지속적으로 제시한 결과,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11~2020)에 조기 추진사업으로 반영됐다. 정부는 지난 5일 이 같은 내용의 기본계획을 최종 고시했다.월곶~판교선은 2조664억원의 사업비를 들이는 총연장 34.155㎞(신안산선 공용구간 제외) 구간을 기본설계와 실시계획 등을 거쳐 오는 2025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시 관계자는 "이번 기본계획 고시로 이미 개통돼 운행 중인 서해선과 내년 착공을 앞둔 신안산선까지 총 3개의 노선이 시흥시청역을 중심으로 연결된다"며 "시흥지역이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철도교통 중심지로의 입지를 확고히 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2018-11-08 심재호

연수구, 악취 발원지 발표에 '발끈한 시흥'

시화공단 냄새 송도까지 이동 추정市, 기상확인결과 '영향 미미' 반박"바다경계 5~10㎞로 확산 어려워"인천 연수구가 최근 송도국제도시 내 악취 발원지를 시화공단으로 추정 발표한 것과 관련, 시흥시가 '근거 없는 발표'라며 발끈하고 나섰다.시흥시는 7일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의 바람 방향 등 기상여건을 확인한 결과,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었다"며 연수구의 발표를 정식 반박했다. 시는 "이 기간 남-남서풍 바람 계열이나 합동점검에서 확인한 소규모 공장의 플라스틱 타는 냄새가 송도국제도시까지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다"란 자체 공식 조사 결과도 내놨다.특히 같은 시기 시흥 정왕동 및 배곧신도시의 플라스틱 타는 냄새 악취 민원은 총 11건이지만 지역 내 민원에 불과하고 풍향상 송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2건도 극히 미미한 수준에 불과하다며 연수구 발표에 반론을 제기했다. 이어 관내 악취모니터링 시스템 악취 측정 결과, 공단 악취가 배곧신도시 및 송도에 영향을 줄 정도의 강도는 아니었다고 재차 확인했다.시는 연수구와 함께 지난달 24일과 26일 시흥시 관내 업체 3개소를 합동 점검한 결과가 역시 이를 뒷받침한다며 '연수구 발 악취 의혹'에 섭섭함을 표시했다.시 관계자는 "시화공단과 송도는 바다를 경계로 5~10㎞ 떨어져 있어 기상여건에 따라 악취 발생과 소멸은 불규칙적일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타는 냄새는 대량의 고농도 악취가 아니면 5㎞ 이상 이동·확산이 어렵다"고 못 박았다.연수구는 지난 2일 올해 8~10월 타이어나 플라스틱 타는 냄새 신고 23건과 관련해 시화공단 사업장에서도 '탄내'와 비슷한 냄새로 확인됐으며 당시 풍향은 동·남동풍인 점을 들면서 시흥시를 겨냥한 악취 민원 결과를 발표했다. 송도 아파트 밀집 지역 인근 남동쪽에 위치한 시화공단의 악취가 바람을 타고 송도까지 도달할 수 있다는 가능성 분석을 내놓고도 시흥시와의 갈등을 의식한 듯 "발언지로 단언할 수 없다"는 의견도 함께 제시했다.이처럼 시흥시와 연수구가 시화공단 내 악취배출사업장 점검 결과를 놓고 원인 가능성에 따른 엇갈린 해석을 내놓아 향후 양 지자체 간 갈등의 불씨가 될 우려를 낳고 있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2018-11-07 심재호

시흥 배곧신도시 생명공원 인근 도로서 '카셰어링용 자율주행차' 시연

시흥시 배곧신도시 생명공원 인근 도로에서 카셰어링용 자율주행차 시연 행사가 7일 열려 눈길을 끌었다.이 행사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자율주행 승용차 기반 카셰어링 서비스 기술 개발' 과제 연구와 관련된 것으로 SK텔레콤, 쏘카, 서울대, 연세대, 한국도로공사 등이 참여했다.임병택 시흥시장을 포함해 사전 모집을 통해 신청한 일반 시민 약 100여 명이 이날 직접 자율주행차에 탑승해 자율주행차를 체험했다. 시연에는 SK텔레콤이 서울대·연세대와 각각 공동 개발한 G80과 레이 등 총 5대의 자율주행차가 사용됐다.체험객들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목적지를 입력하고 자율주행차를 호출하자 자율주행차는 체험객 앞으로 스스로 달려와 목적지에 체험객을 내려주는 시스템이다. 그리고는 다음 승객을 태우기 위해 이동하며 승객이 없는 경우 주차장으로 이동해 스스로 주차를 하는 모습을 시연했다.체험 참가자는 "자율주행차에 대해 들은 바 있지만, 실제 스마트폰 예약으로 차량을 이용해보니 편리했다"며 "자동 호출되고, 탑승에서 이동, 주차까지 가능하다는 점이 놀랍다"고 말했다. 임 시장은 "자율주행 카셰어링을 통해 급증하는 교통혼잡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시가 4차 산업과 자율주행 관련 사업을 적극 육성해 자율주행 선도도시로 발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임병택 시흥시장이 7일 시흥시 배곧신도시 생명공원 인근 도로에서 열린 자율주행차 시연회에서 스마트 폰 앱을 이용한 차량 운영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시흥시 제공

2018-11-07 심재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