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권

보증금 못받은 세입자들 발 동동… 市도 골치앓는 '부천터미널 소풍'

20여명 승소 불구 수년째 감감市, 지하차도 관련 재소송 준비업체, 시공사 분쟁 해결후 처리"어떻게 하면 전세 보증금을 받을 수 있나요?" 부천터미널 소풍 지하 1층 상가를 전세로 임차한 세입자들이 전세기간 만료에도 불구하고, 수년째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10일 전세입자 A씨 등에 따르면 부천터미널 소풍 내 점포를 5년 계약으로 전세 임차를 받았으나 전세기간이 끝난 후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는 세입자들이 20여명에 달하고 있다.최모(59)씨는 "1억9천500만원의 보증금을 내고 2007년 입주, 5년 후인 2012년 전세기간이 끝나 보증금 반환을 요구했으나 8년이 지난 현재까지 돈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고 하소연했다.최씨는 법원에 소송을 해 승소판결을 받았지만 돈은 받을 수 없었다고 한다. 또 이모(58)씨는 "2005년 지하 1층 58호, 전용면적 18평을 3억6천만원에 임대분양을 받아 5년 동안 월세를 받아 오다 만기 5년이 돼 전세보증금 반환을 요청했지만 조금만 기다려 달라는 답변만 들었다"며 "전세반환금청구 소송을 내 승소한 후 부천터미널(주)를 압류하려 했지만 부천터미널(주)의 통장 계좌에는 단 1원도 없었다"고 난감해 하고 있다.피해를 입고 있는 건 상가 전세입자들 뿐이 아니다.부천시도 부천터미널 소풍으로 골치를 앓고 있다.부천종합터미널과 7호선 상동역 간 304m를 연결하는 조건으로 인허가를 받았으면서도 준공 후에도 이 지하차도가 개설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추정 공사비 124억원 가운데 15억원만 예치금 형태로 확보된 상태이고, 109억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시는 지난 2009년 약정금 청구소송에서 승소하고도 재산조회를 통해 가압류를 하려 했지만 이마저 못한 상태다.시는 올해 말 소멸시효가 다가옴에 따라 재소송을 준비 중이다.이와 관련 부천터미널 소풍 관계자는 "전세입자들에게 보증금을 제때 돌려주지 못해 정말 죄송하다. 분양을 하면서 3, 4, 5층을 전자중심 상가로 만들려고 했으나 온라인 상거래가 활성화하면서 분양포기자들이 속출, 시행사와 시공사 모두 대출금 연대보증으로 빚더미에 앉게 되면서 망가졌다"며 "시공사 측과의 분쟁이 마무리되면 보증금, 지하차도 문제 등을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부천터미널 소풍.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2020-06-10 장철순

부천시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접수 '일시 정지'

코로나 확진자 방문에 운영 중단市, 계속 진행-이전 여부 고민중부천시의회 로비 1층에 마련된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접수처가 코로나 19 확진자의 방문으로 운영이 중단했다.부천시는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65세 남자가 중국 국적의 아내와 함께 지난 8일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접수처인 부천시의회 1층 로비를 방문한 사실이 있어 10일 운영을 중단했다.시는 이 남자와 밀접 접촉자 4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하고 9일 오후 검사를 실시했다.경기도 역학조사관은 부천시의회 1층 로비는 방역이 잘돼 있어 운영이 가능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시는 그러나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접수처를 부천시의회에서 계속 운영해야 할지, 장소를 이전해야 할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시의회가 1층 로비의 사용승인을 동의하지 않을 경우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하기 때문이다.시의회 일부 의원은 다른 곳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계속 사용토록 해야 한다는 의원들도 있어 김동희 의장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되고 있다.시는 65세 남자의 확진 판정을 통보받은 지난 9일 오후 시의회 의원실을 포함해 청사 전체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고 통역, 기간제 근무자, 자원봉사자, 관련기관 직원, 콜센터, 당직실 등에 운영 중단에 대한 내용을 안내했다. 외국인들에게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운영 중단을 알린 상태다.부천시는 현재 지급대상자 4만2천287명 중 28%의 외국인에게 재난기본소득 지원금을 지급했다.한편 부천시는 지난 1일부터 부천시청 옆 센트럴파크 푸르지오(소향로 181) 2층에 전국 최초로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통합지원센터'(이하 센터)를 설치했었다. 그러나 주민들이 1천여 세대의 주민동의도 없는 데다 수만 명의 외국인이 오고 갈 경우 방역도 제대로 안돼 불안하다고 반발하자 시는 삼정동 실내체육관, 춘의동 종합운동장, 상동 복사골문화센터 등 이전지를 놓고 고민하다 부천시의회 1층 로비를 최종 접수처로 확정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코로나 19 확진자가 다녀간 부천시의회 1층 로비에 있는 외국인재난기본소득 지원금 접수처가 10일 운영을 중단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2020-06-10 장철순

'한때 안산 최대 상권' 전통시장 다농마트 청년 창업 연계 명소로 '거듭'

한때 안산지역 최대 상권을 형성했던 안산시 상록구 대표 전통시장 다농마트가 청년창업과 연계한 지역명소로 탈바꿈된다.안산시가 지난해 본오동 신안코아 전통시장에 이어 2년 연속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 '복합청년몰 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내년까지 30억원을 투입, 문화체험과 청년 일자리 등과 연계한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10일 시에 따르면 상록구 월피동에 위치한 다농마트는 지하 4층·지상 10층, 연면적 3만3천711㎡ 건축물에 1992년 12월 개설돼 현재 의류점과 다양한 공산품 판매점, 커피·제과점 등 390여 점포가 입주해 있다.한 때 안산시 최대의 상권을 형성할 정도로 활성화된 시장이었으나, 대형마트 입점과 온라인 판매 활성화, 경기침체 등으로 상가 3~4층 일부에 공실이 발생하는 등 상권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신안코아 전통시장이 복합청년몰 지원사업에 선정된 데 이어 올해 다농마트 전통시장도 중소벤터기업부의 같은 공모사업에 지원, 전국 최초로 2년 연속 선정되는 는 쾌거를 이뤘다.시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국비 30억 원을 투입해 다농마트 내 공실로 남아 있는 공간을 30개 점포 등을 중심으로, 문화체험을 겸한 판매시설, 휴게공간, 소비활동과 즐길 거리가 어우러진 콘텐츠 개발, 청년 일자리 창출 등의 공간으로 추진할 방침이다.특히 관내 대학 및 문화단체, 시가 기존에 청년창업을 위해 운영 중인 '청년큐브'와 연계한 창업보육형 청년몰 조성을 통해 지역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복합청년몰에 입주하는 업체들은 임차료·관리비 및 젠트리피케이션 걱정 없는 안정적인 경영활동이 가능하며, 안산시 소상공인 지원정책을 우선 지원받게 된다.입주 대상은 청년부터 경력단절 여성, 시니어 등 다양한 계층으로, 시민 누구나 사회공헌형 창업기회를 얻게 된다.서울예술대학과 2만3천여 가구가 거주하는 아파트 단지가 조성된 다농마트 인근에는 향후 신안산선이 개통되면 안산시 중심 상권으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된다.윤화섭 시장은 "지난 1월 다농마트 상인들을 만나 어려움을 듣고 상권을 활성화해야겠다는 취지로 직원들과 함께 공모사업에 도전한 결과, 이 같은 쾌거를 이뤄냈다"며 "시민들과의 약속을 지켰다는 기쁨과 함께, 소상공인을 보호하고 활성화할 수 있는 정책을 구현하는 원동력을 얻게 됐다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2020-06-10 김대현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접수처 '수난'… 10일 운영 중단

부천시의회 로비 1층에 마련된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접수처가 코로나 19 확진자의 방문으로 운영이 중단했다.부천시는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65세 남자가 중국 국적의 아내와 함께 지난 8일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접수처인 부천시의회 1층 로비를 방문한 사실이 있어 10일 운영을 중단했다.시는 이 남자와 밀접촉자 4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하고 9일 오후 검사를 실시해 결과는 10일 중 나올 예정이다.경기도 역학조사관은 부천시의회 1층 로비는 방역이 잘돼 있어 운영이 가능하다고 말한 것으로알려졌다.시는 그러나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접수처를 부천시의회에서 계속 운영해야 할 지, 장소를 이전해야 할지 여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시의회가 1층 로비의 사용승인을 동의하지 않을 경우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하기 때문이다.시의회 일부 의원은 다른 곳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계속 사용토록 해야 한다는 의원들도 있어 김동희 의장이 어떤 결정을 내릴 지 주목되고 있다.시는 65세 남자의 확진 판정을 통보받은 9일 오후 시의회 의원실을 포함해 청사 전체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고 통역, 기간제 근무자, 자원봉사자, 관련기관 직원, 콜센터, 당직실 등에 운영 중단에 대한 내용을 안내했다. 외국인들에게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운영 중단을 알린 상태다.부천시는 현재 지급대상자 4만2천287명 중 28%의 외국인에게 재난기본소득 지원금을 지급했다.한편, 부천시는 지난 1일부터 부천시청 옆 센트럴파크 푸르지오(소향로 181) 2층에 전국 최초로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통합지원센터'(이하 센터)를 설치했었다.그러나 주민들이 1천여 세대의 주민동의도 없는 데다 수 만 명의 외국인이 오고 갈 경우 방역도 제대로 안돼 불안하다고 반발하자 시는 삼정동 실내체육관, 춘의동 종합운동장, 상동 복사골문화센터 등 이전지를 놓고 고민하다 부천시의회 1층 로비를 최종 접수처로 확정했다.부천/장철순 기자 soon@kyeongin.com코로나 19 확진자가 다녀간 부천시의회 1층 로비에 있는 외국인재난기본소득 지원금 접수처가 10일 운영을 중단했다,부천/장철순 기자soon@kyeongin.com

2020-06-10 장철순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