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

뮤지컬로 만나는 '헬렌 켈러 일대기'

극단걸판 17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 무대송영미·원근영 등 실력 갖춘 배우들 출연안산문화재단은 오는 17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 별무리극장에서 극단걸판의 뮤지컬 '헬렌 앤 미'를 공연한다.극단걸판은 지난 2005년 3월 안산에서 창단한 극창작집단으로, 2016년부터 재단 공연장 상주단체로 활동하며 기획공연, 국제교류, 관객개발, 신작 콘텐츠 개발 등을 통해 지역 문화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작품은 장애를 극복하고 실천적 사회운동가로 활동한 '헬렌 켈러'의 일대기를 주변 인물들과의 일화를 배경으로 담아냈다. 갑자기 찾아온 장애로 인해 혼란의 시기를 겪고 있던 헬렌 애덤스 켈러가 앤 설리번 메이시를 만나며 그와의 우정을 통해 삶의 고난을 극복해 내는 과정을 그린다.이번 공연에는 최현미 극단걸판 대표가 극작과 연출을 맡았다. 최 대표는 특유의 섬세한 연출력을 바탕으로 헬렌과 앤 설리번의 일대기를 생동감 있고 입체감 있게 그려냈다. 또한 헬렌 켈러의 일대기에 앤 설리번만큼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퍼킨스 시각장애칠드런스쿨의 애너그노스 교장, 앤 설리번의 남편인 존 메이시 등 주요 인물을 헬렌 켈러의 가족과 함께 등장시켜 더욱 풍성한 이야기를 완성했다.화려한 연출이 관객의 눈을 사로잡았다면, 박기태 상임 음악감독의 음악은 귀를 즐겁게 한다.이번 작품은 출연진도 화려하다. 헬렌 켈러 역에는 차세대 뮤지컬스타로 활약 중인 송영미가, 앤 설리번 역은 원근영이 캐스팅돼 호흡을 맞춘다. 여기에 도창선, 최현미, 유도겸, 조은진, 정문길, 조흠, 김광일, 홍나현 등 탄탄한 실력과 내공을 갖춘 배우들이 출연해 이들과 호흡을 맞춘다. 티켓은 전석 3만원이며 공연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안산문화재단 홈페이지(https://www.ansanart.com)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뮤지컬 '헬렌 앤 미' 공연 장면. /안산문화재단 제공

2019-08-14 강효선

안산, 경기도체육대회 및 장애인체육대회 유공자 표창

안산시는 14일 지난 5월 개최된 제65회 경기도체육대회 및 제9회 경기도장애인체육대회 성공개최에 기여한 시민과 공무원 등 유공자들을 초청해 표창을 수여했다.이날 행사에는 윤화섭 시장과 수상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대회의 성공개최를 위해 맡은 분야에서 솔선수범해 모범이 된 자원봉사자와 소방관, 경찰관 등이 선정됐다.시민·민간단체에서는 자율방범 단원연합회 정광희씨 등 61명이, 공무원은 김종훈 안산상록경찰서 경위 등 13명이 감사패와 표창장을 수여받았다.윤 시장은 "경기도민체전과 장애인체전이 성공적으로 열릴 수 있었던 것은 수상자를 비롯해 각자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한 모든 관계자와 시민 여러분의 노력 덕"이라며 "올해 10월에 열리는 제30회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에도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생동하는 안산에서, 역동하는 경기의 꿈'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친환경적인 경기장 운영과 특색 있는 개회식 성화행사 등 많은 화제를 모으며 치러진 제65회 경기도체육대회와 제9회 경기도장애인체육대회에서 안산시는 각각 종합 2위, 종합 3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안산시 제공

2019-08-14 김대현

시흥시 '자원순환 특화단지' 2021년 착공

난립한 재활용 업체의 입지 난(亂) 해소에 도움이 될 시흥시의 '자원순환 특화단지' 조성 공사가 오는 2021년 착공된다.14일 시흥시는 정왕동 토취장 일원에 자원순환 특화단지(이하 단지)를 조성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최근 연 주민총회에서 이같은 착공계획을 밝혔다. 지난 2017년 계획이 세워져 타당성 검토를 거쳐 특화단지 조성에 필요한 행정절차는 내년 상반기까지 마무리 될 계획이다. 단지 조성공사가 마무리되면 민간 업체들이 무분별하게 쓰레기를 쌓아놓는 행태나 쓰레기 적재에 따른 분진이나 비산먼지, 토질오염 등을 제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에 따르면 현재 관내 난립한 재활용 사업장은 약 1천500여개 업체에 달한다. 이로 인해 도시미관은 물론 그린벨트 훼손과 악취와 비산먼지 등으로 인한 환경 오염이 심각한 상황이란 것이 시 진단이다.시는 단지가 조성될 경우 자원순환 산업의 전략적 거점 역할은 물론 재활용 사업장을 집적화, 폐자원의 순환체계 구축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특히 단지가 폐기물 매립이나 소각 처리 없이, 수집→ 선별→단순가공→ 반출 정도로 끝나 환경오염에 따른 우려감도 덜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시는 "해당 부지에는 매립장, 소각장 등의 폐기물처리시설이 들어올 수 없다"며 "재활용업체 운영으로 인한 환경영향은 개선대책을 수립하고 환경영향평가를 통해 검증 및 승인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는 내년 상반기 환경영향평가와 산업단지개발계획 수립 시까지 상시 논의 기구 차원의 주민협의체를 구성해 단지 조성을 위한 협의를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시흥시 제공

2019-08-14 심재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