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

BIAF2019, 'BIAF 명예공로상'선정-카타부치 스나오 감독!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2019)의 '명예공로상(Honorary Award)' 수상자로 거장 카타부치 스나오 감독이 선정됐다.BIAF 명예공로상은 애니메이션 장르의 예술성에 가장 큰 업적을 남긴 감독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카타부치 감독은 니혼대학교 영화과에 재학 중, 미야자키 하야오와 다카하다 이사오를 만나 스튜디오 지브리에 입사했다. 지브리에서 각본가 및 조감독으로 활동해온 그는 첫 장편 연출작인 '이 세상의 한구석에'로 BIAF2017 장편 대상을 수상했으며, 일본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작품상과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특히 '이 세상의 한구석에'는 '이웃집 토토로'에 이어 애니메이션으로는 두 번째로 키네마준보가 선정한 그해 최고의 영화에 선정된 바 있다. 2018년 영화예술아카데미회원으로 위촉된 카타부치 감독은 BIAF2018 포스터와 트레일러를 연출했으며 심사위원장을 지내는 등 BIAF 정체성 확립에 큰 공헌을 했다. 이에 BIAF는 그의 작품과 인생에 대한 존경과 예우하는 마음을 더해 올해의 '명예공로상'을 수여하기로 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 BIAF를 찾는 카타부치 감독의 BIAF에 대한 애정은 남다르다. 자신의 첫 장편 연출작의 첫 대상 수상으로 BIAF와 깊은 인연을 맺어 온 카타부치 감독은 BIAF2019에서 대표작 '아리테 공주'와 '마이 마이 신코 이야기'를 특별 상영하며 마스터클래스도 진행한다.특히 '이 세상의 한구석에'는 현지에서 14일을 기준으로 지금까지 1천67일째 상영을 이어오며, 최장기간 극장 개봉 신기록을 수립했다. 뿐만 아니라 오는 12월 20일에는 이 애니메이션의 감독판을 공개할 예정이다.공로상 시상은 오는 18일 오후 7시, 개막식 현장에서 진행된다. 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 BIAF2019은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이세상 한구석에.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제공카타부치 스나오 감독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제공

2019-10-14 장철순

부천상동도서관, 11월 20일 '새벽달의 엄마표 영어 파헤치기' 특강

부천시립상동도서관이 오는 11월 20일 오전 10시 제3차 북스타트 부모교육 특강으로 '새벽달의 엄마표 영어 파헤치기'를 진행한다.북스타트 부모교육 특강은 영유아 및 어린이 부모를 대상으로 아이의 발달과정과 심리를 이해해 올바른 부모·자녀 관계를 형성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부천시립도서관에서 개최하는 강연이다.이번에 초청하는 남수진(새벽달) 작가는 '엄마표 영어 17년 보고서', '엄마표 영어 17년 실전노트' 등 자녀 육아 부문 베스트셀러의 저자이며, 전국 도서관 및 센터로 출강을 다니는 인기 명사다.이번 특강에서는 엄마표 영어 20년째인 작가만의 노하우를 통해 왜 사교육이 아닌 '엄마표 영어'를 해야 하는지, '엄마표 영어'란 무엇인지 등 자녀 영어교육의 방향을 잡는 것부터 시작해 구체적인 실천 방법을 낱낱이 공유할 예정이다.도서관 관계자는 "올해 마지막 북스타트 부모교육 특강인 만큼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전했다.특강은 누구나 무료로 들을 수 있다. 16일 오전 11시부터 부천시립도서관 홈페이지 문화교실 코너에서 사전 신청할 수 있다.자세한 사항은 부천시립도서관 홈페이지(www.bcl.go.kr)를 참고하거나 원미도서관(032-625-4737)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부천시립상동도서관의 부모교육 특강(새벽달 엄마표 영어 파헤치기) 포스터. /부천시 제공

2019-10-14 장철순

직권해제 나선 부천시 괴안2D구역 재개발… 시의회 "노후화 심각" 이례적 태클

사유지 소유자 51.8% 동의·요청에삼정·소사등때와 달리 첫 '반대의견'조합 "국·공유지 제외 잘못" 항변도市 면담조사등 절차 진행 '귀추 주목'부천 괴안2D구역 2만5천876㎡의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이 직권해제 절차에 들어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13일 부천시에 따르면 경인철로 변의 국·공유지 5천635㎡를 포함해 사유지 2만241㎡ 규모의 괴안2D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 지난 5월 3일 정비구역 등의 직권해제 요청이 들어와 절차가 진행 중이다. 이에 시는 부천시 관련 조례에 의거, 국공유지를 제외한 면적 2분의 1 이상의 토지소유자가 직권해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지역 토지주는 전체의 51.897%의 동의를 받았다.시는 직권해제와 관련해 부천시의회 의견을 청취했으나 시의회는 지난 9월 26일 반대의견을 냈다. 시의회가 직권해제와 관련해 반대의견을 낸 것은 처음이다.그동안 직권해제 요청이 접수된 삼정 1-2, 소사 1-1, 도당 1-1 등은 시의회가 토지주들의 손을 들어줘 찬성의견을 채택한 반면 괴안2D 안건은 반대의견을 채택한 것이다.시의회는 "정비사업 추진을 찬성하는 토지 소유자 등이 70%에 이르고 있고, 해당 지역이 철로 변에 노후화가 많이 진행돼 적절한 대안 마련이 검토돼야 한다"며 "조합 측에서는 해제 동의 면적산정에 국공유지를 제외한 조례조항이 위법하다는 의견을 제기하고 있어, 조례 9조 제2항 제3호 규정이 조례개정 이전에 승인된 구역까지 소급적용이 가능한지에 대한 법적 검토도 필요하다"고 반대의견을 냈다.이에 따라 괴안2D 구역 조합(조합장·김성익)은 마지막 절차인 부천시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에 큰 기대감을 갖고 있다. 조합 측은 "이 지역은 경인국도를 끼고 있으며 뒤로는 철길, 우측은 고가, 좌측은 지하도, 땅속은 광명~서울 고속도로가 지나가게 돼 있어 재개발사업이 아니면 건물을 제대로 지을 수도 없는 사각지대"라며 "10여 년 동안 재개발을 준비해 왔는데 토지주들이 개발을 반대하고 나서서 난감한 상황"이라고 전했다.조합 측은 공람 기간 중 재개발에 반대했던 토지주 4명이 찬성 쪽으로 생각을 바꾼 상태인 데다 직권해제 요건에서 국·공유지를 제외한다고 규정을 한 부천시 조례는 잘못됐다고 항변하고 있다.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공람 기간 중 생각이 바뀐 토지주로 인해 면적산정에 영향이 있는지에 대해 법적 자문을 받은 결과 정비 구역 등의 해제동의서를 철회할 수 있는 기한은 '해제요청서를 시장에게 제출하기 전까지'란 규정으로 인해 구제를 받지 못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시는 '정비구역해제 동의자에 대해 면담 조사 후 결과를 반영해 직권해제를 추진하라'는 시의회 권고에 따라 면담조사를 준비 중이어서 도시계획심의위원회 심의 일정을 잡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2019-10-13 장철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