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

일과 학습의 아름다운 결실… 부천인생학교 졸업식

부천시는 지난 7일 시청 어울마당에서 부천인생학교 졸업생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부천인생학교 합동졸업식'을 개최했다.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부천인생학교는 중장년의 은퇴 후 제2의 인생 준비를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강좌와 플랫폼을 제공하는 평생학습모델이다. 올해는 4개 대학 27개 과정에 584명이 입학했으며, 수료율 77%로 340명이 수료했다.졸업식은 오후 7시 축하공연 마임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송유면 부시장, 김동희 부천시의회 의장, 최재영 부천대학교 평생교육원장의 인사말과 축사, 수료증 수여와 시상, 청춘합창단의 합창공연으로 진행됐다. 4개 대학 관계자들이 졸업식에 참석한 317명의 수료생 한명 한명에게 수료증을 수여했다. 이후 개근한 수료생 50명과 '제1회 부천인생학교 참여자 수기 공모' 수상자 10명에 대한 시상이 이어졌다. 부천인생학교 참여자 수기 공모에는 총 31명이 응모해 최우수상에 주광성(신중년 요리하는 남자), 우수상 김정선(신중년 웃음전래놀이 스타강사), 한동수(신중년 기억소환 글쓰기), 박철원(드론교육지도사) 등 총 10명이 수상했다.이날 졸업식에 앞서 오전 9시부터 시청 로비에서는 양장기능사 등 14개 과정 수강생들의 작품 200여 점을 전시하는 행사를 가졌다. 웰빙화장품, 프리저브드 플라워, 기억소환글쓰기과정에서는 수강생이 만든 제품과 책을 판매하고 소셜키친 바리스타과정에서는 관람객들에게 커피를 제공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송유면 부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수료생 모두가 부천인생학교를 통해 제2의 인생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찾았길 바란다"며 "중장년의 제2의 인생준비 지원에 함께해준 4개 대학에도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부천/장철순 기자 soon@kyeongin.com부천인생학교 졸업생과 행사 참석자들이 즐거운 표정을 짓고 있다.<부천시 제공>

2018-11-09 장철순

월곶~판교 복선철 확정 '시흥시 최대수혜지로'

계획없던 '장곡역' 신설역사 포함市·LH 건설비용 633억 부담조건시민 편의 증진·지역개발 기대감시흥시가 월곶과 판교를 연결하는 복선전철 건설사업 확정 이후 수도권 남부지역의 철도교통 요충지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애초 계획에 없던 '장곡역(가칭)'이 신설 역사에 포함돼 해당 지역에 대한 개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8일 시에 따르면 시는 정부가 최근 발표한 월곶~판교 복선전철사업 구간에 장곡역이 신설돼 장현지구 등에 추가 유입될 시민들의 철도교통 이용 편의성이 증진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633억원의 역사 건설비를 부담하는 조건으로 사업 기본계획에 반영해 확정된 것이다. 월곶~판교 노선은 송도~강릉 간 동서축 철도 네트워크의 단절구간을 연결, 수도권과 강원권을 직접 연계해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교통 활성화에 기대감을 안겨주고 있다.이 사업은 제2 공항철도 노선으로, 2025년 이후 추진될 장기사업이었지만 시흥, 광명, 안양, 의왕, 성남시 등이 추진협의체를 구성해 건설 타당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한 결과,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11~2020년)에 조기 추진사업으로 반영됐다. 정부는 지난 5일 이 같은 내용의 기본계획을 최종 고시했다.월곶~판교선은 2조664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총연장 34.155㎞(신안산선 공용구간 제외) 구간을 기본설계와 실시계획 등을 거쳐 오는 2025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2018-11-08 심재호

미래 안산은 '해양·레저 신성장 거점'

정부,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 반영평택 잇는 '포트 비즈니스 벨트'조성안산시가 해양·레저·문화·생태 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난다.8일 안산시에 따르면 지난 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개최한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서 안산시가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2018년~2027년)에 반영됐다.안산시는 해양레저·관광, 친환경 간척농지, 생태환경 등이 어우러진 지역으로, 기존 황해경제자유구역인 평택BIX(Business&Industry Complex), 현덕지구와 연계한 개발이 가능해졌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에는 평택부터 안산까지의 경기만 일대를 해양레저·문화·생태 산업의 거점으로 삼는 '서해안 포트(port, 항구) 비즈니스 벨트'를 조성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이에 따라 안산시는 세부 목표를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올해부터 2020년까지는 관련한 타당성 조사 및 추가 지정을 추진하고, 2021년부터 2023년까지는 추가 지구의 개발을 추진하며, 2024년부터 2027년까지는 경제자유구역을 확대해 규모의 경제 확보 및 파급 효과 극대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또 내년에는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과 함께 관련한 타당성 조사 및 발전 전략 수립 용역을 착수할 예정으로, 사업 추진을 위한 플랫폼(기반)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한편 경제자유구역은 2003년 인천, 부산·진해, 광양만권을 시작으로 2008년 황해, 대구·경북, 2013년 동해안권, 충북 순으로 현재 총 7개 구역(281㎢)이 지정돼 있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2018-11-08 김대현

죽은 아들의 몰랐던 취미… '코스프레' 나선 아버지

안산문화재단 올 두번째 제작 공연27일부터 '가슴 먹먹한 감동' 선사코스프레를 소재로 한 뮤지컬이 안산을 찾아온다. 안산문화재단은 오는 27일부터 안산문화예술의전당 달맞이극장에서 2018년 두 번째 제작 뮤지컬 '코스프레 파파'를 공연한다.코스프레 파파는 자식을 잃은 아버지가 아이의 취미였던 코스프레를 하면서 벌어지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건물 붕괴 사고로 아들을 잃은 백홍은 우연히 아들의 방에 들어갔다가 코스프레 의상과 소품을 발견한다. 백홍은 아들이 살아 생전에 코스프레를 좋아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호기심에 코스프레 모임에 나가게 된다. 그곳에서 백홍은 아들의 닉네임 '동동이'로 활동하며 몰랐던 아들의 모습과 취미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다. 백홍은 아들의 흔적을 따라가면서 잊고 있던 사랑과 열정을 느낀다. 그러나 수상함을 느낀 코스프레 멤버 릿카짱에 의해 동동이가 아니라는 사실이 팀에 알려진다. 이번 뮤지컬은 안산의 이야기를 지속적으로 소개하는 작업을 이어온 작가 변효진과 다원예술그룹인 해보카 프로젝트의 장병욱 연출이 의기투합했다. 코스프레라는 색다른 문화를 통해 우리 사회가 타인을 대하는 방식, 그리고 사람을 기억하는 방법 등에 대해 진솔하게 그려냈다. 아들을 그리워하며 아들의 흔적을 쫓아가는 아버지 '백홍' 역에는 다양한 뮤지컬 작품에서 선 굵은 연기로 호평받은 배우 임진웅이 맡았다. 아들을 잃고 세상에 맞서는 엄마 '동지'는 홍기주가, 코스프레 삼총사 멤버인 '데카르트'는 조현우가 연기한다. 또한 붕괴 사고를 낸 건설사의 수습 책임자 '오기철 과장' 역에는 김준오가 캐스팅 됐고, 백홍의 딸이자 죽은 아이의 누나인 '은수' 역은 박서영이 맡아 열연을 펼친다. 관람료는 전석 3만원이며 예매는 안산문화예술의전당 콜센터(080-481-4000), 인터파크(1544-1555)를 통해 하면 된다. /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

2018-11-08 강효선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