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서 보트 뒤집혀 소방관 2명 실종

12일 오후 1시 33분께 김포시 고촌읍 전호리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 인근 한강 위에서 김포소방서 수난구조대 보트가 뒤집혀 구조대원 오모(37) 소방장과 심모(37) 소방교가 실종됐다.소방당국은 헬기 4대와 보트 등 장비를 투입해 사고지점 일대와 한강 하류를 수색 중이다. 육군 장병들도 구조작업에 동원됐지만, 오후 6시 현재까지 실종자들을 찾지 못했다.사고가 난 곳은 신곡수중보 고정보 하류 고양시와 가까운 지점으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신곡수중보 유지관리 근무자 김모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당시 길이 7m·폭 2.5m, 최대속력 45노트의 알류미늄합금 재질 보트에 타고 있던 소방대원 3명이 물에 빠졌으며, 함께 출동한 제트스키에 의해 1명만 구조됐다.대원들은 민간보트가 수중보에 걸려있다는 군부대 초소 근무자의 신고를 접수하고 확인작업을 하다가 전복됐다. 대원 3명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곡수중보는 수문 개방과 무관하게 평소에도 낙차가 있는 고정보(길이 883m)와 하루 2회 썰물 때 하류 수위가 2.7m 밑으로 떨어지면 수문이 개방되는 가동보 5기(124m)로 이뤄져 있다. 이날 신곡수중보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가동보 2기가 개방됐으나 사고지점과의 거리는 1㎞에 달해 이번 사고와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가동보가 열려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고정보 쪽 유속은 오히려 줄어든다고 신곡수중보 관리소측은 설명했다.사고가 발생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정을 취소하고 오후 4시 22분 현장을 찾았다. 정하영 김포시장도 이재명 지사와 동시에 현장에 도착했다. 신곡수중보 하단 백마도에 대책본부가 꾸려진 가운데, 육군 제17사단에서 취재진 등 민간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2018-08-12 김우성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서 보트 뒤집혀 소방관 2명 실종...수문개방 연관성 낮은듯(종합2보)

12일 오후 1시 33분께 김포시 고촌읍 전호리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 인근 한강 위에서 김포소방서 수난구조대 보트가 뒤집혀 구조대원 오모(37) 소방장과 심모(37) 소방교가 실종됐다.소방당국은 헬기 2대와 보트 수십척 등 장비를 투입해 사고지점 일대와 한강 하류를 수색 중이다. 이와 별도로 육군 장병들도 구조작업에 동원됐지만 오후 6시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사고가 난 곳은 신곡수중보 고정보 하류 고양시와 가까운 지점으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신곡수중보 유지관리 근무자 김모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당시 길이 7m·폭 2.5m, 최대속력 45노트의 알류미늄합금 재질 보트에 타고 있던 소방대원 3명이 물에 빠져 함께 출동한 제트스키에 의해 1명만 구조됐다.대원들은 민간보트가 수중보에 걸려있다는 군부대 초소 신고를 접수하고 확인작업을 하다가 전복됐다. 대원 3명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신곡수중보는 수문 개방과 무관하게 평소에도 낙차가 있는 고정보(883m)와 하루 2회 썰물 때 하류 수위가 2.7m 밑으로 떨어지면 수문이 개방되는 가동보 5기(124m)로 이뤄져 있다. 이날 신곡수중보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가동보 2기가 개방됐으나 사고지점과의 거리는 1㎞에 달해 이번 사고와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가동보가 열려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고정보 쪽 유속은 오히려 줄어든다고 신곡수중보 측은 설명했다.사고가 발생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정을 취소하고 오후 4시 22분 현장을 찾았다. 정하영 김포시장도 이재명 지사와 동시에 현장에 도착했다. 신곡수중보 하단 백마도에 대책본부가 꾸려진 가운데, 육군 제17사단에서 취재진 등 민간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한편 최초 신고된 민간보트는 강물에 떠내려온 폐보트로 확인됐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구조보트가 뒤집혀 구조대원 2명이 실종된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 인근. 오른쪽으로 전복된 보트가 보인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2018-08-12 김우성

[경인포토]'2명 실종' 신곡수중보 보트전복 대책본부 꾸려진 백마도

12일 오후 1시 33분께 김포시 고촌읍 전호리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 인근 한강 위에서 김포소방서 수난구조대 보트가 뒤집혀 구조대원 오모(37) 소방장과 심모(37) 소방교가 실종됐다.소방당국은 헬기 2대와 보트 수십척 등 장비를 투입해 사고지점 일대와 한강 하류를 수색 중이다. 이와 별도로 육군 장병들도 구조작업에 동원됐지만 오후 5시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사고가 난 곳은 신곡수중보 고정보 하류 고양시와 가까운 지점으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신곡수중보 유지관리 근무자 김모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당시 보트에는 소방대원 3명이 타고 있었으며, 1명은 사고 직후 구조됐다.이들은 민간보트의 구조요청을 접수하고 구조활동을 하려다가 전복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원 3명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 중이었다.신곡수중보는 수문 개방과 무관하게 평소에도 낙차가 있는 고정보(883m)와 하루 2회 썰물 때 하류 수위가 2.7m 밑으로 떨어지면 수문이 개방되는 가동보 5기(124m)로 이뤄져 있다. 이날 신곡수중보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가동보 2기가 개방됐으나 사고지점과의 거리는 1㎞에 달해 이번 사고와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가동보가 열려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고정보 쪽 유속은 오히려 줄어든다고 신곡수중보 측은 설명했다.사고가 발생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정을 취소하고 오후 4시 22분 현장을 찾았다. 정하영 김포시장도 이재명 지사와 동시에 현장에 도착했다.대책본부는 신곡수중보 하단 백마도에 꾸려진 가운데, 육군 제17사단에서 취재진 등 민간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신곡수중보와 맞붙은 한강 백마도에 대책본부(오른쪽)가 꾸려진 가운데 헬기와 장비 등이 실종자 수색에 투입되고 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2018-08-12 김우성

[경인포토]신곡수중보 전복사고 현장대책본부 진입하는 이재명 지사

12일 오후 1시 33분께 김포시 고촌읍 전호리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 인근 한강 위에서 김포소방서 수난구조대 보트가 뒤집혀 구조대원 오모(37) 소방장과 심모(37) 소방교가 실종됐다.소방당국은 헬기 2대와 보트 수십척 등 장비를 투입해 사고지점 일대와 한강 하류를 수색 중이다. 이와 별도로 육군 장병들도 구조작업에 동원됐지만 오후 5시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사고가 난 곳은 신곡수중보 고정보 하류 고양시와 가까운 지점으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신곡수중보 유지관리 근무자 김모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당시 보트에는 소방대원 3명이 타고 있었으며, 1명은 사고 직후 구조됐다.이들은 민간보트의 구조요청을 접수하고 구조활동을 하려다가 전복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원 3명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 중이었다.신곡수중보는 수문 개방과 무관하게 평소에도 낙차가 있는 고정보(883m)와 하루 2회 썰물 때 하류 수위가 2.7m 밑으로 떨어지면 수문이 개방되는 가동보 5기(124m)로 이뤄져 있다. 이날 신곡수중보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가동보 2기가 개방됐으나 사고지점과의 거리는 1㎞에 달해 이번 사고와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가동보가 열려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고정보 쪽 유속은 오히려 줄어든다고 신곡수중보 측은 설명했다.사고가 발생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정을 취소하고 오후 4시 22분 현장을 찾았다. 정하영 김포시장도 이재명 지사와 동시에 현장에 도착했다.대책본부는 신곡수중보 하단 백마도에 꾸려진 가운데, 육군 제17사단에서 취재진 등 민간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김포시 전호리 신곡수중보 소방보트 전복사고 현장에 도착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급히 대책본부로 진입하고 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2018-08-12 김우성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서 구조보트 뒤집혀 소방관 2명 실종… 한강 하류 수색중(종합1보)

12일 오후 1시 33분께 김포시 고촌읍 전호리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 인근 한강 위에서 김포소방서 수난구조대 보트가 뒤집혀 구조대원 오모(37) 소방장과 심모(37) 소방교가 실종됐다.소방당국은 헬기 2대와 보트 수십척 등 장비를 투입해 사고지점 일대와 한강 하류를 수색 중이다. 이와 별도로 육군 장병들도 구조작업에 동원됐지만 오후 5시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사고가 난 곳은 신곡수중보 고정보 하류 고양시와 가까운 지점으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신곡수중보 유지관리 근무자 김모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당시 보트에는 소방대원 3명이 타고 있었으며, 1명은 사고 직후 구조됐다.이들은 민간보트의 구조요청을 접수하고 구조활동을 하려다가 전복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원 3명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 중이었다.신곡수중보는 수문 개방과 무관하게 평소에도 낙차가 있는 고정보(883m)와 하루 2회 썰물 때 하류 수위가 2.7m 밑으로 떨어지면 수문이 개방되는 가동보 5기(124m)로 이뤄져 있다. 이날 신곡수중보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가동보 2기가 개방됐으나 사고지점과의 거리는 1㎞에 달해 이번 사고와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가동보가 열려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고정보 쪽 유속은 오히려 줄어든다고 신곡수중보 측은 설명했다.사고가 발생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정을 취소하고 오후 4시 22분 현장을 찾았다. 정하영 김포시장도 이재명 지사와 동시에 현장에 도착했다.대책본부는 신곡수중보 하단 백마도에 꾸려진 가운데, 육군 제17사단에서 취재진 등 민간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사진 왼쪽 김포대교 아래가 김포시 신곡수중보 인근 사고지점으로, 평소에도 낙차를 보이는 고정보 바로 앞에서 보트가 뒤집혔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2018-08-12 김우성

[경인포토]김포대교 실종 소방대원 수색 위해 이륙하는 헬기

12일 오후 1시 33분께 김포시 고촌읍 전호리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 인근 한강 위에서 김포소방서 수난구조대 보트가 뒤집혀 구조대원 A(37)씨와 B(37)씨가 실종됐다.소방당국은 헬기 2대와 보트 수십척 등 장비를 투입해 사고지점 일대와 한강 하류를 수색 중이다. 이와 별도로 육군 장병들도 구조작업에 동원됐으며, 오후 5시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실종 소방관들은 구명조끼를 착용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사고가 난 곳은 신곡수중보 고정보 하류 고양시와 가까운 지점으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신곡수중보 유지관리 근무자 김모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신곡수중보는 수문 개방과 무관하게 평소에도 낙차가 있는 고정보(883m)와 하루 2회 썰물 때 하류 수위가 2.7m 밑으로 떨어지면 수문이 개방되는 가동보 5기(124m)로 이뤄져 있다.이날 신곡수중보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가동보 2기가 개방됐으나 사고지점과의 거리는 1㎞에 달해 이번 사고와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가동보가 열려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고정보 쪽 유속은 오히려 줄어든다고 신곡수중보 측은 설명했다.사고가 발생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정을 취소하고 오후 4시 22분 현장을 찾았다. 정하영 김포시장도 이재명 지사와 동시에 현장에 도착했다.대책본부는 신곡수중보 하단 백마도에 꾸려진 가운데, 육군 제17사단에서 취재진 등 민간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김포시 신곡수중보 인근에서 보트가 뒤집혀 소방대원 2명이 실종된 가운데 실종자 수색을 위해 헬기가 이륙하고 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2018-08-12 김우성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포대교 소방 구조보트 전복 사고 현장 도착

12일 오후 1시 33분께 김포시 고촌읍 전호리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 인근 한강 위에서 김포소방서 수난구조대 보트가 뒤집혀 구조대원 A(37)씨와 B(37)씨가 실종됐다.소방당국은 헬기 2대와 보트 수십척 등 장비를 투입해 사고지점 일대와 한강 하류를 수색 중이다. 이와 별도로 육군 장병들도 구조작업에 동원됐으며, 오후 5시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실종 소방관들은 구명조끼를 착용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사고가 난 곳은 신곡수중보 고정보 하류 고양시와 가까운 지점으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신곡수중보 유지관리 근무자 김모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신곡수중보는 수문 개방과 무관하게 평소에도 낙차가 있는 고정보(883m)와 하루 2회 썰물 때 하류 수위가 2.7m 밑으로 떨어지면 수문이 개방되는 가동보 5기(124m)로 이뤄져 있다.이날 신곡수중보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가동보 2기가 개방됐으나 사고지점과의 거리는 1㎞에 달해 이번 사고와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가동보가 열려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고정보 쪽 유속은 오히려 줄어든다고 신곡수중보 측은 설명했다.사고가 발생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정을 취소하고 오후 4시 22분 현장을 찾았다. 정하영 김포시장도 이재명 지사와 동시에 현장에 도착했다.대책본부는 신곡수중보 하단 백마도에 꾸려진 가운데, 육군 제17사단에서 취재진 등 민간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현장에 도착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군부대 관계자에게 신원을 확인해 주고 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2018-08-12 김우성

김포대교 아래서 수난구조대 보트 뒤집혀… 구조대원 2명 실종(종합)

12일 오후 1시 33분께 김포시 고촌읍 전호리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 인근 한강 위에서 김포소방서 수난구조대 보트가 뒤집혀 구조대원 A(37)씨와 B(37)씨가 실종됐다.소방당국은 헬기 2대와 보트 수십척 등 장비를 투입해 사고지점 일대와 한강 하류를 수색 중이다. 이와 별도로 육군 장병들도 구조작업에 동원됐으며, 오후 5시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실종 소방관들은 구명조끼를 착용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사고가 난 곳은 신곡수중보 고정보 하류 고양시와 가까운 지점으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신곡수중보 유지관리 근무자 김모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신곡수중보는 수문 개방과 무관하게 평소에도 낙차가 있는 고정보(883m)와 하루 2회 썰물 때 하류 수위가 2.7m 밑으로 떨어지면 수문이 개방되는 가동보 5기(124m)로 이뤄져 있다.이날 신곡수중보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가동보 2기가 개방됐으나 사고지점과의 거리는 1㎞에 달해 이번 사고와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가동보가 열려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고정보 쪽 유속은 오히려 줄어든다고 신곡수중보 측은 설명했다.사고가 발생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정을 취소하고 오후 4시 22분 현장을 찾았다. 정하영 김포시장도 이재명 지사와 동시에 현장에 도착했다.대책본부는 신곡수중보 하단 백마도에 꾸려진 가운데, 육군 제17사단에서 취재진 등 민간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김포시 신곡수중보 고정보 앞에서 전복된 보트 인근을 소방당국이 수색 중이다. /김포소방서 제공

2018-08-12 김우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