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가천문화재단 '심청효행대상' 선정]다리 장애 어머니 정성껏 돌본 '스마일 효녀'

올해의 대상 강희수양 등 16명 수상가족에 헌신 결혼 이주여성들 영예30일 시상식… 20회 기념 콘서트도전이된 암으로 인해 다리를 절단한 어머니를 정성껏 돌본 강희수(15·천안성성중) 양이 올해 심청효행대상의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가천문화재단은 20일 효심이 지극한 효녀을 발굴해 상을 주는 제20회 심청효행대상 수상자로 강희수 양을 비롯한 16명(단체)을 선정·발표했다.올해 대상 수상자 강양은 다리 절단으로 인해 사소한 것까지 도움이 필요한 어머니를 정성껏 돌보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사는 효녀다.또 청각장애가 있는 어머니를 살뜰히 챙기며 집안일도 돕고 있는 이은아(16·군산여상)양과 어린 시절부터 홀로 키워준 할머니에 대한 효심이 지극한 이하늘(16·인천 신명여고)양이 본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특별상은 김나영(18·인천 백령고), 김미성(17·서울 신림고), 김자인(19·대구한의대), 배수현(22·서울 한예종), 이다나(15·평택 청담중), 이신희(16·부산국제외고), 이재린(16·부산공고) 등 7명으로 확정됐다.효심이 지극한 결혼이주여성에게 주는 다문화효부상 대상은 한국으로 이주 후 시부모님을 극진히 봉양하고 있으며, 집안 살림과 농사를 도맡아 하고 있는 베트남인 오은성(28·전북 장수)씨가 받게 됐다. 본상은 베트남에서 온 누엔녹 바우자우(40·양평), 캄보디아에서 온 반서윤(29·강원 원주)씨로 확정됐다. 다문화도우미상은 제주글로벌센터(대상)와 충남다문화가정협회, 파주샬롬의집(이상 본상)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제20회 심청효행대상 부문별 대상 수상자(단체)에게는 장학금(상금) 1천만 원, 본상과 특별상에는 각각 500만 원과 300만 원 등 총 1억 원의 상금과 부상이 주어진다.올해 심청효행대상 시상식은 오는 30일 오후 6시30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릴 예정이다. 특히 '20회'를 기념하는 올해 시상식은 가수 홍진영, 김범수, 걸그룹 AOA 등이 출연하는 '바람개비 콘서트'와 함께 진행된다. 지역 주민과 사회복지단체 종사자, 경찰, 군인 등을 무료로 초청한다.한편, 심청효행대상은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이 1999년 '심청전'의 배경인 백령면에 심청동상을 제작·기증한 것을 계기로 제정돼 20회를 맞는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2018-11-20 김영준

[이시간 전국날씨]기상청 "수요일, 전국 눈·비 '예상 5~15mm'-오후부터 기온 '뚝'"…미세먼지 '보통'

수요일인 21일 내일 전국날씨는 전국 곳곳에 눈과 비 소식이 전해졌다.기상청에 따르면 아침부터 경기 남부와 충청 북부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하고, 낮에는 중부지방 전역으로 비 또는 눈이 확대되겠다.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늦은 오후에 전라 서해안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점차 확대되고, 밤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에는 새벽에도 빗방울이 떨어지겠다.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충청 북부, 경북 북동 산지에는 비가 내리다가 차츰 눈이 섞일 것으로 예보됐다.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충청 북부·제주도 5~15mm, 그 밖의 지역은 5mm로 예보됐다.강원 영서·경기 동부·강원 산지에는 1~5cm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됐다.기온은 평년보다 1∼3도 높다가 비가 내리면서 기온 상승이 저지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도∼영상 8도, 낮 최고기온은 7∼15도로 예보됐다.지역별 예상 최저~최고 기온은 서울 6~10, 인천 7~9, 수원 5~9, 춘천 2~8, 강릉 7~11, 청주 3~9, 대전 3~10, 세종 1~8, 전주 4~12, 광주 4~13, 대구 2~13, 부산 7~15, 울산 3~14, 창원 5~13, 제주 10~17도다.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인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0.5∼4.0m, 남해 0.5∼3.0m, 동해 1.0∼2.5m 수준이겠다./디지털뉴스부이시간 전국날씨. 사진은 비가 쏟아진 지난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인근 도로에서 우산을 미처 준비하지 못한 직장인이 출근길을 서두르며 뛰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2018-11-20 디지털뉴스부

평택시·시의회 - 캠프 험프리스 "화합·협력"

정장선시장·권영화의장 등 40여명수비대 방문 기지이전 현황 브리핑평택시의회 권영화 의장을 비롯한 13명의 의원들과 정장선 시장은 지난 19일 평택시 팽성읍에 위치한 주한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 수비대(K-6)를 방문했다.이날 시의원들과 정 시장 등 40여 명은 스캇 W. 뮬러 험프리스 수비대 사령관으로부터 주한미군기지 이전사업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들은 후 기지 내 주요시설을 둘러봤다. 특히 의원들은 브리핑 자리에서 최근 발생한 미군부대의 불명수 유출 사고에 대한 미군 측의 입장 및 조속한 해결방안, 추후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또 미군 영외거주자의 주택공급과 관련, 미군 측의 향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권 의장은 "안정리 게이트 관련 지역 현안을 해결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신 사령관님께 이 자리를 빌려 감사드린다"며 "이번 방문을 통해 평택시와 험프리스 부대가 더욱 화합해 한미간 우호가 증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한편 주한미군기지 평택이전사업은 지난 2007년 11월 기공식을 시작으로 현재 99%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면적은 26.41㎢, 시 전체 면적의 약 5.8%로, 이전이 완료되면 4만5천여 명의 미군이 주둔하게 된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지난 19일 평택시 팽성읍에 위치한 주한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 수비대(K-6)를 방문한 평택시의회 권영화 의장 및 의원들과 정장선 시장 등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평택시의회 제공

2018-11-20 김종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