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큰 점' 신체검증받는다...16일 오후 4시 아주대병원에서 검증

이재명, 김부선 주장 '큰 점' 4시 아대병원서 공개검증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4시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신체부위 '큰 점'의 유무를 검증받는다.이 지사는 이날 아주대병원 피부과·성형외과에서 자신과의 염문설을 주장하는 배우 김부선씨가 언급했던 '큰 점'이 있는지, 시술을 통해 점을 제거했는지 여부 등을 검증받을 계획이다.앞서 김씨가 이 지사의 신체 특정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이 있다고 언급한 통화 내용이 온라인상에 유출되며, 이 지사의 큰 점은 '여배우 스캔들'의 스모킹 건(범죄·사건 등을 해결하는 결정적 증거)으로 거론됐다. 큰 점의 존재를 부인한 이 지사는 급기야 지난 13일 경찰 측에 신체 검증을 요청했지만, 경찰은 "추후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할 수도 있지만 즉시 검증할 계획은 없다. 이 지사에 대한 신체 검증은 사건의 실제적 진실을 밝히는 것과는 별개의 문제"라며 선을 그었다.경찰 측 검증 여부가 불투명해진 만큼 이 지사가 직접 입증에 나서기로 결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큰 점 유무가 확실해지면 수년간 이 지사의 발목을 잡았던 '여배우 스캔들'의 진위 역시 자연스럽게 판가름날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논란이 일고 있는 '큰 점'을 16일 아주대병원에서 검증받는다. 사진은 지난 12일 오전 경찰 압수수색을 받은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는 이재명 지사.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8-10-16 강기정